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2.04.19 15:23:44
  • 최종수정2022.04.19 15:23:44
[충북일보] 윤석열 정부의 첫 조각(組閣)과 관련해 전국 곳곳에서 뒷말이 끊이지 않았다. 각 지역별 언론보도를 보면 '탕평인사'라는 평가는 거의 없어 보인다. 그렇다면 충북 또는 충청권 역시 이번 조각에서 홀대를 받았는지 따져 보아야 한다.

장관 18명 광역단체는 17곳

윤 당선자의 인사 철학은 '엘리트 인사'로 보인다. 이 부분에 동의하지 않는 사람은 상당히 많다. 되레 '탕평인사'가 부족했다는 지적이 수두룩하다.

먼저 출신지역을 따지지 않고 등용하겠다는 윤 당선자의 공약은 어느 정도 지켜지고 있다. 다만 엘리트를 중용한다고 해도 지역별 안배, 즉 탕평도 감안했으면 좋았을 것이다.

총 18명의 장관 후보자를 출신지역별로 보면 서울이 4명으로 가장 많다. 이어 경남 3명, 충북·대구 각 2명이었고, 강원·경북·대전·부산·충남·전북·제주 출신도 각각 1명씩에 그쳤다.

권역별로 구분하면 영남권이 7명으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서울과 충청이 각 4명, 제주·강원·호남권 각각 1명씩이다.

1987년 직선제 도입 이후 당선된 대통령은 모두 8명이다. 정치성향으로 보면 노태우·김영삼, 김대중·노무현, 이명박·박근혜, 문재인, 윤석열 등으로 구분된다.

지역기반으로 보면 노태우·김영삼·노무현·이명박·박근혜·문재인 등은 각각 영남권 출신이고, 호남은 김대중이 유일하다. 윤 당선자는 부친의 고향이 충청이지만, 서울 출신이다.

역대 정치는 그동안 영·호남 패권주의에 함몰됐다. 영남권 출신 대통령은 영남 인사들을 중용했고, 김대중 정부에서는 호남출신이 득세했다.

다만, 영남 출신이면서 호남을 정치적 기반으로 했던 노무현 전 대통령은 부산·경남(PK) 출신 인사들을 대거 중용했다. 이 때문에 호남의 반발을 사면서 노 전 대통령은 한 때 대구·경북(TK) 기반의 박근혜 당시 야당 대표에게 '연정(聯政)'을 제안한 적도 있다.

PK 출신인 문재인 정부는 부산·경남(PK)과 호남 출신 인사를 두루 발탁했지만, TK지역은 그렇지 못했다. 충북에서도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1명에 그쳤다.

이 상황에서 윤 정부의 초대 내각에 지명된 인사는 충북 2명과 대전·충남 등 모두 4명이다. 영남에 비해 적지만 호남에 비해서는 많다.

이 때문에 호남 등에서 홀대론을 제가할 수는 있다고 본다. 이에 반해 17개 시·도를 기준으로 18명밖에 되지 않는 장관 중 2명이 충북 출신인 것은 상당히 선전했다고 평가해야 한다.

역대 정부의 인사를 보면 영남 출신 대통령은 호남 출신 인사에게 장관급 대통령 직속 위원회를 맡겼다. 문 정부는 역시 경북 의성 출신의 국가균형발전위원장을 발탁했다.

윤 당선자도 호남을 기반으로 민주당 대표까지 역임했던 김한길 등 유력인사들을 장관급 대통령 직속기구에 발탁할 가능성이 엿보이는 대목이다.

각 지역에서 장관급 인사에 촉각을 곤두세우는 이유는 의외로 단순하다. 청와대와 국회, 18개 부처에 지역사정을 잘 아는 인사가 배치될 경우 지역현안과 예산확보 등에 수월하다는 이유에서다.

후속 인사도 함께 평가해야

새 정부의 임기는 5년이다. 보통 한 부처의 경우 5년 동안 2~3명의 장관이 들어서기도 한다. 1명의 장관이 5년 임기를 채우는 것을 매우 희박한 사례다. 첫 내각과 함께 두 번째, 세 번째 내각도 지켜보아야 한다는 얘기다.

장관급에 이어 차관급 인사도 주목해야 한다. 그 다음에 새 정부 인사를 평가해야 한다. 충북의 입장에서는 1기에서는 실패했지만, 2기 내각에서 총리와 비서실장 등 힘 있는 자리를 차지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문 정부의 노영민 전 대통령 비서실장 같은 사례다. 그는 충북 기반 정치인 중 지역인재 발탁에 가장 많은 공을 들였다.

충북을 기반으로 하는 여야의 모든 정치인은 이를 본받아야 한다. 인재를 키우지 않으면서 고위직만 요구하는 것은 난센스 중 난센스다.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청주시장 예비후보 인터뷰 - 더불어민주당 송재봉

청주시장 예비후보 인터뷰 - 더불어민주당 송재봉 예비후보 [충북일보] 충북 도민들로서도 '시민활동가' 송재봉의 충북도청에 이은 청와대 입성은 깜짝소식이었다. 송재봉 6·1 청주시장 예비후보는 지난 2018년 11월부터 2019년 7월까지 대통령비서실 시민사회수석실 소속 사회조정비서관실에서, 2019년 8월부터 2021년 9월까지 제도개혁비서관실에서 행정관직을 수행했다. 3년 가까운 시간 동안 중앙 정치 무대를 경험한 셈이다. 송 예비후보는 운동가의 기질로 '말보다 실천', 중앙 경험을 통한 '당당함과 자부심'을 강조했다. 충북지사에 이어 청주시장 후보 릴레이 인터뷰 첫번째 주자로 송 예비후보를 만났다. ◇청주시장 출마를 결심하게 된 계기는. "청주시에 대해 시민들은 정체, 불통, 노잼, 느림과 같은 부정적인 평가를 많이 한다. 관행에 의존해온 청주시는 행정, 경제, 환경, 교육, 체육 등 모든 측면에서 미래를 위한 혁신이 부족하다. 새로운 제안에 대해서는 '선례가 없다', '재정이 없다', '법과 제도가 없다'는 이유로 제대로 수용하지 않았다. 관료정치의 한계를 절감하면서 시민의 관점에서 새롭게 일하는 시민정치 시대를 열어야 청주의 미래가 있다는 생각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