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청주 주택시장 몰리는 외지인…실수요자 부담

외지인 매입 올해 하반기부터 상승세
1월 13.7% → 10월 26.2%… 2배 증가
인근 대전, 외지인 유입따라 아파트값 ↑
"지역 시장 재평가… 실수요자 피해 가능성"

  • 웹출고시간2019.12.04 20:51:51
  • 최종수정2019.12.04 20:51:51

청주 주택거래시장에 외지인이 유입되면서 향후 시장 변화 상황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사진은 최근 분양이 마무리 된 청주시의 한 아파트 모델하우스 전경.

ⓒ 김태훈기자
[충북일보 성홍규기자] 올해 하반기를 기점으로 청주 주택 시장에 외지인이 몰리고 있다.

외지인이라고 해서 청주의 주택을 매입하지 못할 이유는 없다. 다만 외지인이 청주 지역 주택시장에 유입된 후 발생할 수 있는 상황에 대해서는 의견이 분분하다.

외지인의 부동산 시장 유입을 '저평가 된 청주 시장 재평가'로 보느냐 '작전 또는 단기 투기'로 보느냐의 차이다.
4일 국가통계포털(KOSIS)의 부동산거래현황에 따르면 지난 10월 충북 도내에서 이뤄진 주택거래는 총 3천814호(동)다.

이 가운데 청주서는 2천306호(60.4%)에 대한 거래가 이뤄졌다. 청주에서 이뤄진 거래를 매입자 거주지별로 내지인(충북 전역)과 외지인(충북 외 전역)으로 구분하면 내지인은 1천700호(73.7%), 외지인은 606호(26.2%)다.

청주 지역의 주택을 매입한 사람 4명 중 한 명은 충북 도내 거주자가 아니라는 얘기다.

앞선 달과 비교해보면 올해 하반기 들어 외지인의 비율이 점차 증가한 것을 알 수 있다.

올해 월별 청주시에서 이뤄진 주택거래 현황을 보면 △1월 2천4 △2월 1천829 △3월 1천621 △4월 1천734 △5월 1천492 △6월 1천461 △7월 1천854 △8월 2천357 △9월 2천318 △10월 2천306호다.

지난 1월 2천호를 가까스로 넘은 이후 하락세를 타 6월 1천400호 수준으로 감소했다. 매달 100호 이상 거래가 감소한 셈이다.

청주 내 주택거래가 다시 증가하기 시작한 것은 7월부터다.

7월 1천800호 수준으로 전달보다 400호 가량 증가한 뒤 8월~10월은 2천300호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외지인의 유입이 증가한 시기도 비슷하다.

올해 월별 외지인이 청주지역 주택을 매입한 현황을 보면 △1월 275 △2월 295 △3월 253 △4월 302 △5월 209 △6월 319 △7월 356 △8월 375 △9월 527 △10월 606호다.

1~3월 200호대, 4월 300호대 초과 후 5월 200호대로 뚝 떨어진다.

6월 300대를 다시 넘어선 이후 가파르게 증가, 9월 500호대, 10월 600호대를 넘어선다.

전체 거래 호수 중 외지인이 차지하는 비율은 △1월 13.7% △2월 16.1% △3월 15.6% △4월 17.4% △5월 14.0% △6월 21.8% △7월 19.2% △8월 15.9% △9월 22.7% △10월 26.2%다.

올해 상반기는 6월을 제외하면 10%대를 기록했다. 6월 이후에는 7, 8월을 제외하면 모두 20%대를 넘어섰고 지난 10월은 26.2%까지 상승했다.

올해 외지인의 유입이 가장 적었던 1월과 가장 많았던 10월을 비교해보면 10월의 외지인 비율이 2배 가까이 많다.

외지인의 주택시장 유입은 곧 주택가격, 아파트값 상승으로 이어진다.

청주 인근 대전은 10월 외지인 매입 건수 641건으로 8월 502건, 9월 550건보다 대폭 늘었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10월 대전지역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은 2억5천671만 원으로 8월(2억4천845만6천 원)보다 3.3%, 9월(2억5천197만5천 원)보다 1.8% 각각 상승했다. 또 11월은 2억6천196만5천 원으로 전달보다 2.0% 상승했다.

도내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외지인의 유입 상황을 지켜본 지역민들이 아파트 시장에 '투자'를 목적으로 뛰어들면서 아파트값이 오르는 게 기본적인 구조"라며 "이후 실거주를 목적으로 아파트를 찾는 지역민들이 거품이 낀 값에 아파트를 구매하게 된다"고 말했다.

이어 "외지인의 유입을 차익을 노린 '작전세력'의 유입으로 본다면 청주 주택시장은 '투기세력'이 서서히 유입되고 있다고 볼 수 있다"면서도 "청주 지역 아파트값이 상대적으로 저평가 돼 값이 낮은 것은 사실이다. 향후 수 개월은 추이를 더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 성홍규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김수언 ㈜알에치포커스 대표이사

[충북일보 성홍규기자] 청주 에어로폴리스는 지난 2016년 8월 아시아나항공의 '청주MRO포기' 이후 애물단지 수준으로 전락해버렸다. 이렇다할 활용방안은 나오지 않았고, 각 지구 개발 방식을 놓고 지역 주민과의 마찰은 이어졌다. 3년 이상 공전한 청주 에어로폴리스 사업이 최근 지자체와 관련 기업체의 업무협약을 통해 회생의 기회를 얻었다. 청주국제공항과 에어폴리스 1지구 바로 옆에 자리를 잡은 ㈜알에이치포커스도 이번 협약에 참여했다. 알에이치포커스는 에어로폴리스 1지구에 오는 2023년까지 430억 원을 투입해 시설 확장과 인력 충원을 계획하고 있다. 알에이치포커스 김수언 대표를 만나 알에이치포커스의 기술력과 에어로폴리스 발전방향 등에 대해 들어봤다. -㈜알에이치포커스의 사업 추진 현황은. "알에이치포커스는 LG상사로 부터 항공사업 부문을 인수해 창립한 회사다. 2016년 4월 전문인력 및 시설, 사업경험을 승계해 사업을 개시하게 됐다. 러시아로부터 승인된 국내 유일의 러시아 헬기 정비 부품 공식서비스 업체로서 빠르게 발전을 거듭해나고 있다. 2018년에는 기술연구소 및 보세창고를 설립했으며 프런티어 벤처기업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지난 2월에는 청주공항로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