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미분양 벗은' 청주에 내년 아파트 1만2천여가구 분양

봉명동 SK뷰자이·산남동 포스토더샵 등

  • 웹출고시간2020.07.27 17:32:13
  • 최종수정2020.07.27 17:32:13
[충북일보] 청주지역에 내년 1만2천여가구의 아파트가 분양된다.

27일 청주시에 따르면 내년 분양 예정인 아파트는 분양 1만824가구, 임대 1천299가구 등 모두 1만2천123가구에 이른다.

흥덕구 복대동에 들어설 포스코더샵은 내년 1월 926가구를 분양한다. 준공은 오는 2022년 12월로 예정돼 있다.

흥덕구 봉명동 SK뷰자이(1천745가구), 서원구 산남동 포스코더샵(1천200가구)도 1월 분양에 들어간다.

청주동남택지개발지구 A-3BL(국민임대) 1천299가구는 2월, 강서 2지구(강서동·개신동) 3천94가구는 6월, 가경동 힐데스하임(909가구)은 12월 분양할 예정이다.

내년 준공될 아파트는 5천440가구(분양 3천951가구, 임대 1천489가구)다. 공공임대인 청주동남 A-BL(1천77가구)은 내년 2월 준공한다.

서원구 수곡동 포스코더샵(1천199가구)은 3월, 흥덕구 가경동 가경아이파크 3차(983가구)는 5월 준공한다.

모충동 LH트릴로채 1천692가구(분양 1천280가구, 임대 412가구)는 11월, 동남택지개발지구 우미린에듀포레(489가구)는 12월 준공 예정이다.

지난 2016년부터 전국 최장기 미분양 관리지역이었던 청주시는 지난달 미분양 관리지역에서 벗어났다.

지난달 30일 기준 청주 미분양 아파트는 28가구로 전달(31가구)보다 3가구 줄었다. 미분양분 28가구는 전량 회사 소유로 전세로 관리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 관계자는 "내년 분양을 앞둔 아파트는 오는 2022년 2월부터 2024년 12월까지 순차적으로 준공될 예정"이라며 "분양과 준공 일정은 사업 주체의 사정에 따라 변경될 수 있다"고 말했다.

/ 유소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 출신 김유근 국방부장관 발탁 가능성

[충북일보]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충북 출신 4번째 장관이 배출될 수 있을지 정치권 안팎의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김동연 전 기획재정부 장관과 도종환 문체부 장관에 이어 김유근 청와대 안보실 1차장이 국방부 장관 후보로 거론되고 있기 때문이다. 청와대가 이달 중 고위 참모진 교체를 검토하고 있다. 김조원 민정수석과 강기정 정무수석, 김유근 안보실 1차장 등 5~6명의 실명이 거론되고 있다. 여권의 한 관계자는 22일 통화에서 "통일부 장관과 국정원장 등에 대한 지난 인사 이후 국방부 장관 등 일부 장관급과 청와대 수석급에 대한 인사검증을 벌여왔던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달 내 비서관급 이상 참모 중 일부가 교체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먼저 노영민 비서실장과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은 유임이 확실해 보인다. 반면, 서훈 전 국정원장이 청와대 안보실장으로 이동함에 따라 안보실 1차장에 서주석 전 국방부차관이 거론되고 있다. 이럴 경우 김유근 안보실 1차장의 거취가 변수다. 만약 김 차장이 국방부 장관에 발탁될 경우 강경화 외교부 장관까지 교체하는 시나리오를 배제할 수 없어 보이기 때문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최근 경색된 남북관계를 회복시키기 위해 외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