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제천시, 명동 갈비골목 조성사업 국·도비 6억1천만 원 확보

행정안전부 골목경제 회복지원사업 공모 선정

  • 웹출고시간2022.07.27 11:47:45
  • 최종수정2022.07.27 11:47:45

행정안전부가 주관하는 '2022년 골목경제 회복지원 공모사업'에 선정된 제천 명동 갈비골목 전경.

ⓒ 제천시
[충북일보] 행정안전부가 주관하는 '2022년 골목경제 회복지원 공모사업'에 제천 명동 갈비골목 조성사업이 최종 선정됐다.

제천시는 지난 6월 14일 공모사업 모집공고 이후 내실 있는 사업계획 수립으로 전국 16개 지자체중 1차 서류심사를 합격한 8개 지자체의 발표심사를 거쳐 최종선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총사업비는 9억4천만 원(국비 4억7천, 도비 1억4천, 시비 3억3천)으로 올해 10월부터 2023년 12월까지 제천시 명동 3-1번지 일원에 11개의 단위사업을 추진한다.

주요사업내용으로는 △상권 게이트 및 조형물, 고객휴게공간 설치 △점포환경개선(간판, 출입문 등) △건물 외벽 정비(도색 및 아트디자인) △야간경관조명 △명동갈비데이 운영 △명동갈비&수제맥주 페스티벌 △갈비골목 투어프로그램 운영 △점포 인큐베이팅과 컨설팅 등이며 올해 사업수요조사 및 골목브랜드 구축을 시작으로 2023년부터 본격적으로 착수하게 된다.

시 관계자는 "고기 집이 밀집해 있는 갈비골목만의 특색 있는 맛을 발굴하고 야간경관조명과 조형물과 특색 있는 점포조성으로 거리를 명소화해 시민과 관광객이 모이는 지역대표 먹자골목으로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제천 / 이형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박해수 충주시의장

◇3선 의장으로서 충주시의회를 이끌게 된 소감은. "지난 8년 동안 의정활동을 해오면서 부족한 점도 많았고 아직 배워나가야 할 부분도 많은데 저를 믿고 저에게 힘을 실어 준 동료의원들과 시민 여러분께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싶다. 대내외적으로 어려운 시기에 엄중한 책임을 맡게 돼 무한한 책임을 느끼며, 앞으로 활발한 의정활동을 통해 시민 여러분과 동료의원들의 성원과 기대에 보답해 드릴 것을 약속드린다." ◇9대 전반기 충주시의회 운영계획은. "의원들의 연령층이 다양해진 만큼 의원들 간 소통과 화합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젊은 의원들의 열정을 살려 의회에 긍정적인 변화를 끌어낼 수 있게 힘을 실어주고, 선배의원들의 노련함이 이를 뒷받침한다면 좋은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다. 무엇보다 저는 '결이 바른 의회'를 만들고 싶다. 먼저 동료의원 각자의 생각의 결, 또는 의회와 집행부 간의 정책의 결이 '다름'에서 '같음'으로 변화하는 '결이 같은 의회'를 만들고 싶다." ◇원구성 과정에서 일부 잡음이 있었는데 앞으로 계획은. "첫 임시회부터 시민 여러분께 우려스러운 모습을 보여드리게 된 점 죄송하다. 의원들의 소속 정당이 다르고 이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