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음성군, 구인·구직 만남의 날

취업 성공의 견인…위·전직 근로자와 신성장산업 일자리 발굴에 중점

  • 웹출고시간2022.05.18 10:27:24
  • 최종수정2022.05.18 10:27:24

구인·구직 만남의 날 행사.

ⓒ 음성군
[충북일보] 음성군은 인력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기업과 일자리를 원하는 구직자들이 만나는 자리를 마련했다.

군은 18일 금왕읍 소재 음성고용복지플러스센터 5층 교육장에서 구인·구직 만남의 날(취업성공 이음DAY)을 열었다.

이날 행사는 고용안정 선제 대응 패키지 지원 사업의 하나로 고용노동부·충북도와 함께 추진했다.

㈜서림하이팩, ㈜진성바이오 등 2개 업체와 구직자들이 참여해 채용설명회, 현장 면접을 진행했다.

군은 위기산업군(전기·전자) 이·전직 근로자의 재취업을 돕고 신성장산업 분야의 일자리 발굴에 중점을 두고 행사를 진행했다.

1대1 맞춤형 컨설팅으로 구직자 취업 지원과 채용 대행 서비스를 운영해 기업과 구직자 간 징검다리 역할을 했다.

군은 매월 구인·구직 만남의 날을 열어 기업과 구직자 간 만남을 주선할 계획이다.

궁금한 사항은 음성군청 경제과 일자리팀(043-871-3635 ~ 8)으로 문의하면 된다.

음성 / 주진석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교육감선거 보수후보 단일화 산파역 이기용 전 충북교육감

[충북일보] 18대 충북교육감 선거에 출마한 보수성향 김진균·심의보·윤건영 후보 3人의 단일화를 이끈 인물로 이기용(77) 전 충북교육감이 주목받고 있다. 이 전 교육감이 보수성향의 후보 3자단일화를 성사시키는데 산파역을 맡았다는 이야기는 16일 기자회견에서 확인됐다. 김진균 후보가 "저와 윤건영 후보가 단일화를 할 수 있게 뒤에서 도와주신 이기용 전 교육감께 감사드린다"며 "그동안 이 전 교육감님의 주도아래 네 차례 협의를 거쳐 추락한 충북교육을 되살리는데 일조하기 위해 사퇴를 결심했다"고 밝히면서다. 윤건영 후보도 "단일화를 이루는 과정에서 조율과 협력을 이끌어주신 이기용 전 교육감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인사하면서 이 전 교육감의 역할을 확인해줬다. 이 전 교육감은 이 자리서 "충북교육청 정문을 나서고 8년 9개월 만에 오늘 처음으로 이곳에 왔다. 감회가 새롭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동안 중립적인 입장에서 충북교육을 지켜보기만 했다는 의미의 발언이다. 그는 "현 교육감께서도 나름대로 소신껏 행복교육을 위해 많은 노력을 했다고 생각한다"면서 "하지만 교육정책 방향이 잘못됐고 공정성이 결여됐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많다"고 보수후보를 지지하게 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