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1.10.16 18:39:13
  • 최종수정2013.08.04 00:44:01
'31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가 17일 경남 진주에서 개막식을 시작으로 5일간의 열전에 돌입한다.

충북은 이번체전에 24개 종목 460명(선수 325명, 임원 135명)의 선수단을 파견, 16개 시·도 가운데 전년과 같은 종합 5위를 내다보고 있다.

대회 5연패를 노리는 청각축구 주전 골키퍼의 부상과 금메달이 확실한 충북장애인펜싱협회 소속 윤월제의 세계선수권대회 출전 등 예상치 못한 악조건이 충북선수단의 목표달성에 비상이 켜졌지만 이 밖의 종목에서 선전한다면 종합 5위는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충북은 전년대회에서 금메달 43개, 은메달 66개, 동메달 44개 종합점수 12만4천445점을 획득해 경기와 서울, 대전, 인천에 이어 전국 5위를 달성했다.

사격 남자 공기소총 입사 단체전에서 청주시청 사격팀(박영준·박진호·장성원)은 1천763점을 쏴 올려 장애인 세계신기록을 수립해 대회관계자들을 놀라게 했고 사격 혼성 공기소총 복사 단체전에서도 세계타이기록을 만들어 냈다.

또 사격 혼성 공기소총 복사 개인전에서 류호경이 706.4점으로 올림픽신기록을 세웠고 역도 여자 -78㎏ 파워리프트종합에서 홍순이가 175㎏에 성공해 한국 신기록을 갈아치웠다.

이밖에도 육상 여자 창던지기 이미옥, 수영 남자 김청후 등이 한국 신기록을 세우는 등 충북은 모두 23개의 각종 신기록을 만들어 냈다.

이들 선수들이 이번 체전에서도 재기량을 보여준다면 종합 5위보다 더 좋은 성적이 기대되고 있다.

임헌택(충북장애인체육회 사무처장) 총감독은 "청각축구와 펜싱 종목에서 예상치 못한 선수 누수현상이 나타나 걱정이긴 하지만 타 종목에서 목표대로 선전해 준다면 목표달성은 무난히 해낼 것으로 보인다"며 "충북의 명예를 걸고 매경기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최대만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