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택배노조 21일부터 분류작업 거부… 추석 물류대란 예고

"택배사, 인력충원 권고 묵묵부답"
민노총, 택배사·우정본부 대책 촉구
우체국, 10월6일까지 임시인력 배치
소포구분기 최대가동·운송차량 증차

  • 웹출고시간2020.09.17 20:29:43
  • 최종수정2020.09.17 20:29:43

우정사업본부가 오는 21일부터 10월 6일까지를 ‘추석 명절 우편물 특별소통기간’으로 정하고 안전하고 신속한 배달을 위해 비상근무체계에 돌입한다.17일 청주우편집중국 물품분류창고가 추석을 앞두고 밀려드는 택배물로 가득 차 있다.

ⓒ 김태훈기자
[충북일보] 전국택배노조 의 분류작업 전면거부로 21일부터 '추석 물류대란'이 예상된다.

국가기관인 우체국은 '추석 명절 우편물 특별소통기간'을 정해 임시인력을 추가배치한다.

전국택배노조는 17일 민주노총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1일부터 분류작업 전면거부를 선언했다.

노조는 "연이은 과로사에 택배노동자는 두렵기만 하다"며 "추석연휴를 앞두고 하루하루 늘어가는 택배물량을 보면서 오늘도 무사하기만을 간절히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분류작업은 택배노동자들이 새벽같이 출근하고, 밤늦게까지 배송을 해야만하는 장시간 노동의 핵심적인 이유"라며 "하루 13~16시간 중 절반을 분류작업 업무에 매달리면서도 단 한푼의 임금도 받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노조는 "언론에서도 분류작업 문제를 지적하고 있고 택배산업 주무부서인 국토부도 택배사에게 인력충원을 권고했다"며 "대통령도 택배노동자들의 과중한 업무를 지적하며 임시인력 투입을 지시했다"고 설명했다.

노조는 "하지만 택배사들은 묵묵부답"이라며 "온 사회가 택배노동자의 과로사를 우려하며 분류작업 인력투입을 요구하고 있는데, 택배사들은 눈과 귀를 가린 채 버티고 있다"고 했다.

이들은 "분류작업 전면거부는 죽지 않고 살기 위한 택배노동자들의 마지막 호소"라며 "전국 4천여 명 택배노동자들은 21일부터 죽지 않고 일하기 위해 분류작업을 거부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안타깝지만 배송이 늦어지더라도 더이상 과로로 쓰러지는 택배노동자는 없어야 한다는 택배노동자의 심정을 헤아려달라"며 "택배사도 택배노동자를 기만하는 행위를 중단하고 분류작업 인력투입 등 실질적 방안을 마련해달라"고 요청했다.

민주노총은 이날 분류작업 전면거부와 관련된 논평을 통해 근본적인 대책 수립을 촉구했다.

민주노총은 "언제까지 '늦어도 괜찮아'라는 국민들의 선의만 바라고 있을 것인가. 다시 한번 강력하게 촉구한다"며 "국토부의 2차 권고와 대통령의 지시에도 묵묵부답인 택배물류기업과 우정사업본부는 늦었지만 이를 해결할 대책을 제시하라. 당장 시급한 추석명절에 대비한 현실적이고 효과적인 대책을 제시하라. 그리고 택배, 물류, 운송노동자들의 과로사를 근절할 수 있는 근본적인 대책을 수립하라"고 강조했다.

택배사의 추가인력 투입 관련 답변은 요원한 가운데 우체국은 21일부터 10월 6일까지, 16일간을 특별소통기간으로 정해 비상근무체계에 돌입한다.

우정사업본부는 이 기간 전국 25개 집중국의 소포구분기 33대를 최대로 가동하고, 운송차량은 2천500대 증차한다.

분류작업 임시인력은 일평균 3천 명 배치된다. 인력수급이 어려운 지역에는 지방청 등 내근직 근무자도 배치된다.

추석 특별소통 이후에도 소포 물량 증가가 지속되면 인력·장비를 지속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박종석 우정사업본부장은 "추석 명절 우편물을 안전하게 배달할 수 있도록 안전대책을 마련해 시행한다"면서 "코로나19에 따라 비대면 배달을 실시하고, 일시적 물량 폭증 등으로 일부 우편물 배달이 지연될 수 있으므로 국민들의 협조와 양해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 성홍규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오송은 대한민국 넘어 세계적인 바이오 메카"

[충북일보] 충북 오송에 제3 국가산업단지가 조성된다. 이로써 오송 1~2~3 국가산단은 향후 충북의 미래 100년 먹거리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된다. 오창 방사광가속기센터와 함께 충북은 전국 최고의 성장클러스터를 구축하게 됐다. 코로나19와 수해 등에 가려졌지만, 충북의 대규모 국책사업 유치는 도정 사상 최고의 성과다. 오송 3국가산단과 충주 바이오헬스 국가산단의 예타 통과 확정 후 이시종 지사의 향후 도정 구상을 들었다. ◇요즈음 코로나로 걱정이 많다. 코로나 어떻게 대처해야 하나 "지난 14일 기준으로 도내 확진자는 149명이다. 8·15 서울 광화문 집회 이후 지난 8월말까지 확진자가 급증했으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과 마스크착용 의무화 등 도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로 다소 진정되고 있다. 코로나 장기화로 도민들께서 많은 불편과 고통을 겪고 있다. 백신이나 치료제가 나오기 전까지 현재 대응 상황을 지속할 수밖에 없다. 거리두기와 마스크 착용, 손 씻기 등 변화된 일상을 받아들이고 철저히 지키는 길만이 코로나를 극복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이다. 앞으로 추석 연휴가 또 한 번 큰 고비가 될 것이다. 나와 가족, 이웃의 건강을 위해 고향 방문 등 친인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