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세광고, 청룡기 야구 첫 결승진출 좌절

준결승 전 장충고에 4대 5로 석패
75회 청룡기 전국고교야구선수권대회

  • 웹출고시간2020.08.09 14:25:12
  • 최종수정2020.08.09 14:25:12

세광고 선수가 장충고와 4강전에서 맞붙어 공격하고 있다.

[충북일보] 청주 세광고가 75회 청룡기 전국고교야구선수권대회 준결승전에서 장충고에게 4대 5로 아깝게 패해 결승 진출 기회를 놓쳤다.

세광고는 8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경기에서 1회초 4실점, 2회초 1실점 하며 초반부터 어려운 경기를 이어갔다.

2회말 1점, 3회말 1점을 만회하면서 추격의 기회를 만들어 갔지만 이후 8회말까지 추가 득점을 하지 못했다.

세광고는 9회말 2아웃 만루 상황에서 상대편 투수의 폭투로 순식간에 2점을 만회하면서 4대 5까지 맹추격해 역전의 기회를 잡았지만 추가 득점에 실패하면서 석패했다.

세광고는 전날 신일고와의 8강전에서 7회 콜드게임 승으로 기분 좋게 4강에 올라 대망의 결승 진출을 노렸으나 경기초반 대량 실점과 결정적 기회를 살리지 못하면서 고배를 마셨다.

세광고는 4년 연속 주말리그 우승을 이어가고 있고, 청룡기 야구대회 준결승 진출이라는 의미 있는 성과를 거둬 다음 대회의 우승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세광고는 18~31일 열리는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장기 전국고교야구대회에 출전할 예정이다. 21일 첫 경기를 치르며 다시 한 번 우승에 도전한다. / 이종억기자 eok527@daum.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공병영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장

[충북일보] 학령인구 감소로 인한 대학의 위기를 맞은 전국국공립전문대학들이 머리를 맞댔다. 이들은 국공립전문대학의 발전을 위해 정부기관을 찾아 끊임없이 제도개선을 건의하는 한편, 대학의 미래비전 제시를 위한 연구 등도 펼치고 있어 주목받고 있다. 공병영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장(충북도립대학교 총정)으로부터 대학위기 극복을 위해 발로 뛰며 동분서주하고 있는 광폭활동에 대해 들어봤다.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를 소개해 달라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이하 협의회)는 충북도립대학교를 비롯한 충남도립대, 경북도립대, 강원도립대, 경남도립거창대, 경남도립남해대, 전남도립대 등 전국 7개 지역 도립대학교 총장으로 구성되어있다. 이후 협의회에 국립전문대학인 한국복지대학교가 회원으로 가입해 현재까지 운영 중이다. 이 협의회를 통해 각 대학별 대표인 총장들을 비롯한 8개 대학 구성원 모두가 하나가 돼 국공립전문대학의 위상을 강화하고 있다. 이외에도 공무원특채와 간호학과신설, 국비확보 등 주요현안에 대해 공동으로 대응하고 있다. 이 가운데 충북도립대학교는 지난 3월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 회장대학으로 선정, 공병영 충북도립대학교 총장이 회장을 맡아 내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