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2009 미스충북 본선 현장 이모저모

미녀들 군무 '환상의 무대'

  • 웹출고시간2009.06.01 23:36:15
  • 최종수정2013.08.04 00:44:01

편집자 주

미스충북 이모저모충북을 대표하는 23명의 향토미인들이 열띤 경연을 펼친 2009 미스코리아 충북선발대회는 화려하면서도 우아한 자태를 뽐낸 감동의 무대가 됐다. 한복과 평상복 퍼레이드에서는 후보들이 가장 멋진 포즈와 함께 아름다움을 과시했고 축하무대로 가수 김현성, 민보라와 일렉트릭바이올리니스트 지원의 연주는 감동과 환희의 무대였다.

소녀시대의 노래에 맞춰 미스코리아 충북 후보자들이 깜찍하고 아름다운 율동으로 군무를 선보여 관람객들의 많은 박수갈채를 받았다.

미녀들의 군무 '환상의 무대'

○…조영구과 박효진의 사회로 진행된 2009 미스코리아 충북선발대회 본선에서 23명의 미녀들은 인기가수 소녀시대의 '힘내라'를 군무로 깜찍한 오프닝 무대를 연출.

후보들의 등장에 관람객들은 일제히 탄성과 함성을 지르며 대회 시작부터 열기를 더했다는 평.

관람객들은 "훤칠한 미녀들이 똑같은 동작으로 선보이는 깜찍한 안무가 인상적"이라며 "충북의 대표 미인들이 중앙대회에서도 좋은 성적을 올리길 기대한다"고 조언.

후보자들의 우아한 한복의 멋스러움을 한껏 뽐내고 있다.

ⓒ 김태훈 기자
선녀가 내려온 듯한 한복 맵시

○…본선대회에서 선보인 한복 퍼레이드는 마치 선녀들이 무릉도원에 내려온 듯한 착각을 일으킬 정도로 환상적인 모습을 연출.

가장 고전적이면서 현실감 있는 한복맵시는 후보들의 한국 전통의 미를 십분 발휘.

가장 이상적인 한국의 멋을 선보인 23명의 후보들은 우아한 자태와 멋스런 고풍미로 관람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으며 대회장 분위기를 압도.

전통음악과 함께 어우러진 한복 패션쇼는 그 어느 대회보다 품격을 높여주는 무대로 충북의 미인이 진정한 한국의 미인임을 과시.

객석을 가득 메운 관람객들이 무대에서 펼쳐지는 미스 충북 후보들의 공연에 시선을 모으고 있다.

ⓒ 김태훈 기자
플래카드 동원 응원

○…관람석에는 후보들의 가족과 친구들이 직접 플래카드와 응원 도구를 제작해 무대에선 후보자들을 응원.

관람객들도 후보자 가족과 한마음이 돼 박수와 환호를 보내며 대회 열기를 더해.

가수 김현성의 축하무대 순서에서는 일부 소녀팬들이 대회장에 입장해 열렬히 환호하기도.

이날 축하무대에서 김현성은 "충북최고의 미인을 가리는 미스충북대회에 초청해줘 감사하다"며 본인의 히트곡 'Heaven'과 팝송 'change the world' 열창.


2009 미스코리아 충북선발대회 -1부-


2009 미스코리아 충북선발대회 -2부-

최종결과 앞둔 후보들 장기자랑

○…최종 결과 발표를 앞두고 각 후보들이 무대에서 장기자랑을 펼쳐 눈길.

진으로 당선됐을 때의 상황을 가상으로 연출한 20번 정지운 후보는 실감나는 연기로 관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았으며, 그녀의 어머니까지 관객석으로 열성적인 호응을 보여 폭소 유발.

4번 홍다현 후보는 아버지가 직접 무대에 올라와 딸의 선전을 기원했으며, 18번 이예은 후보는 미스코리아 출신 최초의 대통령이 됐고 싶다는 포부를 밝히기도.

"후보들기량 어느 해 보다 뛰어나"

김두환 대회장

“2009미스코리아 충북선발대회 수상자 모두에게 큰 박수를 보내며 충북의 아름다움을 대한민국에 널리 알리는 홍보 사절단으로 청풍명월의 고장 충북을 더욱 빛내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김두환 한국화장품(주) 부회장이 지난 2006년에 이어 올해 두 번째 미스충북 선발대회 대회장을 맡았다.

김 대회장은 “올해 대회는 그 어느 해 보다 후보들의 기량이 뛰어났음을 실감한 해였다”며 “충북의 여성인재들이 전국 대회에서도 좋은 성과를 거둬 충북 도민들의 성원에 보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말했다.

"중앙대회서도 좋은 결과 나오길"

송기윤 심사위원장

“올해 대회는 현장 인터뷰 중심으로 돌발 질문 등을 통해 후보자들의 순발력과 소신을 평가하는데 심사기준을 두었습니다. 충북대회 입상자들이 외모만 아름다운 것이 아니라 지성과 내면의 아름다움까지 두루 겸비해 언제 어느 장소에서든 빛을 발하길 기대합니다”

2009 미스충북 심사위원을 맡은 송기윤 (사)한국방송 실연자협회 이사장은 “몸과 마음가짐 모두가 아름다움을 좌우하는 기준이 된다”며 “외적인 아름다움도 중요하지만 내면의 아름다움이 베어나야 진정한 아름다움으로 거듭난다”고 강조했다.

송 심사위원은 “충북일보가 대회를 맡으면서 대회의 기량이 점점 향상되고 있다”며 “올해 선발된 충북의 인재들이 본선 중앙대회에서도 좋은 결과를 가져오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명의(名醫)를 찾아서 - 충북대병원 대장항문외과 이상전 교수

[충북일보]암환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병원은 어디일까? 암 치료비로 인해 경제적 고통에 시달리는 경우가 많다보니 암환자와 가족들은 수술을 잘하면서도 진료비가 저렴하다면 최고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암 수술 잘하고 진료비가 저렴한 병원 상위 20곳'을 발표했다. 충북대병원은 대장암 부분에서 전국에서 가장 저렴한 진료비(451만원)를 기록, 1위에 올랐다. 거기다 위암·대장암·간암 수술 환자가 입원기간 중에 사망하거나 수술 후 30일 이내에 사망한 경우를 나타내는 '암수술사망률' 항목에서도 1등급을 인정받아, 명실 공히 가장 저렴하면서도 암수술을 잘하는 병원으로 인정받은 것이다. 외과 중 '대장과 항문' 분야를 맡고 있는 충북대 이상전(59) 교수가 그 중심에 있었다. "대장암 수술의 질은 대부분 전국적으로 거의 동일합니다. 이제 우리나라 의학수준은 이미 세계 최고라 해도 무방합니다. 대장암 환자의 진료지침은 이미 정해져 있어요. 검사, 수술, 보조치료 (항암치료, 방사선치료)에 관한 지침이 나와 있지요. 이를 환자의 사정에 맞게 적절히 적용하면 됩니다. 즉 치료에 특별한 노하우나 비법이 있는 것이 아니라 이미 모든 것이 공개되어 있다는 뜻이지요.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