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1.10.25 16:13:13
  • 최종수정2021.10.25 19:06:54
[충북일보] 진천군 초평면 초평호 둘레길을 걷는다. 점점이 떠 있는 수상 낚시터가 반긴다. 보석 같은 풍경이 펼쳐진다. 걸으면서 생각한다. 널리 세상을 이롭게 할 대상을 찾는다. 정치인을 떠올린다. 없다.

*** 부동층이 중도층은 아니다

평소와 다른 시간이 흐른다. 상처를 들여다본다. 내 안의 흉터를 만져본다. 나무의 옹이를 생각한다. 우주 궤도 진입에 실패한 누리호를 본다. 그 안에서 가능성을 엿본다. 희망을 갖기에 충분하다. 정치 혐오의 시간이다. 진실과 정의는 물론 선악의 관념까지 상실해 간다. 과거와 현실에서 벗어나 미래로 나갈 대통령감이 보이지 않는다. 아직까지 자신의 잘못을 모르고 떠드는 기성정치인만 있다. 여야 모두 쌍둥이처럼 똑같다. 힘든 시기에 전쟁 같은 정치다.

내년 대통령 선거의 의미는 아주 크다. 우선 승자독식 사회를 무너트려야 한다. 지금의 계층 불평등에서 국민의 삶을 구출해야 한다. 소수의 권리와 인권이 존중되는 사회를 만들어야 한다. 한 마디로 대전환의 시대를 열어야 한다. 주어진 결론은 간단하다. 그런데 대선 후보의 면면이 간단치 않다. 어떤 후보도 어떤 희망의 약속을 남기지 못하고 있다. 여기도 저기도 부끄럽다. 누가 되든 희망의 정치를 펼칠지 의심스럽다. 계속된 관심에도 그저 암담할 뿐이다. 대선 후보 한 명 한 명을 살펴보면 정말 비관적이다. 희망과 기대가 사라질 수밖에 없다. 후보 결정에도, 경선 과정에도 자격 검증을 요구받고 있다. 과거와 현실에서 벗어나 책임을 감당할 후보가 보이지 않기 때문이다. 여야 할 것 없다. 차기 대선 후보라면 다시 고민해야 한다. 국가 경영에 관한 사고와 철학부터 정립해야 한다. 도도히 흐르는 역사의 큰 전환점에 기꺼이 서야 한다. 그래야 정치와 경제의 균형추를 안정적으로 맞춰 나갈 수 있다.

부동층이 반드시 중도층은 아니다. 중도층은 물론 무당층과 연성 지지층까지 포함한다. 대략 선거 1~2주 전에 지지후보를 결정한다. 그때까지 후보 개개인의 모든 걸 하나하나 지켜본다. 비전과 공약, 토론에 대한 관찰은 기본이다. 태도와 품성, 가족과 참모들까지 살펴본다. 후보나 가족의 그릇된 태도 하나에, 부적절한 행동에 낙선할 수 있다. 특별한 공약 하나 때문에 당선될 수도 있다. 발언 태도로 표를 받을 수도 잃을 수도 있다. '닥치고 지지'란 없다는 얘기다.

중도층은 언제나 조용하다. 하지만 무섭다. 정치적 관심은 높고 실용적이다. 성과를 따질 줄 안다. 목소리는 크지 않아도 청와대 주인을 정하는 세력이다. 양자대결 구도에선 더 큰 힘을 발휘한다. 역대 대선 결과를 보면 쉽게 알 수 있다. 하지만 어쩌면 역대 가장 저질스러운 선거가 치러질지도 모른다. 그렇다고 해도 중도층은 합리적 선택을 할 수밖에 없다. 그 결과를 알기 때문이다. 똑똑한 중도층의 선택이 대통령을 결정하는 셈이다.

세상의 변화 속도는 점점 빨라지고 있다. 어제와 오늘을 구분하기 힘들 정도다. 좋건 싫건 변화 속에 살 수밖에 없는 세상이다. 정치도 마찬가지다. 내년 대선의 결과는 아무도 모른다. 정권 교체일지, 정치 교체일지 알 수 없다. 다만 국민들이 다음 정부에 분명하게 바라는 건 분명하다. 그건 다름 아닌 공정과 정의 사회 구현이다.

*** 중도층이 곧 나라의 힘이다

중도층은 곧 나라의 힘이다. 누구를 선택할지는 자유다. 단 그 선택엔 반드시 책임이 따른다. 한 명 한 명이 깨어 있어야 한다. 일방적 쏠림이 없어야 한다. 바람과 분위기에 휩쓸리면 실패다. 공정과 정의 사회를 구현할 후보를 뽑을 수 없다. 진리와 정의의 시선으로 식별하고 판단해야 한다. 집단의 구성원 다수가 한쪽으로 쏠릴 수는 있다. 생각과 감정이 기울어질 수도 있다. 이때가 중요하다. 반대 소신을 가졌다면 반대할 수 있어야 한다. 물론 참 힘들다. 보통 이상의 용기가 필요하다. 민주주의는 국민 다수가 선택하는 길을 간다. 그러나 다수가 찬성한다고 반드시 옳은 건 아니다. 민주주의의 함정이기도 하다.

올해 가을은 너무 짧다. 그 가을이 지금 빠르게 지나고 있다. 벌써 시월 말이다. '덥다, 덥다'가 어느덧 '추워, 추워'로 바뀌었다. 도둑맞은 선선한 가을을 되찾아야 한다.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코로나19 극복 희망리더 - 장부식 씨엔에이바이오텍㈜ 대표

[충북일보] "세계 최고의 제품을 만들어 최고의 업체가 되는 것이 목표다." 장부식(58) 씨엔에이바이오텍㈜ 대표는 '최고'라는 목표에 도달하기 위해 기업인으로서 '치열한 길'을 밟아왔다. 장 대표는 2002년 12월 동물·어류·식물성 '저분자 콜라겐 펩타이드' 제조 업체인 씨엔에이바이오텍을 설립했다. 1980년대 후반 화학관련 업체에 입사한 이후부터 쌓아온 콜라겐 제조 기술력은 그 당시 이미 '국내 톱'을 자랑했다. 씨엔에이바이오텍이 설립되던 시기 국내 업계에선 '콜라겐'이라는 단어조차 생소했다. 콜라겐은 인체를 구성하는 단백질 성분으로 주름을 개선하고 관절 통증을 완화하는데 효과가 있다고 알려져 있다. 장 대표는 '콜라겐을 녹이는' 특허를 냈다. 고분자 상태인 콜라겐은 인체에 흡수되지 않는다. 인체에 쉽게 흡수될 수 있도록 저분자화, 쉽게 말해 '녹이는' 게 기술력이다. 장 대표는 콜라겐과 화장품의 관계에 집중했다. 화장품은 인체에 직접 닿는다. 이에 콜라겐을 쉽게 흡수시킬 수 있는 것은 화장품이라고 결론내렸다. 장 대표는 "2005년 말께부터 '보따리 짊어지고' 해외 마케팅에 나섰다. 당시 어류에서 콜라겐을 추출하는 기술을 갖고 1년에 15개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