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제천시의회, 청풍호 명칭확정 촉구 건의문 채택

역사·문화·경제적으로도 청풍호 명칭이 가장 합리적

  • 웹출고시간2018.02.06 16:24:02
  • 최종수정2018.02.06 16:24:02
[충북일보=제천] 제천시의회가 충주댐 건설로 생긴 호수 명칭의 '청풍호' 확정을 촉구하는 건의문을 채택했다.

제천시의회는 6일 오전 261회 임시회 1차 본회의 제안 설명에서 주영숙 의회운영위원장이 대표로 나서 "충주댐 건설로 수몰된 전체 면적 74.45㎢ 가운데 제천지역이 44.15㎢(59.3%), 충주지역이 22.10㎢(29.7%), 단양지역이 8.20㎢(11.0%)"라며 "댐 건설로 생긴 호수 이름을 제각각 사용해 객관적 혼선을 초래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공식 명칭이 아님에도 충주호란 이름을 지도에 명명해 관광객에게 전체 수몰지역이 충주시 관할이란 오해를 불러일으켜 제천의 관광자원과 특산물 홍보·판매에 불이익을 초래하고 있다있"고 주장했다.

그는 "제천은 5개 면, 61개 마을, 1만8천693명이 본인의 의사와 상관없이 다른 지역으로 이주해 정든 고향을 떠나야 했다"며 "수몰면적 절반 이상이 제천지역이고 역사적으로 볼 때 청풍강으로 불린 것을 고려해 호수 명칭을 청풍호로 하는 것이 가장 합리적이고 당위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주 위원장은 "현재 진행 중인 시도지명위원회. 국가지명위원회에서는 우리 제천시민의 염원이고 자존심인 호수 명칭을 '청풍호'로 확정될 수 있도록 합리적인 결정을 해 주실 것을 14만 시민의 열망을 담아 제천시의회 의원일동의 이름으로 간곡히 건의드린다"고 당부했다.

앞서 국토지리정보원은 전국 30만 건 가운데 미고시 자연지명과 인공시설물 20만 건의 이름을 지정·고시하고자 2015년부터 전국을 권역별로 조사하는 과정에서 충주댐 인공호수 이름이 고시되지 않았음을 확인했다.

제천 / 이형수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송기섭 진천군수

[충북일보] 충북 시장·군수 중 지난해 가장 큰 화제를 모았던 인물이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의 셀카 사진 1장으로 전국을 들썩이게 만든 사람이다. 송기섭 진천군수의 표정을 보면 선하다는 생각이 든다. 선한 얼굴로 뒷좌석에 앉은 문 대통령을 투샷으로 셀카에 담으려던 표정을 잊을 수 없다. 송 군수는 진천군수 재선거로 선출직에 입문했다. 이후 군정 측면에서 많은 성과를 올렸다. 송 군수를 만나 지난 한 해를 되돌아보고, 문 대통령과의 각별한 인연을 다시 한 번 듣고 싶었다. ***대담=김동민 편집국장 ◇'장난꾸러기' 문재인 대통령 셀카 어떻게 나왔나. "지난해 10월 26일 전남 여수에서 5회 지방자치의 날 행사가 열렸다. 당시 행사에 참석한 대통령께서 단상에 앉지 않고 단체장들이 있는 관중석에 앉았다. 대통령의 권위를 내려놓고 지방자치의 주역인 시장·군수들과 함께 한다는 취지에서 관중석을 선택했다. 마침 운 좋게 (저의) 뒷자리에 앉아 계셔서 진천군민들에게 자랑하고 싶었다. 그래서 조심스럽게 셀카를 찍으려고 휴대폰을 움직여 사진을 찍는 순간 문 대통령이 얼굴을 앞으로 내밀면서 아주 자연스러운 사진이 됐다. 이걸 SNS에 올렸더니 얼마 뒤 충북일보 기자에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