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증평 에듀팜 특구, 계획 변경 승인 즐길거리 추가

헬스케어센터, 스마트팜랜드, 공룡어드벤처
익스트림 슬라이드, e레포츠체험장 등 추가

  • 웹출고시간2020.05.10 12:52:37
  • 최종수정2020.05.10 12:52:37

증평에듀팜 특구가 새로운 즐길거리를 추가 승인받아 올해 다양한 놀이시설을 추가한다.

[충북일보] 충북 첫 관광단지 증평 에듀팜 특구에 다양한 즐길거리가 추가된다.

증평군은 중소벤처기업부의 48차 지역특화발전특구위원회에서 증평 에듀팜 특구 계획 변경이 승인됐다고 밝혔다.

지난 8일 고시된 지역특화발전특구 지정(변경) 고시에 따르면, 에듀팜 특구 세부사업은 당초 15개에서 헬스케어센터, 스마트팜랜드, 공룡어드벤처, 익스트림 슬라이드, e레포츠체험장 등이 추가된 26개로 늘어났다.

총 사업비도 1천594억 원에서 2천679억 원으로 68% 증가하며 중부권 최대 관광단지라는 명성에 맞은 모습을 갖추게 됐다.

에듀팜특구는 레포츠, 힐링, 숙박, 교육, 도농교류 5개 지구로 나뉜다.

레포츠지구에는 현재 운영중인 루지장, 골프장 외에도 익스트림슬라이드, e레포츠 체험장이 추가됐고, 힐링지구에는 식물원, 국제정원, 섬머랜드, 동물체험장, 공룡어드벤처, 야영장, 키즈카페, 유소년체험시설, 모노레일, 출렁다리 등이 들어선다.

또 교육지구의 복합연수시설, 헬스케어센터, 체험농장, 승마교육체험장, 도농교류지구의 농촌테마파크, 귀농귀촌지원센터, 공동농장, 스마트팜랜드, 산촌체험장 등 전 연령을 아우르는 즐길거리로 가득 채워진다.

숙박지구에서는 콘도와 관광펜션이 운영된다.

군 관계자는 "우리가 꿈꾸고 계획하는 에듀팜 특구 관광단지 모습 실현에 한걸음 더 다가서게 됐다"며 "군민들이 참여할 수 있는 일자리 발굴과 관내 기업 우선 활용 방안 등 지역과 상생발전할 수 있도록 블랙스톤에듀팜리조트와 계속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에듀팜특구는 지난 2017년 12월 착공 후 빠른 진척을 보이며 지난해 6월부터 골프장, 루지, 한옥식당, 잔디광장, 수상레저 등 일부시설을 순차적으로 개장, 부분 운영에 들어갔다.

일부시설만 개장했음에도 9만5천여 명(지난 3월 말 기준)이 다녀가며 안정적인 출발을 보이고 있다.

모든 시설이 들어서는 2022년이 되면 생산유발 3천332억 원, 소득유발 857억 원, 고용유발 2778명 등의 엄청난 경제적 효과를 불러올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증평 / 김병학기자
배너
배너
배너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 ⑱ 미래통합당 경대수 (증평·진천·음성)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 ⑱ 미래통합당 경대수 (증평·진천·음성) ◇선거에 임하는 각오는 "8년 동안 군민들이 국회의원 경대수에게 바라는 숙원 사업들 중 해결되지 못한 것이 있다. 3선이 되면 반드시 이것들을 관철하겠다는 의지를 다지고 있다. 유권자들에게 그 마음을 전달해 이번 총선에서 꼭 승리하겠다." ◇이번 선거 프레임 어떻게 보나 "문재인 정부의 실정이 코로나사태에 묻힌 부분이 있다. 모든 분야에 있어 퇴보를 거듭한 정권이다. 경제 부분은 소득주도성장으로 대표되는 모든 정책이 실패로 드러나고 있다. 경제지표는 지금까지 겪어보지 못한 수치로 나타나고 있다. 정부 통계로 고용률이 좋아지고 있다는 것은 공공일자리로 포장된 것이다. 30~40대의 일자리는 점점 줄어들고, 청년실업률은 최악이다. 어느 산업 단지를 가도 문 닫는 중소기업이 지금처럼 많을 때가 없었다. 외교·안보 측면에서도 지금처럼 전통 우방과의 신뢰가 깨진 적이 없다. 문재인 정부가 잘하고 있다고 주장하지만 우리 국민들은 냉정한 시각으로 총선에서 평가할 것이다. 이번 총선으로 바로잡지 않으면 나라가 어디로 갈지 모른다. 국민들도 이에 동의한다면 이번 총선에서는 우리 미래통합당, 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