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1.03.23 16:53:19
  • 최종수정2021.03.23 16:53:19
[충북일보] 봄기운이 완연하다. 도로변으로 딸기밭이 즐비하다. 차창 밖에서 들어오는 봄 딸기 냄새가 신선하다. 요즘 대청댐 가는 길에 볼거리, 먹을거리가 쏠쏠하다. 줄서서 먹을 정도로 인기있는 커피·제빵 전문점 등이 생겨났다. 1년 전만 해도 없었던 국밥집, 청국장 집도 눈에 많이 띈다. 논과 밭을 메우고 산을 깎아 만든 음식점들이다.

먹고 살기위한 노력들

청주 상당구 고은 삼거리에서 상대리 방면으로 차를 타고 한 참을 들어가다 보면 농지 한가운데에 비닐하우스로 꾸며진 딸기밭 하나가 눈에 들어온다. 누가 봐도 찾는 이 없을 것 같은 위치에 있는 딸기밭이다. 차를 세우고 판매장으로 들어선 순간 깜짝 놀랐다. 어디서들 왔는지 테이블마다 손님들로 꽉차있다. "뭐지" 나도 모르게 입 밖으로 튀어나왔다. 유명인 인가. 주인장 얼굴을 다시한번 보게 된다. 인기 비법을 금방 발견했다. 이렇게 크고 단 딸기를 정말 오랜만에 맛본다. 향도 좋다. 꽃향기가 난다. 1상자에 2만 원, 2상자를 샀다. 상추도 덤으로 얹어주었다.

판매점 옆으로 비닐하우스로 꾸며진 딸기밭이 있다. 탐스런 딸기가 주렁주렁 매달려 있다. 옆 하우스에는 상추 등 싱싱한 채소가 자란다. 좀 전에 덤으로 받은 상추였다. 이날 밤 수확해 다음날 판매할 거란다. 주인장에게 하루 판매량을 물어보니 그냥 웃는다. 필자를 데려간 이가 못해도 일평균 100만 원 이상 팔 거라고 귀띔했다. 순간 머릿속이 복잡해 졌다. 11월부터 이듬해 4월까지 생산, 판매한다고 할 때 상당한 수익이다. 소매뿐만 아니라 도매까지 한다고 하니 웬만한 장사치보다 나아 보인다. 이런 곳에서 이정도 수입이면 도심 점포가 전혀 부럽지 않을 게다.

자리를 옮겨 대청호 주변 식당으로 향했다. 허름한 가건물로 지어진 식당이다. 뭐 이런 곳에 고기집이 있나 싶은 순간 빽빽이 들어찬 차량을 보고 또 한 번 놀랐다. 이곳에서 일하는 아주머니 한분이 번호표를 쥐어주며 기다리란다. 이곳은 숯불로 구워주는 돼지목살이 주 메뉴다. 20분 정도 기다리니 자리가 났다. 자리에 앉자마자 자동으로 목살 2인분이 도착했다. 내 얼굴만 한 목살 세 덩어리가 먹음직스럽다. 그러나 기다리는 줄을 보니 여유 있게 먹을 수 없었다. 후다닥 배를 채우고 대청호가 내려다보이는 커피전문점으로 자리를 옮겼다.

이곳 역시 명물인가 싶다. 진입로부터 차량들이 길게 늘어서 있다. 접촉사고로 인한 정체로 착각할 정도였다. 매일 이곳을 찾는 사람들이 얼마나 많으면 주차요원까지 배치돼 있었다. 주차장이 이미 꽉 찼다며 차를 밖에 두고 걸어 들어오란다. 커피숍 안은 인산인해였다. 코로나19 걱정은 이곳에선 사치다. 매장을 돌아보다 빈자리가 없어 커피와 빵을 포장해서 나왔다. 이날 찾은 딸기밭, 고깃집, 커피숍의 모습은 주말이나 휴일, 공휴일의 풍경이 아니다. 평일(금요일) 점심시간대 풍경이다. 장담컨대 충북 최대 번화가인 성안길보다 이곳의 음식점들이 더 성업 중이었다. 돌아오는 차안에서 지인과 난 달라진 대청호 주변 상권과 부쩍 오른 부동산 얘기로 열을 올렸다.

변화 못 읽는 행정력

대청호는 매력적인 곳이다. 강이 있고 주변으로 수려한 산들이 둘러싸여 있다. 역사와 문화가 공존하는 곳이기도 하다. 그러나 대청호 주변은 대부분 상수원보호구역이다. 때문에 대청호 주변으로 음식점이나 주택 등을 함부로 지을 수 없다. 인근 농토도 대부분 농림지역으로 묶여 있어 개발행위가 제한돼 있다. 행정당국이 마음먹고 단속에 나선다면 상당수의 집과 음식점 등은 불법 건축물로 적발돼 원상 복구되거나 벌금을 내야 할 게다. 그러나 이곳은 그들만의 방법으로 상권을 형성하며 조금씩 발전해 가고 있다. 이날 만난 주민 대부분은 행정력이 시대의 변화를 못 쫓아간다고 지적했다. 자치단체가 개발 가능한 방법을 모색해 주어야 하는데 입버릇처럼 법 때문에 안 된다는 말만 되풀이 한다는 것이다. 그래서 주민 각자가 건축사나 변호사 등을 통해 개발 가능한 해법을 찾는다고 했다. 때로는 행정당국이 아닌 주민 개별로 개발행위가 이뤄지다 보니 난개발이라는 부작용이 생겨난 것도 사실이다. 그러나 이곳 주민들은 살기 위해 몸부림쳤다고 하소연한다. 누구하나 관심가져주지 않은 세월이 셀 수 없을 정도였다. 이제서야 조금 빛을 보기 시작했다. 주민들은 행정당국이 주민의 욕구를 가능한 선에서 해결해 주는 유연한 자세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시람들 - 김유근 군인공제회 이사장

[충북일보] 충북 청주 출신의 김유근 이사장. 그는 청석고와 육군사관학교를 졸업한 뒤 40여 년간 직업군인으로 활약했다. 이어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을 역임한 뒤 이어 지난 2월 15대 군인공제회 이사장에 취임했다. 충북을 빛낸 인물 중 한 명인 그의 취임 소감과 근황이 궁금했다. 김 이사장은 본보 인터뷰 내내 회원들을 위한 각별한 애정을 쏟아냈다. ◇군인공제회는 어떤 곳인가 "37년 전인 1984년 설립, 군인 및 군무원의 생활안정과 복지증진을 도모하고 국군의 전력향상에 이바지함을 목적으로 설립된 특별법인이다. 1984년 설립 당시 자산 224억 원과 회원 6만2천433명으로 출발해 현재(2020년 12월 기준) 자산 12조6천여억 원과 회원 17만3천여 명, 6개 사업체(대한토지신탁·한국캐피탈·엠플러스자산운용·공우이엔씨·엠플러스에프엔씨·군인공제회C&C)를 거느린 대기업으로 성장했다." ◇취임 소감은 "국가안보를 위해 헌신하는 17만 회원의 복지증진을 위해 일하게 된 것을 더없는 영광으로 생각하며, 동시에 막중한 책임감을 갖게 된다. 국가안보를 위해 고생하는 군 후배들을 위해 봉사해야겠다는 마음으로 이사장을 지원하게 됐다. 이사장으로서 경영을 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