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0.10.29 11:17:02
  • 최종수정2020.10.29 11:17:02
[충북일보] 청주시가 올해 20억 원을 들여 양질의 산림휴양 서비스 제공에 나선다.

시는 지난 6월 옥화자연휴양 내 시설을 정비하고, 다양한 체험프로그램을 운영해 가족 단위 방문객의 호응을 얻고 있다.

현재 신축 공사를 마친 숲속의 집 4개동을 포함한 20개동 31실의 숙박시설이 운영되고 있다.

새롭게 정비한 숙박시설 뿐만 아니라 산책로, 오토캠핑장, 물놀이장 등 산림의 피톤치드를 만끽하며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시설들이 갖춰졌다.

휴양림 내에는 숲체험 놀이터도 들어선다. 이곳은 숲속네트, 그물망, 그네 등 어린이들이 숲속에서 모험을 만끽할 수 있도록 다양한 시설을 갖춰 오는 11월 중 완공될 예정이다
관리사무소 화장실을 리모델링한 여성용 화장실과 포플러장학금기념관, 캠핑장 화장실엔 위급한 상황 발생 시 즉각적인 조치가 가능하도록 비상벨을 설치됐다.

연중 숲해설·유아숲체험 프로그램도 운영된다. 전문가들은 방문객을 대상으로 다양한 숲이야기와 곤충생태 교육을 제공하고 있다.

프로그램에 참여하면 전문가의 숲과 곤충에 대한 설명을 들으며 직접 곤충과 식물을 관찰하고 체험할 수 있다.

시는 옥화자연휴양림 내 치유의 숲 조성을 위해 타당성 평가 용역을 추진하고 있다.

치유의 숲은 휴양림을 찾는 시민들에게 다양한 산림의 환경요소를 활용한 산림치유프로그램을 경험하고, 몸과 마음을 가볍게 힐링할 수 있는 장소로 조성하기 위한 사업이다. 기존 시설들과 함께 풍성한 산림체험이 가능하도록 시너지 효과를 낼 전망이다.

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다채로운 체험과 여유로운 쉼표가 있는 옥화자연휴양림을 조성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유소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방사광가속기 건립비 확보 등 현안 해결 주력"

[충북일보] 박문희(사진) 충북도의회 의장은 차세대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건립을 위한 국비 확보, 청주국제공항 활성화 등 충북이 당면한 현안사업이 원활히 추진되도록 집행부와 공조하겠다고 강조했다. 오는 8일 취임 100일을 맞은 박 의장은 "의장에 취임한 이후 '기본과 원칙을 지키는 생산적인 의회'를 만들기 위해 도민 행복과 지역발전을 최우선 신조로 삼고 숨 가쁘게 달려왔다"며 "앞으로도 '현장에 답이 있다'는 신념 아래 정책을 만들고, 예산이 담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박 의장은 11대 후반기 의회가 중점을 두고 할 과제로 △도정 현안사업 적극 지원 △피부 체감형 정책 추진 △조속한 (가칭)환경위원회 신설을 꼽았다. 박 의장은 "충북선철도 고속화사업, KTX 오송역·청주공항 활성화 사업, 차세대 다목적 방사광 가속기 국비확보 등 국가 정책에 반영할 사업은 중앙정부에 적극 건의하고 국비확보를 위해 도와 공조하겠다"고 피력했다. 박 의장은 청주공항 활성화와 관련, 거점항공사인 에어로케이의 항공운항증명(AOC)의 발급 지연 문제를 언급하며 "청주공항이 중부권 대표 공항 시대를 열도록 도와 공동 대응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