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이상준

전 음성교육장·수필가

문의에 있는 청남대는 그동안 근접할 수 없었던 대통령의 별장을 볼 수 있다고 하여 전국적으로 잘 알려진 데 비하여 청남대의 관문인 문의에 대해서는 사람들이 잘 모르고 있는 것 같다. 대청댐 공사로 인한 수몰로 피해를 입은 문의 지역으로서는 관광 산업의 활성화를 기대하고 있지만 기대한 만큼 효과를 얻지는 못하고 있는 것 같아 안타까울 뿐이다. 그래도 청주시민들에게는 건강을 위해 간단한 산행을 할 수 있는 양성산이 있고 문의 문화재단지라는 볼거리도 있으며 대청댐 공원을 가는 길목이라서 호반 도시라는 좋은 이미지를 품고 있다.

이곳 문의에는 양성산을 오르거나 문의문화단지를 관람하는 사람들을 위해 넓은 주차장을 만들어 놓았는데 이 골짜기를 예로부터 불당골이라 불렀고 지금도 인근 지역 사람들은 불당골이라고 해야 정확한 위치를 전할 수가 있다.

그런데 불당골이라는 지명은 옛날에 절이 있었다고 하여 불당골이라 전해지지만 같은 지명이 주변에 너무 많아서 혼란을 일으키게 되므로 원래의 의미가 무엇인지 궁금하다는 생각을 가지게 된다.

불당골이라는 지명은 청주시 지역에만 해도 낭성면 지산리의 불당골, 가덕면 내암리의 불당골, 가덕면 청용리의 불당골, 내수읍 국동리의 불당골, 내수읍 은곡리의 불당골, 미원면 용곡리의 불당골, 남이면 산막리의 불당골, 문의면 문산리의 불당골, 옥산면 신촌리의 불당골 들이 있으며 보은 지역에도 보은읍 노티리, 마로면 세중리, 산외면 아시리, 수한면 오정리, 수한면 율산리, 장안면 봉비리 등 거의 마을마다 불당골이라는 지명이 존재한다. 그런데 전해지는 이야기대로라면 인근에 절이 있었다고 하는데 아무리 불교가 성했기로서니 절이 마을마다 있었다는 말은 믿기가 어렵다. 아마도 땅이름의 음이 '불당'과 비슷하여 절에 있는 불당을 연상하게 되므로 자연스럽게 연관짓게 된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과 함께 분명히 다른 어원이 존재하리라는 의구심이 들지 않을 수 없다.

전국의 지명들을 찾아 보면 불당골이라는 지명이 너무나 많이 존재하며 한국학중앙연구원의 '향토문화전자대전'에서는 불당골의 어원을 다음과 같이 풀이하고 있기도 하다.

'불당골의 어원은 불안골이다. 불안골의 '불'은 남자의 사타구니를 일컫고, '안'은 안쪽을 뜻하는 말로, '남자의 사타구니 안쪽 골짜기'라는 뜻이다. 그러므로 불안골은 다산을 최대의 미덕으로 여겼던 사람들이 지은 땅이름이기도 하고, 그 생김새가 사타구니 안처럼 빽빽한 숲이 우거진 외진 곳이어서 붙은 이름이기도 하다.'

그러나 '불안골'이 '불당골'로 음운 변이되었다고 설명하기에는 상당히 무리가 있어 보여 수긍이 가지 않던 중에 다음 지명의 예에서 지명 변이 과정의 힌트를 얻을 수가 있었다.

괴산군 사리면 방축리의 불당골은 '붓돌'이라고도 하며 한자로 부석(浮石)이라 표기하고 있고 ,청주시 상당구 문의면 문산리의 불당골 인근을 '부수골'이라 부르고 있으며, 보은읍 노티리 불당골로 넘어가는 고개를 '부새골고개'라 부른다.

이들 지명의 예에서 보면 불당골의 '불'의 어원이 '붓, 붇'이었음을 짐작할 수가 있다. 그렇다면 '붓,붇'이라는 어원을 그대로 간직해온 지명이 아직 남아 있지 않을까하는 생각에 전국의 지명에서 '붓당골'을 찾아보니, 영동군 양산면 봉곡리의 붓당골, 경기 용인시 처인구 양지면 송문리의 붓당골, 충남의 붓당골, 전남 화순군 화순읍 이십곡리의 붓당골, 전남 화순군 도곡면 원화리의 붓당골 들이 있으며 충북에서 계곡의 이름으로 남아있는 곳에도 충주시 주덕읍 덕련리의 붓당골, 충주시 소태면 야동리의 붓당골, 청주시 상당구 가덕면 내암리의 붓당골 들이 있었다.,

또는 '부당골'이라는 지명으로 남아 있는 곳도 전국에 많이 분포되어 있는 것으로 보아 고유명사라기보다는 일반명사로 흔하게 많이 쓰이던 말이었을 것으로 짐작할 수가 있다.

따라서 불당골이란 '산부리, 뿔, 뿌리, 붓다' 들로 파생되어 쓰이는 '붓, 붇'이라는 말에 '안골(안쪽 골짜기)'이 붙어 '붇(붓)+안골→붓당골(부당골)→불당골'의 과정으로 변이되었으며 '산 능선, 산 부리의 안쪽 골짜기'란 의미를 나타내던 말로 풀이해 보면 지명으로서의 유연성이나 음운 변이 과정에서의 모든 궁금증이 시원하게 풀리게 되는 것이다.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