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8.01.17 18:02:48
  • 최종수정2018.01.17 18:02:48
[충북일보=청주] 청주시를 연고로 하는 청주시티FC가 '괴물'김영후를 품었다.

김영후는 K리그와 내셔널리그에서 활약한 베테랑 공격수로 내셔널리그에서 최우수선수상과 득점왕을 거머쥔 뒤, 2009년 강원FC를 통해 K리그에 데뷔해 신인왕을 수상하고 괴물이라는 별명을 얻으며, 팀의 에이스로 활약했다.

2014년 강원FC와 계약이 만료된 김영후는 중국 갑급(2부)리그 선전FC와 K리그 챌린지 FC안양, 그리고 지난해 내셔널리그 경주한수원을 거쳐 이번 겨울 청주시티FC로 둥지를 틀었다.

김영후는 "내셔널리그 팀이 좋은 조건으로 제안을 했지만, 권오규 감독과 함께 청주시티FC 에서 비전을 달성 하고자 팀에 합류했다"며 "역할을 충실히 해 이번 시즌 리그 우승을 거둘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청주시티FC는 이번 겨울, 김영후 외에도 한상학(전 충주험멜축구단, 경주 한국수력원자력 축구단), 박성용(전 대구FC, 강릉시청 축구단), 신선진(전 안산 그리너스FC), 이광훈(포항스틸러스, 수원FC, U-20대표), 임정빈(J2리그-자스파 쿠사츠 군마, 포천시민축구단) 등을 영입했다.

2016년 청주시티FC 출범 후, 2년 연속 리그 준우승을 달성한 청주시티FC가 2018년 첫 번째 리그 우승의 꿈을 이룰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 김병학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