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단양 천연동굴 힐링 휴식처로 인기

무더위 피해 신비한 땅속 여행 눈길

  • 웹출고시간2020.06.18 13:12:07
  • 최종수정2020.06.18 13:12:07

힐링 휴식처로 각광을 받고 있는 단양 지역 천연동굴 내부 이모저모.

ⓒ 단양군
[충북일보] 때 이른 무더위가 시작되며 대한민국 관광1번지로 이름난 단양군 천연동굴이 태양을 피하는 힐링 휴식처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더위가 찾아오며 드넓은 바다와 상쾌한 계곡이 먼저 떠오르는 게 당연하지만 냉기가 느껴질 만큼 시원한 15℃의 단양 천연동굴에 발을 들인다면 땅속 여행의 즐거움도 잊을 수 없는 추억이 된다.

전형적인 카르스트 지형인 단양군에는 약 180개의 천연 석회암 동굴이 분포돼 있다.

물과 시간이 빚어낸 태고의 신비를 온몸으로 체험할 수 있단 점에서 단양 천연동굴은

특히 아이들에게 인기 만점이다.

이 때문에 최근에는 고수동굴을 비롯한 천동동굴, 온달동굴 등 입장이 가능한 천연동굴에는 주말이면 수천 명의 가족 단위 관람객이 무더위를 피해 찾고 있다.

5억년의 시간이 빚어낸 신비한 지하궁전으로 알려진 단양의 고수동굴은 마리아상, 사자바위, 독수리, 천당성벽 등 거대한 종유석 석순이 1.7㎞ 구간에 걸쳐 장관을 이루고 있다.

천연기념물 제256호인 고수동굴은 자연이 빚어낸 갖가지 모양의 화려함과 웅장함이 동양에서 가장 아름다운 동굴 중 하나로 찬사 받기에 부족함이 없어 보인다.

발길을 옮길 때 마다보이는 하트, 인어 모양의 암석 등 자연이 만들어낸 조각품은 그 신비함에 연신 탄식을 쏟아내게 된다.

크고 웅장한 모습의 고수동굴이 남성미를 풍긴다면 아기자기하고 섬세한 천동동굴은 포근한 여성미를 느낄 수 있다.

지방기념물 제19호 천동동굴은 동굴 속으로 스며든 지하수량이 적은데다 낙수도 소량이어서 종유석과 석순이 느리게 형성돼 그 규모는 작지만 매우 정교한 편이다.

4억5천만년의 유구한 시간을 지켜온 천하대장군의 석순과 돌상은 극락세계를 떠올리게 하며 지하수가 잔잔히 고인 연못엔 세계적으로 희귀한 수장 이차 생성물인 포도구상체와 꽃쟁반 바위를 볼 수 있다.

지난 5월 '2020년 예비 열린 관광지 공모'에 선정된 온달관광지도 고수, 천동동굴에 버금가는 천연동굴이 있다.

천연기념물 제261호인 온달동굴은 종유석과 석순이 발달돼 있어 동굴안의 비경이 특히 웅장하고 진입로와 수평을 이룬 게 특징이다.

온달동굴은 석순과 지하수가 풍부해 지금까지도 생성되고 있으며 노래기와 지네, 곤충, 포유류 등 다양한 생물도 살고 있다.

군 관계자는 "다소 일찍 시작된 무더위로 단양 천연동굴의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며 "자연생태 체험 장인 천연동굴에서 더위도 식히고 태고의 신비도 체험한다면 색다른 재미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단양 / 이형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김병우 충북도교육감

[충북일보] 코로나19 팬데믹(pandemic·세계적 대유행)으로 다섯 차례나 미뤄졌던 충북도내 유치원과 초·중·고교의 등교개학이 마무리됐다. 코로나 의심증세로 진단검사를 받는 도내 학생 수도 순차등교 초기 400명대에서 마지막 등교가 이뤄진 지난 8일부터 100명대로 떨어졌다. 코로나19에 대한 학생들의 불안심리가 점차 사라지면서 학교현장이 안정을 되찾고 있는 모습이다. 코로나19 확산은 온라인 재택수업, 5~6월 순차 등교개학, 대대적인 학교방역 등 사상유래 없는 큰 변화의 바람을 학교현장에 몰고 왔다. 충북도교육청은 시의적절하고 흔들림 없는 교육시책으로 코로나19에 대응해 왔다. 온라인수업 준비와 학교방역은 전국에서 가장 모범적이라는 자체평가도 나온다. 이 모든 과정을 진두지휘하고 있는 김병우 교육감을 만나 전면등교 후 계속되고 있는 도내 학교현장의 방역대책과 포스트 코로나를 대비하는 충북교육, 9월 학기제, 등록금 반환문제 등에 대한 생각을 들어봤다. 오는 7월 1일로 취임 2주년을 맞는 김 교육감은 이 자리서 전면 고교무상교육 조기시행 배경을 비롯해 이시종 충북도지사와 이견을 보이고 있는 명문고 설립 관련 입장도 자세히 밝혔다. ◇충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