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장애인선수단, 대회 첫날 '쾌조의 스타트'

종합 10위…역도·사이클 예상 밖 선전으로 순위 급상승 기대

  • 웹출고시간2011.10.17 19:46:18
  • 최종수정2013.08.04 00:44:01
충북장애인선수단이 매서운 기세로 메달을 휩쓸고 있다.

충북은 17일 오후 5시30분 현재 '31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 첫날 경기에서 금메달 8개, 은메달 9개, 동메달 7개를 획득, 종합득점 2천938점으로 종합 10위를 달리고 있다.

종합득점은 10위지만 역도와 사이클에서 기대이상의 성적을 거둬 앞으로 경기가 진행될수록 충북의 종합순위가 급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 대전은 5천273점으로 4위를, 충남은 2천18점으로 14위를 각각 마크하고 있다.

충북은 첫날에만 역도에서 3관왕 2명이 탄생했다.

'29~30회 체전'에서 2년 연속 3관왕에 오른 여자 역도 -52㎏의 최숙자(재가)는 이번 대회에서도 괴력을 보이며 파워리프트(50㎏)·웨이트리프트(52.5㎏)·벤치프레스 합계(102.5㎏)에서 3개의 금메달을 따내며 3년 연속 3관왕이라는 전무후무한 대기록을 작성했다.

남자 역도 -78㎏의 임헌배(충북광화원)도 스쿼트(115㎏)·데드리프트(142㎏)·파워리프트 종합(257㎏)에서 3관왕의 영예를 안았다.

특히 임헌배는 이번 대회에 처녀 출전해 얻은 쾌거여서 대회현장에서 큰 화제가 되고 있다.

사이클에서도 2개의 금메달이 나왔는데, '부자'(父子) 선수의 합작품이어서 이 역시 화제가 됐다.

아들 김명회(재가)가 먼저 금메달 소식을 전했다. 김명회는 이날 남자 트랙 개인추발 4㎞DB에서 6분071로 정상에 오르며 충북선수단 중 첫 금메달의 주인공이 됐다. 이어 아빠 김재범(재가)의 활약이 펼쳐졌다. 남자 1㎞DB에 출전한 김재범은 1분19초663의 기록으로 1위에 올랐다.

전년 체전에서 아빠 김재범만 금메달을 획득한 아쉬움을 이번 대회에서 모두 날려버렸다.

은메달은 역도가 도맡아 획득했다.

첫날 따낸 9개 은메달 중 역도선수들이 무려 8개를 책임졌다. 나머지 1개는 육상 지영근(재가)이 남자 창던지기F35(19.66m)에서 따냈다.

동메달은 육상, 역도, 수영, 사이클 등에서 나왔다.

한편 전년과 같은 종합 5위를 목표로 한 충북은 대회 이틀째 육상 트랙·필드, 론볼, 게이트볼, 펜싱, 조정, 보치아, 양궁, 등 전 종목에 출전해 메달 사냥에 나선다.

/진주=최대만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명의(名醫)를 찾아서 - 모태안산부인과 안치석 원장

[충북일보] "환자의 마음까지 치료하는 따뜻한 분" 모태안산부인과 입구에서 만난 간호사가 원장실을 안내하며 건넨 말이었다. 그 말의 의미는 병원을 찾는 환자의 그늘진 마음을 밝혀주는 크리스마스트리처럼 환하게 다가왔다. 산부인과 의사의 가장 숭고한 사명은 생명의 탄생을 이끌어내는 것이다. 생각만 해도 신비하고 가슴 뛰는 일이다. 그 순간을 함께 하는 산부인과 의사는 산모와 아이, 두 생명을 지켜내는 파수꾼이기도 하다. 세상 모든 첫 숨결을 보듬는 산부인과 의사. 그러나 갈수록 수가 줄어드는 전문의이기도 하다. 하나의 생명에서 둘의 생명이 분리되는 그 순간, 산부인과 의사는 오로지 외로움과 책임을 동시에 안게 된다. 요즘은 여성들의 결혼적령기가 늦어짐에 따라 고령 산모들이 늘고 있어 분만 환경은 더 어려워졌다. 그럼에도 출산 현장은 언제나 생명 탄생의 경이로움이 상존한다. 모태안산부인과 안치석(56) 원장은 10년 동안 충북대 교수로 여성 종양과 유방암 진단 및 수술 전문가로 이름이 높았다. 그 후 10년은 개인병원을 개업, 출산전문가로 명성을 이어갔다. 이후 모태안산부인과에서 부인병과 여성 암 조기진단 전문가로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