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청풍호 명칭 쟁취" Vs "30년 유지된 이름"

제천 청풍호사랑위원장 "20년 간 속았다"
충주 국토정보원 지침상 댐 이름에 일치
단양 '단양호'란 새로운 이름 기정사실로

  • 웹출고시간2018.01.31 21:22:50
  • 최종수정2018.01.31 21:22:50
[충북일보] 속보='충주호' 명칭을 둘러싼 논란이 충북 북부권 3개 지자체(충주·제천·단양) 간 갈등을 격화시키고 있다. <31일자 2면>

지난 20년간 청풍호 이름 찾기 운동을 전개한 장한성 청풍호사랑위원장은 31일 "충북도는 각종 공부 변경으로 인해 재정적 손실이 크다는 이유로 제천 시민들의 바람을 묵살했다"며 "사태를 키운 충북도의 무사안일 한 행정에 대해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충주호라는 명칭 사용의 법적 근거가 없다는 주장이 이번 계기로 확실 해졌다"며 "앞으로 청풍호라는 명칭을 사용하는 데 있어 최소한의 준비가 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안타까운 것은 국토정보지리원 공문을 제천시가 1년 간 방치했다는 것은 매우 씁쓸하고 안타까운 심정"이라고도 했다.

장한성 위원장

장 위원장은 "지명 정비 1천15건이 많다고 생각하고 그래서 1년 동안 확인조차 못했다고 말하는 것은 지금 밝혀지지 않았다면 영원히 사장될 수도 있다는 말과 같다"며 "충주호를 청풍호로 바꾸는 문제는 지역주민과 단체, 전문가 등과 협의해 결정할 부분이라고 제천시가 말한다는 자체가 모순"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그는 "실체가 없는 충주호를 바꾼다는 발상이 어이없다"며 "20년 동안 청풍호 이름 찾기를 해 왔는데 무엇을 협의하겠다는 것인지 알다가도 모르겠고 제천시의 행정이 이것 밖에 되지 않는가 생각하니 서글퍼진다"고도 했다.

장 위원장은 댐 명칭 선정과 관련해 역사·문화적 측면이나 지방자치와 정체성 측면, 속지주의 측면, 경제 및 형평성 측면 등 모든 분야에서 청풍호의 사용이 적합하다는 주장이다.

신석기 시대부터·청동기·철기시대,·삼국시대를 거쳐 조선과 근·현대까지 청풍이라는 지명이 사용된 만큼 유구한 역사인 청풍 지명을 통한 지역브랜드 가치와 보물 및 문화재를 소장한 청풍 중심으로의 문화적 가치를 재조명해야한다는 것.

반면, 충주에서는 이번 논란이 확산하지 않기를 바라는 분위기다.

국토지리정보원이 지난 2014년 1월 제정한 '저수지 명칭 정비 지침'(국토지리정보원 예규 63호)을 근거로 들면서다.

이 지침 6조 2항은 '댐 건설 및 주변지역 지원 등에 관한 법률에 따른 댐 건설로 형성된 저수지는 댐 명칭에 일치 시킨다'고 규정했다.

충주에서는 이 지침 원칙을 들어 충주댐으로 조성된 인공호수는 '충주호'로 하는 게 맞는다는 논리다.

충주와 제천이 충주댐 인공호수 명칭을 놓고 첨예하게 이견을 보이는 가운데 단양지역도 '단양호'란 새로운 이름을 기정사실로 하고 있다.

단양군은 지난해 수중보 물막이 보 준공으로 담수한 구역을 단양호로 부르고 있다.

단양군은 수중보에서 도담삼봉 등에 이르는 상류지역 관광종합개발계획을 수립하면서 사업 명칭을 '단양호 관광종합개발계획'으로 설정했다.

수중보 건설로 담수하는 상류 구역을 충주호와는 별개의 인공호수로서 단양호로 이름을 붙였다.

/ 김주철·이형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송기섭 진천군수

[충북일보] 충북 시장·군수 중 지난해 가장 큰 화제를 모았던 인물이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의 셀카 사진 1장으로 전국을 들썩이게 만든 사람이다. 송기섭 진천군수의 표정을 보면 선하다는 생각이 든다. 선한 얼굴로 뒷좌석에 앉은 문 대통령을 투샷으로 셀카에 담으려던 표정을 잊을 수 없다. 송 군수는 진천군수 재선거로 선출직에 입문했다. 이후 군정 측면에서 많은 성과를 올렸다. 송 군수를 만나 지난 한 해를 되돌아보고, 문 대통령과의 각별한 인연을 다시 한 번 듣고 싶었다. ***대담=김동민 편집국장 ◇'장난꾸러기' 문재인 대통령 셀카 어떻게 나왔나. "지난해 10월 26일 전남 여수에서 5회 지방자치의 날 행사가 열렸다. 당시 행사에 참석한 대통령께서 단상에 앉지 않고 단체장들이 있는 관중석에 앉았다. 대통령의 권위를 내려놓고 지방자치의 주역인 시장·군수들과 함께 한다는 취지에서 관중석을 선택했다. 마침 운 좋게 (저의) 뒷자리에 앉아 계셔서 진천군민들에게 자랑하고 싶었다. 그래서 조심스럽게 셀카를 찍으려고 휴대폰을 움직여 사진을 찍는 순간 문 대통령이 얼굴을 앞으로 내밀면서 아주 자연스러운 사진이 됐다. 이걸 SNS에 올렸더니 얼마 뒤 충북일보 기자에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