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6.04.28 09:12:24
  • 최종수정2016.04.28 09:12:24

50여종 30만 본의 야생화가 활짝 핀 진천 만뢰산 자연생태공원이 상춘객들을 유혹하고 있다. 생태공원 전경.

[충북일보=진천] 진천군 진천읍 연곡리 소재 만뢰산 자연생태공원이 5월 한 달 간 '꽃맞이 가정의 달'로 운영한다.

28일 군에 따르면, 최근 만뢰산 자연생태공원에는 50여종 30만 본의 야생화가 만개해 생태연못의 분수와 어우러져 가족 단위 이용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이곳은 잔디광장, 화계단, 가족 피크닉장, 간이휴게소 등 가족 단위 나들이객을 위한 편의 시설이 잘 갖춰져 있다.

170여 종의 동물 박제 전시관, 자생 수목원, 별자리 마당, 조류원 등이 조성돼 있어 아이들이 생태 체험학습 장소로 안성맞춤이다.

이 밖에 △생태연못의 관상어와 분수대, 물레방아 △물놀이 체험장과 그 옆에 조성된 정자 △유아 숲체험 프로그램 등은 가족 단위 관광객들에게 좋은 체험이 될 수 있다.

만뢰산은 해발 611.2m 높이로 어머니의 가슴 같은 푸근한 능선 형태를 갖고 있어 가족 단위 등산에는 안성맞춤인 코스다.

또 인근의 보탑사, 김유신 장군의 탄생지와 태실(사적 414호), 그의 영정을 모신 사당인 길상사(충북도 기념물 1호), 송강 정철 선생의 위패를 봉안한 정송강사(충북도 기념물 9호) 등도 가볼 만한 곳이다.

만뢰산 자연생태공원은 지난 2009년 자연환경이 잘 보전된 진천읍 연곡리 일대에 주민들에게 편안한 생태체험 휴식공간을 제공하기 위해 사업비 59여억원 투입해 11만8천507㎡ 규모로 조성한 체험학습형 생태 공원이다.

진천 / 조항원기자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