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0.08.10 17:38:46
  • 최종수정2020.08.10 17:38:46

충북장애인체육회 관계자들이 수해피해를 입은 농가를 찾아 복구 작업에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충북일보] 충북장애인체육회가 기록적인 폭우로 수해를 입은 지역을 찾아 일손돕기 지원에 나섰다.

10일 고행준 사무처장을 비롯한 직원 및 지도자들은 계속되는 폭우로 인해 큰 피해를 입은 음성군을 찾아 중장비가 들어갈 수 없는 농가 뒷산 무너진 경사면의 복구작업 등을 진행했다.

음성군은 최근 내린 집중호우로 도로와 교량, 하천 등 공공시설 330곳과 건물 32채 등 사유시설 341곳이 파손되거나 침수했다.

주택이 물에 잠기거나 파손되며 이재민 115명이 임시 수용시설에서 생활하고 있다.

고 사무처장은"침수피해 복구활동에 총력을 다 할 것이며, 앞으로도 재난상황에 대응해 적극 동참 하겠다"고 말했다. / 김태훈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공병영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장

[충북일보] 학령인구 감소로 인한 대학의 위기를 맞은 전국국공립전문대학들이 머리를 맞댔다. 이들은 국공립전문대학의 발전을 위해 정부기관을 찾아 끊임없이 제도개선을 건의하는 한편, 대학의 미래비전 제시를 위한 연구 등도 펼치고 있어 주목받고 있다. 공병영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장(충북도립대학교 총정)으로부터 대학위기 극복을 위해 발로 뛰며 동분서주하고 있는 광폭활동에 대해 들어봤다.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를 소개해 달라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이하 협의회)는 충북도립대학교를 비롯한 충남도립대, 경북도립대, 강원도립대, 경남도립거창대, 경남도립남해대, 전남도립대 등 전국 7개 지역 도립대학교 총장으로 구성되어있다. 이후 협의회에 국립전문대학인 한국복지대학교가 회원으로 가입해 현재까지 운영 중이다. 이 협의회를 통해 각 대학별 대표인 총장들을 비롯한 8개 대학 구성원 모두가 하나가 돼 국공립전문대학의 위상을 강화하고 있다. 이외에도 공무원특채와 간호학과신설, 국비확보 등 주요현안에 대해 공동으로 대응하고 있다. 이 가운데 충북도립대학교는 지난 3월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 회장대학으로 선정, 공병영 충북도립대학교 총장이 회장을 맡아 내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