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진주종합경기장 예산낭비 지역여론 빗발

"충주, 2016 대회 유치만 능사 야냐"
활용도 전무…유지비만 매년 5억여원
"냉정한 판단으로 경기장 활용 연구해야"

  • 웹출고시간2011.10.18 20:05:27
  • 최종수정2013.08.04 00:44:01

진주 종합경기장

'31회 전국장애인체전' 메인스타디움인 진주종합경기장이 본래취지를 살리지 못하고 예산낭비라는 지역여론이 빗발치면서 2016년도 전국체전 유치에 나선 충북(충주)에 많은 교훈을 주고 있다.

2016년 전국체전 개·폐회식이 열리는 주경기장의 충북 후보지로 충주가 확정돼 지난 17일 유치신청서를 대한체육회에 접수한 가운데 공인경기장 없는 충주도 진주처럼 메인스타디움을 건설해야 되기 때문이다.

지난해 '91회 전국체전'을 앞두고 최신시설로 건설된 진주종합경기장은 1천811억원의 예산이 투입, 진주혁신도시 내 부지 20만여㎡에 건축연면적 4만여㎡규모로 지어졌다.

지하 1층, 지상 3층, 최고높이 45.1m에 2만석 규모의 주경기장과 보조경기장, 생활체육공원, 야외공연장, 생태체험공원, 인라인경기장, 엑스게임장, 테니스, 농구, 배드민턴장 등을 갖춘 국제규격의 공인경기장이다.

남강과 영천강을 끼고 사방 접근이 쉬운 위치에 자리하고 있어 체전 이후에도 축구와 각종 생활체육행사 등에 사용될 것으로 예상했다.

그러나 예상은 보기 좋게 빗나갔다.

수요에 비해 규모가 큰 진주종합경기장에 대한 집행부의 운용 미숙이 가장 큰 원인으로 지적되고 있다. 진주시는 33만여명(2010년 기준)의 중소도시라는 점을 간과한 것으로 판단된다.

이렇다 할 실업팀 또는 프로구단이 전무하고 순수 생활체육인구도 경기장 규모에 비해 턱없이 부족한 게 부정할 수 없는 현실이다.

사정이 이렇다보니 진주시는 매년 5억여원(전기세 3억6천만원, 상하수도세 1억8천만원)에 달하는 경기장 유지비에 고심이 이만저만이 아니라는 전언이다. 31회 장애인체전 기간인데도 경기장은 물론 주변이 썰렁하기만 하다. 산책나온 시민도 운동하는 시민도 거의 찾아보기 힘들었다.

2016년도 전국체전 유치에 나선 충주시 역시 전국체전 유치가 확정되면 2천억원 정도의 예산을 들여 호암공원 내 25만㎡의 부지에 관람석 2만5천석과 2천여 대의 분량의 주차장을 갖춘 종합스포츠타운을 조성한다는 계획이어서 진주시의 이 같은 입장이 남의 일처럼 여겨지지 않고 있다.

한 체육계 인사는 "충주는 인구와 도시규무가 진주와 비슷한 상황이다"며 "전국체전 유치에만 열을 올릴게 아니라 냉정한 판단과 계획으로 이후 경기장 활용에도 많은 연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진주=최대만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명의(名醫)를 찾아서 - 대전대학교 청주한방병원 김정호 원장

[충북일보] 사마천의 '사기열전'에는 최고 명의(名醫) 편작의 일화가 등장한다. 못 고치는 병이 없다고 소문난 편작에게 위나라 왕이 물었다. "당신 집안 삼형제가 모두 의원이라던데, 그중 누가 제일 뛰어난가?" 이에 대한 편작의 대답은 한의학의 근본을 잘 보여주고 있다. "큰형이 제일 낫고 작은 형이 다음이며 제가 가장 부족하다. 큰 형은 환자가 몸에 이상을 느끼기도 전에 병의 근원을 다스리고, 작은 형은 증상이 미약한 병의 초기에 치료하고, 저는 병세가 심각해서 환자가 극심한 고통을 느낄 정도가 되어야 치료한다. 큰형의 경우에는 자신의 병을 고쳤는지조차 모르고, 작은 형은 작은 병을 고치는 의원으로 알고 있다. 사람들은 병이 깊어 치료를 하니 나를 최고의 의원으로 알지만, 실은 그 반대다." 대전대학교 청주한방병원 김정호(44) 원장 또한 예방의학의 중요성을 강조한다. '구안와사' 분야 전문한의로 명성이 자자한 김 원장이 하루 진료하는 환자의 수는 대략 100여명이다. 그 중 절반이 구안와사 환자다. "한의학에서는 인간의 신체를 소우주라고 본다. 병이란, 몸의 균형이 무너진 상태에서 나타나는 현상이다. 엄밀히 말하면 예방의학을 추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