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2.05.09 15:32:15
  • 최종수정2022.05.09 15:32:15
[충북일보] 지겹다. 정말 지겹다. 선거 때마다 나오는 단골메뉴가 또 나왔다. KTX 세종역 신설 공약이 또 등장했다. 벌써 몇 번째인지 모른다. 표심 끌기에 도움이 될까 의아할 정도다.

*** KTX세종역 논란이 지겹다

KTX세종역 신설 논란이 재점화 했다. 6·1지방선거를 앞두고 또 다시 논쟁의 중심에 섰다. 이춘희 더불어민주당 세종시장 후보가 불을 댕겼다. 지난 1일 기자회견을 통해 KTX 세종역 설치를 공약으로 내걸었다. 국민의힘 최민호 세종시장 예비후보가 즉각 반응을 보였다. 선심성 공약이라고 맞불을 놓았다.

충북지역 반발은 아주 거세다. 시민단체 등을 중심으로 확산되고 있다. 충북범도민비상대책위원회는 지난 6일 "KTX세종역 신설 추진 공약 발표는 그동안 세종시 행정수도 완성과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줄기차게 함께 투쟁해온 충북도민을 비롯한 충청인들을 철저히 무시하고 배신하는 것"이라고 규탄했다.

KTX세종역 신설 논란은 한 두 번이 아니다. 지난 2013년부터 이어졌다. 2014년 민선 2기 세종시장 선거 때도 나왔다. 2016년 20대 국회의원 선거 때도 다르지 않았다. 이해찬 후보가 공약으로 내세워 표심을 자극했다. 하지만 이럴 때마다 번번이 무산됐다. 인근에 있는 KTX오송역의 분명한 역할 때문이다.

충북도와 청주시 등의 반발은 정말로 거셌다. 인근 충남 공주시의회에선 설치 반대 성명을 내기도 했다. 그 정도로 세종역 신설에 대한 반발과 부정적 여론이 만만치 않았다. 하지만 무엇보다 경제성과 효율성이 떨어지는 게 가장 큰 이유였다. 당시 한국철도시설공단(현 국가철도공단) 용역결과로 확인됐다.

그런 KTX세종역 신설 문제가 다시 불거졌다. 6·1지방선거에서 또다시 공약으로 등장했다. 일종의 세종 표심 모으기 전략이다. 동시에 충북도민 감정 해치기다. 나아가 두 지역 갈등 부추기기다. 안타까운 일이 아닐 수 없다. KTX세종역 신설 공약은 실효성이 떨어진다. 아무리 좋게 생각해도 신선한 공약이 아니다.

세종역 신설 공약은 철회돼야 한다. 실효성 없는 일로 다툴 일도 아니다. 세종시와 충북도가 갈등해서 좋을 게 없다. 두 지자체는 충청권 시대를 열어야 한다. 대전·충남과 함께 충청권 메가시티 건설에 나서야 한다. 게다가 KTX세종역 신설은 설득력이 떨어진다. 합리적이지 않다. 모든 데이터가 증명하고 있다.

선거 후보들은 지역구 여론에 민감할 수밖에 없다. 이해 못하는 바가 아니다. 하지만 지금은 충청권 공조의 시대다. 대전과 충남, 충북과 세종이 힘을 합쳐야 한다. 진정한 정치인이라면 대승적이어야 한다. 단순히 자신의 지역구에 매몰되지 말고 충청권으로 넓혀야 한다. 말이 아니라 실천으로 보여줘야 한다.

큰 틀에서 생각해야 한다. 내 밥그릇만 챙기다보면 큰 실수를 할 수 있다. 소탐대실(小貪大失)의 우를 범하기 쉽다. 지나친 소지역주의는 공멸을 자초할 수 있다. 지금 충청권이 선택해야 할 방향은 상생협력이다. 그 길밖에 없다. 그래야 충청권이 새로운 국가 중심축으로 성장할 수 있다. 아직 할 일이 많다.

*** 아닌 건 아니라고 말해야 할 때

KTX세종역 문제는 늘 정치적이었다. 싫든 좋든 선거 때만 되면 표심 자극제로 이용되곤 했다. 이제 고양이 목에 방울을 달아야 한다. 누군가 의미 없음을 외쳐야 한다. 충청권행정협의회 같은 단체가 역할을 하면 좋다. 충청권은 과거와 달라져야 한다. 상호 이익이 충돌할 때마다 분열하는 습관을 버려야 한다. 누가 뭐래도 충청권은 아직 약자다. 힘을 합쳐야 산다. 공조로 상생을 꾀해야 한다. 공조를 통해 상생해야 할 시기다.

각자도생(各自圖生)이란 말이 있다. 한 때 유행처럼 번진 적이 있다. 충청권 지자체마다 따로 노는 현상에 대한 일종의 조롱이었다. 책임질 줄 모르는 정치인에 대한 일종의 저격이었다. 충청권의 서글픈 자화상이었다. 불행의 씨앗이라면 빨리 제거해야 한다. 정치의 시선을 바꿔야 한다. 과거에서 미래로, 선거에서 생활로 고쳐야 한다. 모든 게 사라지면 비로소 드러난다. 단순히 자신의 지역구만 생각할 때가 아니다.

망설이는 호랑이는 쏘는 벌보다 못하다. 아닌 건 아니라고 해야 한다. 충청권의 아름다운 공조가 쭉 이어지길 소망한다.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청주시장 예비후보 인터뷰 - 국민의힘 최현호 예비후보

청주시장 예비후보 인터뷰 - 국민의힘 최현호 예비후보 [충북일보] 최현호 청주시 서원구 당원협의회 위원장이 청주시장에 도전한다. 국민의힘 최현호 6·1지방선거 청주시장 예비후보는 앞선 7차례의 지역구 국회의원 선거에선 낙선한 바 있다. 최 예비후보는 오랜시간 청주의 정당인으로서 쌓은 경력과, '늘 시민곁에 있었다'는 점을 강점으로 내세우고 있다. ◇청주시장 출마를 결심하게 된 계기는. "정권교체에 이어 청주시정을 교체해 관료들의 권위주의와 불통행정, 탁상행정, 소극행정을 불식하고 언제 어디에서나 시민여러분을 만나는 현장 중심의 적극행정과 소통행정을 구현하고자 한다. 또 시민분들과 무한소통을 통해 민원과 갈등을 사전에 예방하고 시정의 민주성과 투명성을 높이겠다. 그 동안 경험하고 배운 모든 것을 발판으로 청주시의 발전을 획기적으로 앞당기고자 한다. '최현호의 7전8기'는 시민의 희망이며, 청주의 신화가 될 수 있다. 저에겐 청주발전이라는 소명만이 남아 있다. 기회를 주시면 '역시 최현호가 잘하네'라는 말씀이 나올수 있도록 더 많이 뛰고 더 많이 듣겠다." ◇'최현호'의 강점은. "정당 후보의 가장 중요한 요건은 당의 기여도와 당원들과의 소통능력이라고 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