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속리산·월악산·소백산 내 불법행위 몸살

김성원 "전국 국립공원 연 평균 2천200여건 발생"
비법정탐방로 출입, 취사, 무단주차, 음주행위 등

  • 웹출고시간2020.09.27 15:48:12
  • 최종수정2020.09.27 15:48:12
[충북일보] 코로나19 확산으로 수영장, 볼링장 등 실내 스포츠보다 등산, 실외 낚시터 등 야외 활동이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전국 국립공원에서 연간 2천200여 건의 각종 불법행위와 무질서로 몸살을 앓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27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국민의힘 김성원(동두천·연천) 의원이 국립공원 공단에서 받은 '최근 5년간 국립공원공단 불법행위 단속 및 조치현황'에 따르면 지난2016년부터 올해 8월까지 5년 간 전국 21개 국립공원에서 발생한 불법행위 단속 건수는 총 1만1천182건으로 연 평균 2천236건에 달했다.

연도별 단속현황은 2016년 2천733건, 2017년 2천589건, 2018년 1천988건, 2019년 2천437건이다. 또 올 들어 지난 8월까지 1천435건으로 나타나 지난해 수준의 불법행위가 나타날 것으로 예상된다.

국립공원별 단속현황은 북한산이 지난 5년간 2천385건으로 가장 많았고, 뒤를 이어 지리산 1천625건, 설악산 1천560건, 속리산 771건, 한려해상 684건 순이었다.

충북 보은 소재 속리산의 경우 △2016년 211건 △2017년 191건 △2018년 140건 △2019년 118건 △올해 8월 24건 등으로 올 연말까지 800여 건에 육박할 것으로 보인다.

이어 충주 소재 월악산에서도 최근 5년 간 △2016년 70건 △2017년 117건 △2018년 38건 △2019년 77건 △올해 8월 27건 등 모두 329건의 불법행위가 적발됐다.

충북 제천 소재 소백산 역시 △2016년 63건 △2017년 43건 △2018년 55건 △2019년 68건 △올해 8월 47건 등 모두 276건에 달한다.

전국적으로 단속유형별 현황은 비법정탐방로 출입이 4천255건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취사행위 2천107건, 무단주차 1천386건, 흡연행위 890건, 야영행위 583건순이다.

김 의원은 "국립공원은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하다는 인식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잘 안되고 마스크를 제대로 착용하지 않는 사람들이 많다"며 "최근 수도권에서는 등산모임 회원들이 20명이 집단 감염되기도 했다"고 국립공원 내 코로나19 방역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어 "자연을 최대한 원형대로 보존해 후손에게 넘겨주는 것을 핵심 목표로 삼고 생태계를 보전하기 위한 노력이 더욱 절실하다"며 "국민들의 자발적인 시민의식 고취가 절실하다"고도 했다. 서울 / 김동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조성남 단양교육장

◇부임 6개월을 맞았다, 그동안 소감은 "그동안의 교직 경험과 삶의 경험을 토대로 '학생 개개인이 저마다의 빛깔로 다른 학생들과 함께 성장하는 단양교육'을 단양교육의 비전을 품고 취임한 지 6개월이 지났다. 올해는 이런 교육비전을 이루기에는 지난 상반기 교육환경이 너무 어려웠다. 코로나19가 가져온 교육패러다임의 변화는 너무 컸다. 아무도 경험해 본 적이 없는 코로나19 사태에 모든 시스템은 멈췄고 기존의 축적된 지식과 경험이 아무런 쓸모가 없는 상태가 됐다. 사상 초유의 원격교육 장기화, 전면등교와 부분등교가 반복되는 혼란스러운 상황, 그리고 등교 개학이 이뤄진 이후에도 방역 지원에 집중하면서 정상적인 교육활동을 지원하기가 어려웠다. 이러한 어려운 상황에서 저와 우리 교육청 직원 모두가 관내 일선 학교에서 방역시스템이 정상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에 최선을 다했다. 위기 상황 속에서도 새로운 방법들을 고민하고 노력해 민주시민교육을 위한 학생회 구성, 학부모회 구성, 자치 동아리 운영, 소통하는 거버넌스 등을 운영했다. 특히 공감능력을 키우는 문·예·체 교육을 위해 찾아가는 예술 꾸러미 교육, 자생적 오케스트라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