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9.08.11 14:38:36
  • 최종수정2019.08.11 14:38:36

청주시 푸른도시사업본부가 상당산성 옛길에서 한여름 밤 숲체험 '옛길 달빛산책' 행사를 하고 있다.

ⓒ 청주시
[충북일보 박재원기자] 청주시 푸른도시사업본부가 지난 10일 밤 상당산성 옛길에서 자녀를 동반한 가족들을 대상으로 숲해설가와 함께하는 한 여름 밤 숲체험 '옛길 달빛산책'을 인기리에 마쳤다.

이번 행사는 7가족 30여 명이 참여해 어둑해지기 직전 나무목걸이를 만들어보고 숲길체조를 시작으로 주의사항과 안전교육을 받은 후 야간 숲체험을 무사히 마칠 수 있도록 다짐하며 출발했다.

풀벌레 소리가 가득한 어두운 밤 아이들은 나뭇가지 사이로 불빛을 비추며 매미우화, 사슴벌레, 장수풍뎅이 등 밤에 활동하는 곤충들을 관찰하고 수액의 향을 맡으며 한여름 밤 숲의 매력 속으로 빠져들었다.

시원한 숲속바람을 맞으며 무더위로 지친 몸에 생기를 불어넣고 다양한 감각으로 낮과 다른 밤의 숲을 느끼며 엄마, 아빠와 함께 대화하고 채집하는 아이들의 얼굴에는 환한 미소가 가득했다.

시 관계자는 "한 여름 밤이 주는 색다른 설렘과 상당산성 옛길의 아름다운 자연환경이 가족들에게 잊지 못할 특별한 추억이 됐길 바라며 앞으로도 가족이 함께할 수 있는 다양한 생태프로그램을 개발 하겠다"라고 말했다.

/ 박재원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

[충북일보]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 충북 최초로 임기 8년의 회장직을 수행하게 됐다. 다소 투박해 보이지만, 소신과 지역에 대한 사랑. 개인의 이익보다 공동의 가치를 중시하는 모습은 여전했다. 그래서 위기의 충북 건설협회 대표로 제격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최근 화두가 된 청주 도시공원과 관련한 입장은 명확했다. 지자체를 향해 쓴 소리도 마다하지 않았다. ◇충북 건설협회 최초로 4년 연임을 하게 된 소감은 "지난 1958년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가 설립된 이래 13명의 회장이 있었다. 저는 24대에 이어 25대까지 총 8년간 협회를 이끌게 됐다. 제가 잘해서 8년간 회장직을 맡은 것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지난 임기동안 건설업계의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열심히 뛰었다. 그 노력의 결과를 완성해달라는 의미에서 회원사들이 만장일치로 연임을 결정했다고 생각한다." ◇건설업계, 지금 얼마나 힘든 상황인가 "업계는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때와 비슷하다고 보고 있다. 전체 산업생산지수에서 건설업이 14%가량을 차지한다고 하지만, 민간공사를 빼면 10%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체감된다. 충북도의 경우 발주량이 지난해대비 38% 정도 줄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