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봄이 오는 길목 하얀 눈이 뿌려진 듯 앙증맞은 너도바람꽃

소백산국립공원 어의곡 탐방로에 너도바람꽃 만개

  • 웹출고시간2020.03.12 17:40:00
  • 최종수정2020.03.12 17:40:00

소백산국립공원 내 어의곡 탐방로에 하얀 눈처럼 너도바람꽃이 활짝 피며 봄을 재촉하고 있다.

ⓒ 소백산국립공원 북부사무소
[충북일보 이형수기자] 소백산국립공원 내 어의곡 탐방로 주변에 봄을 알리는 너도바람꽃이 활짝 피었다.

소백산국립공원에서 가장 먼저 만나 볼 수 있는 야생화인 너도바람꽃은 허리를 숙여 자세히 보아야 꽃자루 끝에 달린 꽃을 볼 수 있지만 그래도 하얀 빛깔의 앙증맞은 자태를 접하는 순간 그 수고로움 마저 잊게 만든다.

특히 어의곡 자연관찰로를 지나 비로봉을 향하는 어의곡 탐방로 주변에서는 하얀 눈을 뿌린 듯, 너도바람꽃을 쉽게 만나 볼 수 있다.

소백산국립공원북부사무소 김인수 자원보전과장은 "다음달 중순부터는 너도바람꽃 뿐만 아니라 올괴불나무, 생강나무, 현호색 등 다양한 야생화를 만나볼 수 있을 것"이라며 "자연자원이 잘 보전 될 수 있도록 국립공원을 찾는 탐방객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단양 / 이형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4·15 총선 릴레이 인터뷰-③정의당 김종대(청주 상당)

◇정의당 상당구 주자로 4·15 총선에 대한 각오는 "상당구는 의암 손병희 선생과 단재 신채호 선생의 얼이 서려 있는 애국의 고향이다. '정치 1번지'라 부르는 이유는 제3 정치세력을 만들어준 지역이기 때문이다. 최근 상당구는 기득권 정치 휘말리며 계속 정체됐다. 이제는 백 년의 전통을 잇는 자존감 넘치는 새로운 1번지로 새롭게 위상을 높여야 한다. 3·1공원에서 출마를 다짐했듯 가장 일등시민, 애국의 고향, 자존심을 되돌려 드리겠다는 도덕 감정에 호소하는 자세로 선거에 임하고 있다." ◇이번 선거 어떤 프레임으로 판단하고 있나 "기득권인 더불어민주당, 미래통합당 모두 심판받아야 한다. 승자독식 문화 속에서 안주해온 두 당이 죽기 살기로 싸우며 한국 정치 수준을 최악으로 떨어뜨렸다. 연동형 비례제도와 18세 선거연령 이하가 도입된 것은 정치를 바꾸기 위한 것이었다. 한국 정치에 책임 있는 두 당을 공히 심판하고 기득권 갈라치고 올라올 수 있는 제 3의 정치세력, 새로운 정치 에너지가 필요하다. 민생과 코로나19 사태 대한 책임을 반드시 묻겠다." ◇민주당의 비례연합정당(비례민주당) 참여에 대한 의견은 "정의당은 현 정부가 개혁을 외칠 때 아낌없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