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청주보다 대전·세종으로' 원정쇼핑 심화된다

지역 백화점·대형유통매장 즐길거리 부족
대전, 올해 2개 쇼핑몰 개점… 1곳 조성중
세종 '코스트코', 청주권 수요 대부분 흡수
"상권보호 위한 주민 희생 그만… 청주에도 대형유통매장 들어서야"

  • 웹출고시간2020.01.12 19:11:05
  • 최종수정2020.01.12 19:11:05

대전 사이언스콤플렉스 조감도. 지하 5층, 지상 43층 규모로 백화점, 호텔, 과학·문화 체험공간이 마련된다.

[충북일보 성홍규기자] 청주 주민들의 대전·세종지역 '원정쇼핑'이 심화될 전망이다.

청주보다 대규모로 들어선 대전·세종 지역의 백화점과 대형유통매장으로 지역민들의 발길이 이어지는 상황에서, 또다른 대형 쇼핑몰들이 개점을 앞두고 있다.

지역 유통업체들은 발등에 불이 떨어진 격이지만, 지역민들은 '원정쇼핑'을 마다하지 않는다. 이에 지역 내에도 대형유통업체가 속히 들어서야 한다는 의견이 힘을 얻고 있다.

1월 현재 청주 지역에는 2곳의 백화점이 성업중이다.

지난 2012년 현대백화점 충청점이 문을 열었고, 2019년에는 가경동 드림플러스 건물이 'NC백화점'으로 재개장했다.

앞서 지난 1990년 향토백화점으로 개점한 '흥업백화점'은 인근 상권의 몰락과 함께 2015년 폐점했다.

백화점 외의 대형유통 매장은 △홈플러스 △롯데마트 △이마트 등이 10곳 가랑 영업중이다.

청주 지역의 백화점과 대형유통 매장은 지역민들의 '쇼핑욕구'를 해결하기엔 규모가 적다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대형유통 매장은 생필품과 식료품 구매를 제외한 위락시설의 역할을 할 수 없다. 백화점은 타 지역대비 규모가 작고 즐길거리도 부족하다는 평가다.

특히 지역민들이 원정쇼핑으로 눈을 돌리는 이유는 '어차피 차를 타고 나선다면 더 좋은 곳으로 가는 게 낫다'는 인식 때문이다. 대전·세종은 청주 모처에서 30~40분이면 도달 가능한 상권이다.

현대백화점과 NC백화점이 흥덕구에 몰려 있는 탓에, 타 구(區) 주민들은 대전·세종으로 이동하는 시간과 흥덕구로 향하는 시간이 비슷하게 소요된다.

대전 지역에는 △갤러리아백화점 타임월드 △롯데백화점 대전점 △세이백화점 등이 자리해 있다.

갤러리아백화점 타임월드는 지난 1997년 개점 이후 대전·청주권을 아우르는 대형 백화점으로 성장했다. 갤러리아백화점 타임월드는 지하 2층 지상 12층 규모다. 현대백화점 충청점은 지하 3층 지상 7층 규모로 이보다 작다.

여기에다 대전 지역은 올해 2곳의 쇼핑몰이 영업을 앞두고 있다.

6월 유성구에 호텔과 컨벤션센터, 영화관 등을 갖춘 복합시설 '현대프리미엄 아울렛(지하 2층, 지상 7층)'이 개점한다.

8월에는 유성구에 패션브랜드, 식당가, 컨벤션센터가 입점하는 쇼핑몰 '골든하이(지하 6층, 지상 10층)'가 문을 연다.

또 유성구 엑스포과학공원 부지의 '사이언스 콤플렉스'에는 '신세계백화점(지하 5층, 지상 43층)'과 호텔, 과학·문화 체험공간 등이 조성중이다.

앞서 세종에 들어선 창고형 대형유통매장 '코스트코'는 청주권 대형유통매장 수요를 삽시간에 흡수했다.

청주 지역 인터넷 카페에는 코스트코 매장 물품 정보 공유와 대량으로 구입한 물품 분배를 위한 글들이 주를 이룬다.

청주에서 '1시간 내외'의 거리에 있는 타 지자체에는 대규모 쇼핑몰이 속속 들어서고 있지만 청주 내에서는 별다른 움직임이 감지되지 않고 있다.

신세계 그룹 계열사인 신세계프라퍼티가 청주 테크노폴리스 내 유통시설 용지 3만9천612㎡를 사들였지만 이후 투자계획은 내놓지 않고 있다.

청주 지역 인터넷 카페 관계자는 "기존 상권 보호를 위해 대형 유통업체들의 입점을 반대해 온 결과가 '원정쇼핑'으로 나타나고 있다. 지역민들이 언제까지 상권 보호를 위해 희생돼야 하는 것인지 되묻고 싶다"며 "청주에도 타 지역민을 끌어들일 수 있는 백화점, 대형유통매장이 하루 빨리 들어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선 지역으로 사람들이 유입돼야 다른 상권도 함께 살아날 수 있는 것 아닌가"라며 "진정한 상생은 막고 저지하는 게 아닌, 공존하는 것에서부터 시작된다"고 덧붙였다.

/ 성홍규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김수언 ㈜알에치포커스 대표이사

[충북일보 성홍규기자] 청주 에어로폴리스는 지난 2016년 8월 아시아나항공의 '청주MRO포기' 이후 애물단지 수준으로 전락해버렸다. 이렇다할 활용방안은 나오지 않았고, 각 지구 개발 방식을 놓고 지역 주민과의 마찰은 이어졌다. 3년 이상 공전한 청주 에어로폴리스 사업이 최근 지자체와 관련 기업체의 업무협약을 통해 회생의 기회를 얻었다. 청주국제공항과 에어폴리스 1지구 바로 옆에 자리를 잡은 ㈜알에이치포커스도 이번 협약에 참여했다. 알에이치포커스는 에어로폴리스 1지구에 오는 2023년까지 430억 원을 투입해 시설 확장과 인력 충원을 계획하고 있다. 알에이치포커스 김수언 대표를 만나 알에이치포커스의 기술력과 에어로폴리스 발전방향 등에 대해 들어봤다. -㈜알에이치포커스의 사업 추진 현황은. "알에이치포커스는 LG상사로 부터 항공사업 부문을 인수해 창립한 회사다. 2016년 4월 전문인력 및 시설, 사업경험을 승계해 사업을 개시하게 됐다. 러시아로부터 승인된 국내 유일의 러시아 헬기 정비 부품 공식서비스 업체로서 빠르게 발전을 거듭해나고 있다. 2018년에는 기술연구소 및 보세창고를 설립했으며 프런티어 벤처기업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지난 2월에는 청주공항로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