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 인구 1천명 당 의료기관 수 '전국 10위'

도내 1.16곳 하위권…서울 1.85곳 최다
취약지 의료수가 올려 인프라 확충해야

  • 웹출고시간2020.11.16 17:41:14
  • 최종수정2020.11.16 17:41:14
[충북일보] 충북지역의 인구 1천 명당 의료기관 수가 1.16곳으로 전국 10위에 그치는 등 지역 의료 인프라가 상당히 열악한 것으로 드러났다.

보건복지부가 국회에 제출한 지난 10월 말 기준 인구 1천 명당 의료기관 수는 서울이 1.85곳으로 전국에서 가장 많았다. 이어 △대구 1.57곳 △부산·대전 각 1.55곳 △광주 1.51곳 △전북 1.37곳 △제주 1.34곳 순이다.

충북은 인구 1천 명당 의료기관이 1.16곳에 그쳤다. 총 인구 159만8천162명에 의료기관은 1천849곳에 불과하다. 전국 평균인 1.35곳에 훨씬 미치지 못하는 1.16곳 수준이다.

충북보다 적은 지자체는 △경남 1.12곳 △충남·전남 각 1.1곳 △세종·강원·경북 각 1.08곳 등이다.

이번 조사에서 의료기관에 포함된 병·의원은 상급종합병원을 비롯해 종합병원, 병원, 요양병원, 의원, 치과병원, 치과의원, 한방병원, 한의원, 조산원 등이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강기윤(경남 창원 성산)은 16일 "지역별 의료서비스 격차 문제가 심각하다"며 "의료취약지의 의료수가를 상향시켜 지방의 의료서비스 인프라를 확충시킬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앞서, 강 의원은 지난 5일 지방의 의료수가를 달리 정할 수 있도록 하는 '의료수가 차등제 법안(국민건강보험법 개정안)'을 국회에 제출하기도 했다. 서울 / 김동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임호선·엄태영 의원, 국회 예산소위 위원 선임

[충북일보] 더불어민주당 임호선(증평·진천·음성) 의원과 국민의힘 엄태영(제천·단양) 의원이 내년도 556조 원의 정부 예산을 심의·의결하는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예산안조정소위원회(예산소위) 위원에 선임됐다. 예산소위는 각 상임위와 예결위를 거친 정부예산안을 최종적으로 심의하는 핵심 소위로, 임 의원과 엄 의원은 충북, 충남, 대전, 세종 등 충청권에 필요한 국가예산을 확보하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민주당에서 충북 의원이 예산소위에 포함된 것은 4년 만이며 충북 초선의원이 예산소위에 포함된 것도 지난 2015년 이후 5년 만이다. 민주당 예결소위 위원은 정성호 위원장과 박홍근 간사를 포함한 양기대(경기), 허종식(인천), 임호선(충청), 윤준병·서동용(호남), 위성곤(제주·강원), 박재호(부산·울산·경남) 의원 등 9명이다. 또 국민의힘은 추경호 간사를 비롯해 조해진, 정찬민, 엄태영, 임이자, 박수영 의원 등 6명으로 구성됐다. 임 의원은 "임기 첫 해에 권역 예산을 책임지는 예산소위 위원까지 맡게 되어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지역구를 넘어 충북과 충청권의 내년 사업 예산을 꼼꼼하게 살펴 지역발전을 견인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