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가을 정취 물씬 단양강 코스모스길

코스모스 만개, 코로나블루 싹∼날려요

  • 웹출고시간2020.10.11 14:06:35
  • 최종수정2020.10.11 14:06:35

가을 정취 물씬 풍기는 단양강변 코스모스길을 찾은 관광객들이 만개한 코스모스를 만끽하고 있다.

[충북일보] 단양군이 상진리 단양강변에 조성한 코스모스가 활짝 피어 가을 정취를 물씬 풍기며 꽃밭을 찾는 주민과 관광객들에게 커다란 감동과 즐거움을 주고 있다.

사람들의 발길이 닫지 않던 상진리 강변은 우거진 잡풀, 잡목과 투기된 쓰레기로 도시미관을 해친다는 지적을 여러 차례 받아왔었다.

지난해부터 류한우 군수의 아이디어로 상진리 장미터널부터 단양강 잔도로 이어지는 1㎞의 구간에 제초작업과 꽃씨를 파종해 메밀꽃밭을 조성했으며 5월이면 온통 새하얀 메밀꽃밭을 볼 수 있게 됐다.

올해는 꽃밭을 관리하는 단양읍의 노력으로 꽃이 진 자리에 처음으로 1만3천㎡ 넓이의 코스모스 꽃길이 조성됐으며 추석 명절이 지나고 하나둘 피어나던 코스모스가 만개해 장관을 이루고 있다.

지난 주말 단양을 찾은 관광객들과 산책 나온 주민들은 코스모스 꽃밭을 찾아 연신 사진을 찍고 추억을 남기는 등 즐거운 시간을 보냈으며 모처럼 마스크 속 미소 띤 얼굴을 보였다.

한 관광객은 "코로나19로 가족 모두 집콕에 지쳐 단양을 찾았는데 파란 가을하늘과 아름다운 자연에 흠뻑 빠져 제대로 힐링하는 기분이었다"라고 말했다.

단양 강변의 코스모스 꽃길은 분홍빛과 보랏빛의 일반 코스모스와 함께 강렬한 노란빛을 띠는 황화 코스모스로 이뤄져 다른 곳의 코스모스 꽃길과는 차별화된 아름다움을 더하고 있다.

여기에 지난달 단양읍 상상의 거리와 상진리 주요 도로변에 조성했던 20만 본의 국화도 노란 꽃망울을 터트리며 단양 전역을 꽃 냄새 가득한 가을 정원으로 만들고 있다.

조덕기 단양읍장은 "지난 봄 메밀꽃밭을 선보인데 이어 가을을 맞아 형형색색의 코스모스 꽃밭을 조성했다"며 "지난 7월 파종작업 이후 여름철 수해로 인해 꽃밭이 물에 잠기며 직원들이 더 많은 정성과 노력을 기울여야 하는 어려움도 있었지만 만개한 코스모스를 보며 웃음 짓는 많은 분들의 얼굴에 행복함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어 "고난을 극복하고 피어난 코스모스가 장기화되는 코로나19로 지친 많은 사람들에게 희망과 위로가 됐으면 한다"고 희망했다.

군은 향후에도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로 우울감, 분노 등으로 정신적 고통을 호소하는 사람들의 코로나블루 해소를 위해 낮에는 꽃과 나무 등이 가득하고 밤에는 황홀한 빛과 야경이 매력적인 관광도시 아름다운 단양을 조성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단양 / 이형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방사광가속기 건립비 확보 등 현안 해결 주력"

[충북일보] 박문희(사진) 충북도의회 의장은 차세대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건립을 위한 국비 확보, 청주국제공항 활성화 등 충북이 당면한 현안사업이 원활히 추진되도록 집행부와 공조하겠다고 강조했다. 오는 8일 취임 100일을 맞은 박 의장은 "의장에 취임한 이후 '기본과 원칙을 지키는 생산적인 의회'를 만들기 위해 도민 행복과 지역발전을 최우선 신조로 삼고 숨 가쁘게 달려왔다"며 "앞으로도 '현장에 답이 있다'는 신념 아래 정책을 만들고, 예산이 담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박 의장은 11대 후반기 의회가 중점을 두고 할 과제로 △도정 현안사업 적극 지원 △피부 체감형 정책 추진 △조속한 (가칭)환경위원회 신설을 꼽았다. 박 의장은 "충북선철도 고속화사업, KTX 오송역·청주공항 활성화 사업, 차세대 다목적 방사광 가속기 국비확보 등 국가 정책에 반영할 사업은 중앙정부에 적극 건의하고 국비확보를 위해 도와 공조하겠다"고 피력했다. 박 의장은 청주공항 활성화와 관련, 거점항공사인 에어로케이의 항공운항증명(AOC)의 발급 지연 문제를 언급하며 "청주공항이 중부권 대표 공항 시대를 열도록 도와 공동 대응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