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 역대 최고성적 노린다

전국장애인체전, 육상·사격서 무더기 금… '종합 3위'도 가능해

  • 웹출고시간2009.09.24 19:06:24
  • 최종수정2013.08.04 00:44:01
충북이 폐막을 하루 앞둔 '29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에서 전국체전 출전 사상 종합 3위라는 최고의 성적을 예상하고 있다.

충북은 타 지역의 경기력 상승세에 따라 지난해 대회 종합 5위에도 불구하고 이번체전에서 종합 6위로 목표순위를 한 단계 낮춰 잡았었다.

그러나 체전이 시작되면서 이 같은 우려는 기류에 불과했다.

충북은 역도에서 금 14개, 육상 8개, 사격 7개, 유도 5개 등 다양한 종목에서 금메달을 쏟아내며 당초 목표를 훌쩍 뛰어 넘는 성과로 종합순위 4위는 가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는 충북이 지난 2005년 전국체전을 개최했을 당시 기록한 종합 4위와 타이를 이루는 성적으로, 타 지역에서 개최된 체전에서 거둔 이번 성적은 의미하는 바가 크다.

충북은 이날 오후 5시 현재까지의 성적이 금메달 49개, 은메달 45개, 동메달 49개 총점수 7만8천620점으로 종합 5위를 달리고 있다.

4위 부산과의 점수차는 3천여점에 불과하고, 3위 경북하고도 6천점 정도 밖에 차이가 나지 않는다.

충북은 대회 마지막 날인 25일 축구 청각부와 학생부가 이미 결승에 진출한 상태이기 때문에 두 경기모두 우승할 경우 1만6천점을 추가할 수 있어 종합 3위까지 내다볼 수 있게 됐다.

그러나 축구 학생부가 부산과 경기를 앞두고 있어 패한다면 종합 3위는 다소 어렵다는 게 대회관계자의 설명이다.

한편 충남은 이날까지 금 47, 은 46, 동 44개 6만4천623점으로 종합 10위를, 대전은 금 45, 은 30, 동 44개 5만9천612점으로 11위를 각각 달리고 있다.

종합 1위는 경기도(금 113, 은 121, 동 92개 15만1천524점)가 첫날부터 계속해서 지키고 있으며 서울(금 91, 은 95, 동 82개 12만8천878점)과 경북(금 60, 은 64, 동 58개 8만4천570점)이 2, 3위를 달리고 있다.

/여수=최대만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명의(名醫)를 찾아서 - 대전대학교 청주한방병원 김정호 원장

[충북일보] 사마천의 '사기열전'에는 최고 명의(名醫) 편작의 일화가 등장한다. 못 고치는 병이 없다고 소문난 편작에게 위나라 왕이 물었다. "당신 집안 삼형제가 모두 의원이라던데, 그중 누가 제일 뛰어난가?" 이에 대한 편작의 대답은 한의학의 근본을 잘 보여주고 있다. "큰형이 제일 낫고 작은 형이 다음이며 제가 가장 부족하다. 큰 형은 환자가 몸에 이상을 느끼기도 전에 병의 근원을 다스리고, 작은 형은 증상이 미약한 병의 초기에 치료하고, 저는 병세가 심각해서 환자가 극심한 고통을 느낄 정도가 되어야 치료한다. 큰형의 경우에는 자신의 병을 고쳤는지조차 모르고, 작은 형은 작은 병을 고치는 의원으로 알고 있다. 사람들은 병이 깊어 치료를 하니 나를 최고의 의원으로 알지만, 실은 그 반대다." 대전대학교 청주한방병원 김정호(44) 원장 또한 예방의학의 중요성을 강조한다. '구완와사' 분야 전문한의로 명성이 자자한 김 원장이 하루 진료하는 환자의 수는 대략 100여명이다. 그 중 절반이 구완와사 환자다. "한의학에서는 인간의 신체를 소우주라고 본다. 병이란, 몸의 균형이 무너진 상태에서 나타나는 현상이다. 엄밀히 말하면 예방의학을 추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