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세종 3억5천만원 오를 때 서울은 2억7천만원↑

2014년 3월부터 7년간 주택 평균 매매가 상승액
새 아파트 많은 세종,중위주택 매매가는 306%↑
평균 매매가,수도권이 지방보다 1억여원 더 올라

  • 웹출고시간2021.04.09 13:27:58
  • 최종수정2021.04.09 13:28:03

전국에서 집값이 가장 비싼 서울과 2위인 세종 사이의 매매가격 격차가 갈수록 줄어들고 있다. 사진은 지난 3월 30일 밀마루전망에서 내려다 본 세종 신도시(행복도시) 모습이다.

ⓒ 최준호 기자
[충북일보 ]전국에서 집값이 가장 비싼 서울과 2위인 세종 사이의 격차가 갈수록 줄어들고 있다.

반면 서울을 제외한 나머지 지역과 세종 간의 차이는 커지고 있다. 또 최근 7년 사이 전체 주택 평균 매매가격은 수도권이 비수도권보다 '1억여 원' 더 오른 것으로 밝혀졌다.

한국부동산원은 2014년 3월부터 17개 시·도 및 수도권(서울·인천·경기)과 지방(수도권 제외 14개 시·도)의 '전체 주택 평균' 및 '중위주택' 매매가격 통계를 발표하고 있다.

이에 충북일보는 매년 3월 기준으로 △2014년 △2017년 △2020년 △2021년 통계를 비교 분석했다.

.
◇수도권과 지방 간 평균 매매가 차이 커져
평균 매매가격을 보면 2014년 당시 세종은 비싼 기준으로 전체 시·도 가운데 9위인 1억6천91만1천 원이었다.

서울(4억4천512만6천 원)의 절반도 되지 않았고, 수도권의 경기를 제외한 지방 8개 도 가운데 경남(1억6천236만4천 원)보다도 낮았다.

하지만 올해는 서울(7억1천348만6천 원) 다음으로 비싼 5억598만1천 원이었다.

세종은 2014년 이후 7년 간 기준으로 상승액(3억4천507만 원)은 물론 상승률(214.4%)도 압도적 1위를 기록했다.

상승액은 2위인 서울(2억6천836만 원)보다 7천671만 원 많았고,상승률은 2위인 제주(114.5%)의 약 2배에 달했다.

특히 최근 1년 사이에만 1억1천944만3천 원(30.9%) 올랐다.

이 기간 상승률 2위인 대전(4천599만4천 원·16.1%)과 비교하면 상승액은 7천344만9천 원 많았고, 상승률은 27.4%p 높았다.

같은 기간 서울은 세종보다 9천517만2천 원 적은 2천427만1천 원(3.5%) 올랐다.

세종과 서울 간의 격차는 2014년 2억8천421만5천 원에서 올해는 2억750만5천 원으로 줄었다.

반면 서울을 제외한 지역과 세종 사이의 격차는 늘었다.

예컨대 2014년에는 대전이 세종보다 3천153만 원 비쌌으나, 올해는 세종이 대전보다 1억7천479만2천 원 높아졌다.

수도권과 지방 사이의 격차도 벌어지고 있다.

최근 7년 간 수도권은 3억2천60만6천 원에서 4억9천306만5천 원으로 1억7천245만9천 원(53.8%) 올랐다.

또 지방은 1억5천6만5천 원에서 2억2천115만 원으로 7천8만5천 원(46.7%) 상승했다.

이에 따라 이 기간 가격 차이는 1억7천54만1천 원에서 2억7천191만5천 원로 커졌다.
◇비싼 아파트 많은 도시 세종
최근 7년 간 세종시의 '중위주택' 매매가 상승률은 전체 주택 '평균 매매가' 상승률보다 92.0%p 높은 306.4%였다.

또 실제 가격은 1억2천960만1천 원에서 5억2천665만7천 원으로 3억9천705만6천 원 올랐다.

세종은 전체 시·도 중 유일하게 중위가격이 평균가격보다 비싸고,상승률도 더 높았다.

지역에 국내 최대 규모 신도시(행복도시)가 건설되면서 가격이 비싼 새 아파트가 많이 들어서기 때문이다.

반면 같은 기간 △경북(-12.4%) △충남(-2.7%) △충북(-1.3%) 등 3개 시·도는 평균 매매가격은 올랐지만 중위주택 매매가격은 내렸다.

따라서 이들 지역은 세종과 반대로 그 동안 가격이 상대적으로 싼 주택이 많아졌다고 볼 수 있다.

☞중위(中位)가격
통계에서 '평균'은 실제와 차이가 있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예컨대 어떤 지역에 주택이 1억 원짜리 9채, 10억 원짜리 1채가 있다면 채 당 평균가격은 1억9천만 원(19억/10채)이 된다.

하지만 이는 전체 주택의 90%인 1억 원 짜리는 물론 10억 원짜리와도 차이가 매우 큰 '통계상의 수치'에 불과하다.

이런 문제점을 보완하기 위한 통계가 '중위(중간)값'이다.

세종 / 최준호 기자 choijh5959@hanmail.net
배너
배너
배너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서주선 단양교육장

[충북일보] 서주선(59) 단양교육장의 고향은 단양이다. 첫 교직생활도 단양중에서 시작했다. 그만큼 지역 교육사정을 누구보다도 가장 잘 아는 이가 서 교육장이다. 그가 취임사에서 밝힌 '오늘의 배움이 즐거워 내일이 기다려지는 학교', '한 아이도 놓치지 않는 교육세상', '코로나19 시대 미대를 대비하는 새로운 교육 플랫폼'을 만들겠다는 약속은 어떻게 진행되고 있을까. 인구 3만 여명에 불과한 단양이지만 코로나19 위기상황에 잘 대처하고, 감동이 있는 학교지원의 모범사례로 주목받고 있는 현실에서 그의 약속이 잘 이행되고 있음을 짐작할 수 있다. 취임 한 달을 맞은 서 교육장을 만나 달라진 단양 교육 현장의 이야기를 들어보았다. ◇취임 한 달을 맞았다. 그동안 소감은 "우리가 흔히 쓰는 말로 '찰나'라는 말이 있다. 매우 빠른 시간을 나타내는 말로 너무 빨라서 바로 그때라는 의미의 말로도 쓰이는데 지금의 제 상황이 그런 것 같다. 단양에서 태어나 학교를 다니고 교직에 봉직해왔고 그런 고향인 단양에 교육장으로 부임하게 됐다. 부임을 하고 충혼탑에 찾아 참배를 한 것이 오늘 오전 같은데 벌써 한 달이 지나버렸다. 그만큼 교육현장이 급박하게 돌아가고 있으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