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괴산 쌍곡계곡 일대 국가생태탐방로 7.7km 조성

80억 원 들여 환경친화적인 생태탐방로 조성

  • 웹출고시간2022.09.22 15:15:17
  • 최종수정2022.09.22 15:15:17

괴산 쌍곡계곡 일대 국가생태탐방로 대상지.

[충북일보] 괴산군은 우수한 자연경관과 생태계를 자랑하는 쌍곡계곡 일대가 '2023년 국가생태탐방로 조성사업' 신규사업지로 확정됐다고 22일 밝혔다.

쌍곡계곡 생태탐방로는 2025년까지 약 80억 원을 들여 데크 3.4㎞, 목교 2개소, 전망대 3개소, 쉼터 및 어울마당 2개소 등을 갖춘 생태탐방로 7.7㎞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군은 옛길을 복원하고 마을안길 등을 활용해 신규노선을 최소화하는 등 환경친화적인 방식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또 자연환경 훼손을 방지하면서도 교통약자가 쉽게 접근할 수 있는 지역의 역사와 문화가 어우러진 생태탐방로를 만든다는 계획이다.

쌍곡계곡은 일반 계곡과 달리, 국립공원 내 자리 잡고 있어 천혜의 자연생태계와 수려한 경관을 자랑한다.

군은 지역경제 활성화와 관광객 체류시간 증대를 위해 인근 국립공원에 있는 쌍곡계곡의 특징을 적극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환경부 지정 생태관광지인 산막이옛길과 지역 관광 및 축제 등을 연계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송인헌 군수는 "괴산을 대표하면서 누구나 이용 가능하고 군민과 방문객 모두 만족할 수 있는 자연 친화적인 쌍곡계곡 생태탐방로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괴산 / 주진석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김창규 제천시장

[충북일보] 민선 8기 제천호를 이끄는 김창규 제천시장은 "항상 여러분의 소중한 목소리에 귀 기울일 것"이라며 "우리가 갈 길이 그리 쉽지만은 않겠지만 함께 꿈꾸며 잘사는 제천을 꼭 성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취임 100일을 앞둔 그는 "제천시장으로서 막중한 책무를 맡게 된 것은 제천을 사랑하는 시민 여러분들의 뜻이 한데 모여 이뤄낸 위대한 결과"라며 "초심을 잃지 않고 시민들의 소망을 가슴 깊이 새겨 코로나로 지친 사회에 희망을 심고 오직 제천의 역동적 발전을 위한 목표달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시 한번 각오를 다졌다. ◇민선 8기 꿈꾸는 제천은 어떤 도시인가. "제천의 가장 큰 문제는 경제가 위축돼 간다는 것으로 그러다 보니 인구가 줄어들고 또 다시 경제가 어려워지는 악순환을 겪고 있다. 민선 8기 비전인 '역동적이고 새로운 경제도시 제천'은 이러한 악순환을 끊고 잘사는 제천 경제를 새롭게 가꾸어 보겠다는 포부를 담아 앞으로 가고자 하는 방향이다. 이같은 비전 실현을 위해 정책의 효과성이 중심이 되는 기본이 튼튼한 시정을 구현해야 하고 단기적인 목표가 아니라 장기적으로 지속적인 발전을 가져올 미래지향적 정책을 펴야 한다. 희망찬 지역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