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의학칼럼>건강한 뼈가 건강한 삶을 만든다 - 골다공증의 예방과 치료

  • 웹출고시간2021.10.14 17:14:39
  • 최종수정2021.10.14 17:14:39

이동화

충북대학교병원 내분비내과

골다공증이란 뼈의 양(골량)이 감소하고 골조직의 미세구조가 손상되면서 골의 강도가 약화되고 골절이 발생하기 쉬운 상태를 말한다. 평균적으로 골량은 30세에 최고치를 이루었다가 지속적으로 감소하게 되며, 특히 여성에서는 폐경 이후 매우 빠른 속도로 골량이 감소하게 된다.

최근 보고에 따르면 50세 이상 성인의 22.4%가 골다공증, 47.9%는 골감소증인 것으로 나타나, 전체 성인의 절반 이상은 골량이 정상보다 감소되어 있다고 볼 수 있다. 특히, 여성의 경우 골다공증이 37.3%, 골감소증이 48.9%인 것으로 보고되었다. 골다공증 환자의 경우 골절의 위험성이 증가하고 이로 인한 삶의 질 저하, 사망률의 증가로 이어질 수 있어 적절한 치료가 필요하다. 그러나 골다공증 환자 중 33.5%만이 약물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적절한 치료를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

골다공증의 진단은 이중에너지 X선 흡수계측법 (dual energy X-ray absorptiometry; DXA)을 이용한 골밀도 측정을 통해 이루어진다. 환자의 골밀도를 젊은 성인의 평균값과 비교한 것을 T-값이라 하는데, -2.5 이하를 골다공증, -1.0 이상을 정상이라 하며, 두 값의 중간 수치인 -2.5 와 -1.0 사이를 골감소증이라 한다. 골다공증은 특별한 증상을 동반하지 않아 골다공증이 있어도 모르고 생활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정기적인 골밀도검사를 통해 조기발견을 하고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골다공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생활습관 관리가 중요하다. 칼슘과 비타민 D가 풍부한 음식을 섭취하고 충분한 햇빛 노출을 통해 비타민 D 합성을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음식을 짜게 먹거나 과도한 카페인이나 탄산음료 섭취는 골소실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하다. 운동은 골밀도를 유지하고 낙상 위험을 낮추어 골절 예방에도 도움이 될 수 있다. 운동 시에는 체중부하 운동과 근력운동을 포함해야 하며, 점진적으로 운동량을 증가시키고, 지속적으로 운동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

골다공증 환자의 치료의 기본은 칼슘과 비타민D의 복용이다. 1일 칼슘 섭취 권장량은 800~1000mg 이며, 비타민 D는 800단위이다. 현재 골다공증 치료를 위해 사용되는 치료제는 매우 다양하며, 여성호르몬 제제, 비스포스포네이트(bisphosphonate) 제제, 부갑상선호르몬, 데노수맙 (denosumab), 로모소주맙 (romosozumab) 등이 있다. 각 약제는 골소실을 막고 골형성을 활성화시키는 역할을 하거나 호르몬 분비 등에 관여를 하는 등 다양한 기전을 통해 골밀도 감소 혹은 증가에 도움을 주며, 약제마다 부작용 등도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따라서, 본인에게 가장 알맞은 치료 방법을 선택하기 위해서는 전문의의 진료를 통해 적절한 치료제의 처방 및 올바른 약제 복용이 필수적이다.

이제 무더웠던 여름이 지나가고, 곧 다가오는 겨울을 앞두고 있다. 겨울철에는 추위로 인해 몸의 감각과 움직임이 둔해지고, 빙판길 등 낙상의 위험성이 증가하기 때문에 골다공증 환자들에게 있어서는 주의해야할 계절이다. 건강한 생활습관과 적절한 치료로 뼈 건강의 유지 및 골절을 예방하여 행복한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지금부터 준비가 필요하다.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희망얼굴' 그리는 지선호 청주중학교 교장

[충북일보] "엉뚱한 취미가 어느새 위대한 딴짓이 됐네요." 지선호(60) 청주중학교 교장은 자신을 '희망얼굴을 그리는 감초교장'이라고 소개했다. 그의 캐리커처는 오랜 시간 고민한 흔적의 희망문구가 담긴 게 특징이다. 지 교장은 "주인공과 직접 대화를 나누거나 그 인물을 공부하면서 정성기법으로 얼굴을 그리는 방식"이라며 "가끔은 그림을 그리는 시간보다 희망문구를 떠올리는데 훨씬 긴 시간이 소요될 때도 있을 정도로 고민을 많이 한다"고 말했다. 작가가 아닌 '칭찬가'라고 불러 달라는 지 교장은 매일 어스름한 새벽이 되면 방 한 켠을 작업실 삼아 그림을 그려 나간다. 그림 한 점당 소요되는 작업 시간은 1~2시간 가량. 화선지에 밑그림을 그린 뒤 붓끝에 색색 물감을 묻혀 웅크리고 작업에 몰두하다 보면 어느새 하나의 인물화가 탄생한다. 지 교장의 전공은 미술이 아닌 한문이다. 국어·한문 교사인 그가 독학으로 터득해 하나씩 그리기 시작한 희망얼굴은 벌써 2천500여점이 됐다. 6년 전 가경중학교 교감 시절 시범사업으로 자유학기제가 운영되던 때 수업이 끝나면 칠판에 교사들의 모습을 한 명 한 명 그려 나갔다. 그 모습을 본 학생들은 환호하며 즐거워했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