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단양의 밤은 낮보다 아름답다"

천혜의 자연환경에 야간경관으로 볼거리 확충

  • 웹출고시간2020.03.22 14:27:14
  • 최종수정2020.03.22 14:27:14

단양읍 상상의 거리 일원에서 지난 16일부터 시범운영 중인 36㎡(가로 30m, 세로 1.2m) 면적의 미러미디어.

ⓒ 단양군
[충북일보 이형수기자] 천혜의 자연환경에 더해 총천연색으로 빛나는 야간경관이 관광1번지 단양의 밤을 낮보다 아름답게 만들 전망이다.

단양읍 상상의 거리 일원에는 지난 16일부터 36㎡(가로 30m, 세로 1.2m) 면적의 미러미디어를 시범운영하고 있다.

단양강을 배경으로 '사랑하는 너와, 단양오길 참 잘했다'라는 감성 문구와 함께 강에 서식하는 물고기와 개구리, 식물들을 영상으로 표출하며 주변의 녹색쉼표, 다누리아쿠아리움의 LED 조명과 어우러진 야경은 빛의 신비로움을 자아낸다.

오는 4월 8일까지 오후 6시30분부터 밤 12시까지 노출되는 미러미디어 영상은 주민과 관광객들에게 반응이 좋은 영상을 선정해 매주 주말과 성수기 기간 상영하며 자연스럽게 단양 도심으로 관광객의 야행(夜行)을 이끌어 낸다는 계획이다.

야간경관 활성화를 위해 단양군이 조성하는 야경왕국인 달빛 단양팔경 야간경관사업 예상도.

ⓒ 단양군
야행 관광객의 증가는 군이 지향하는 체류형 관광과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큰 역할을 기대할 수 있어 중부권 최대 관광1번지 도약에도 힘을 보탤 것으로 보인다.

류한우 군수가 올해 신년사에서 밝힌 야경의 관광자원화 적극 추진에 따라 군은 올해 상반기 '달빛 야간팔경 조성사업'에 15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한다.

야간경관 활성화를 위해 군 도심을 대표하는 고수대교를 중심으로 삼봉2터널부터 상진리 관문까지 4.7㎞의 구간에 밤에 더 빛나는 야경왕국을 조성한다.

특히 380m 길이의 고수대교는 남한강과 소백산맥이 어우러진 아름다운 풍경을 품고 있을 뿐만 아니라 단양의 중심에 위치해 교각의 형태미를 부각시키고 자연과 조화되는 빛을 선사할 수 있는 야간경관을 접목해 단양 야경의 절정을 선사할 예정이다.

여기에 물로 쏘아지는 써치라이트와 레이저 등 5천k의 조명을 통해 부산의 광안대교, 군산 물빛다리를 연상할 정도로 화려한 고수대교를 연출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다누리센터, 수변무대, 나루공연장, 모노레일 승차장, 하상주차장 계단 등을 따뜻하게 연출할 수 있도록 다양한 조형물과 고보조명을 사용한다.

삼봉2터널에는 도담삼봉 야경 조형물을, 상진터널∼천주터널 구간에는 구석기 시대 조형물을 활용해 관광지 홍보 효과도 창출하며 상진리 관문과 수변로에는 달, 별, 감성간판 조명을 사용해 새로운 볼거리를 조성하고 힐링 공간으로 재구성할 계획이다.

더 아름다운 수변무대의 경관을 위해 강을 튀어 오른 듯 조성된 쏘가리 조형물에 2억 원을 들여 광섬유 조명을 입히며 지난해 도전2교, 삼봉대교 등 19개소에 설치한 경관조명의 유지보수에도 나선다.

군 관계자는 "경관조명 연출을 통한 체류형 관광지 조성사업은 관광성수기 이전인 올 상반기 중 완료를 위해 추진에 속도를 내고 있다"며 "단양수양개빛터널에 더한 단양의 밤 풍경이 앞으로는 좀 더 화려해질 전망이다"고 말했다.

단양 / 이형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⑨오제세 국회의원 (청주 서원)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 - ⑨오제세 국회의원 (청주 서원) 더불어민주당 오제세(청주 서원) 의원이 19일 21대 국회의원선거 무소속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4선 중진인 오 의원은 다가오는 총선에서 5선의 꿈을 키웠지만 민주당 청주 서원 선거구 공천과정에서 컷오프되며 경선 기회를 얻지 못했다. 무소속 출마를 공식 발표한 오 의원을 만나 총선에 임하는 각오와 코로나19 사태, 여야의 공천시스템에 대한 평가를 들어봤다.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는데 4·15 총선에 임하는 각오는 "16년간 제가 의정활동을 할 수 있었던 것은 서원구민의 현명하고 엄정한 판단 때문이었다. 저를 네 번이나 믿어준 분들은 지난 16년간 정치를 총결산할 기회를 주실 것이다. 5선으로 서원구와 대한민국에 책임과 역할을 다 하기 위해 출마를 결심했다. 저를 믿고 응원해준 서원구민에게 보답하기 위해 대한민국을 위해 이름 남기는 정치인이 되겠다." ◇여야 모두 공천 잡음이 심각하다. 무엇보다 상향식 공천이 이뤄지지 않았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정당은 기본적으로 당원을 중심으로, 당원의 지지를 모아 권력을 잡는 것이다. 국가가 주권자인 국민을 존중하듯 정당은 당원을 존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