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주시티투어, 가성비 좋은 충주여행

매주 토요일, 문화해설사와 함께하는 시티투어 운영

  • 웹출고시간2020.06.17 13:11:31
  • 최종수정2020.06.17 13:11:31

충주시 주요 관광지와 체험지를 돌아보는 충주시티투어가 20일부터 매주 토요일 운영된다.(사진은 중앙탑 시티투어 모습)

ⓒ 충주시
[충북일보] 충주시 주요 관광지와 체험지를 돌아보는 충주시티투어가 20일부터 매주 토요일 운영된다.

시는 문화역사투어, 힐링·체험투어 총 2개 코스로 매주 번갈아가며 정기투어를 운영할 예정이다.

특히 올해는 계명산자연휴양림 치유의 숲과 탄금호 야간경관을 연계한 특별투어를 함께 진행할 계획이다.

충주전통문화회에서 주관하는 시티투어는 이달 20일부터 12월까지 매주 토요일 운영되며 사전 예약을 우선으로 한다.

이번 투어는 앙성에 위치한 비내섬과 오대호아트팩토리 등을 추가해 충주를 찾는 관광객들에게 좀 더 풍성한 관광코스로 즐거운 체험과 추억을 쌓아줄 것으로 기대된다.

충주시티투어 참가비는 5천 원이지만 참가자에게 지역 내에서 사용 가능한 충주상품권을 제공해 경제적 부담 없이 충주 관광을 할 수 있다.

시는 코로나19에 대비해 발열 검사, 명부 작성, 손 소독제 비치, 간격 두고 앉기, 마스크 착용 등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을 철저히 지키며 운영할 방침이다.

시티투어 참여는 충주전통문화회(857-7644) 또는 충주시 관광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충주 / 윤호노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김병우 충북도교육감

[충북일보] 코로나19 팬데믹(pandemic·세계적 대유행)으로 다섯 차례나 미뤄졌던 충북도내 유치원과 초·중·고교의 등교개학이 마무리됐다. 코로나 의심증세로 진단검사를 받는 도내 학생 수도 순차등교 초기 400명대에서 마지막 등교가 이뤄진 지난 8일부터 100명대로 떨어졌다. 코로나19에 대한 학생들의 불안심리가 점차 사라지면서 학교현장이 안정을 되찾고 있는 모습이다. 코로나19 확산은 온라인 재택수업, 5~6월 순차 등교개학, 대대적인 학교방역 등 사상유래 없는 큰 변화의 바람을 학교현장에 몰고 왔다. 충북도교육청은 시의적절하고 흔들림 없는 교육시책으로 코로나19에 대응해 왔다. 온라인수업 준비와 학교방역은 전국에서 가장 모범적이라는 자체평가도 나온다. 이 모든 과정을 진두지휘하고 있는 김병우 교육감을 만나 전면등교 후 계속되고 있는 도내 학교현장의 방역대책과 포스트 코로나를 대비하는 충북교육, 9월 학기제, 등록금 반환문제 등에 대한 생각을 들어봤다. 오는 7월 1일로 취임 2주년을 맞는 김 교육감은 이 자리서 전면 고교무상교육 조기시행 배경을 비롯해 이시종 충북도지사와 이견을 보이고 있는 명문고 설립 관련 입장도 자세히 밝혔다. ◇충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