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청풍호 이름 찾아 힘찬 출발

23일 오전7시 출정식 갖고 충북도청까지 자전거 대행진

  • 웹출고시간2008.04.23 14:11:18
  • 최종수정2013.08.04 00:44:01

청풍호이름 찾아 전국 자전거 대행진이 23일 오전7시 옛 시청 광장에서 자전거 동호회원과 일반시민 등 40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출정식을 갖고 대장정에 올랐다.

충주시민사회단체의 강력한 저지 움직임이 더해가고 있는 가운데 제천시의 청풍호 이름찾기 운동이 본격적인 궤도에 올랐다.

‘청풍호 이름 찾아 전국 자전거 대행진’이 23일 오전7시 옛 시청 광장에서 자전거 동호회원과 일반시민 등 40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출정식을 갖고 대장정에 올랐다.

이번 행사는 청풍호이름찾기 범시민제천운동본부에서 주관하고 제천시 자전거협회와 전국 자전거 동호회원들이 후원으로 열리며 이날 제천시청에서 출발해 청풍호에서 최종 집결 후 덕산~ 한수~수안보를 거쳐 충북도청 인근 상당공원까지 자전거 대행진을 실시했다.

행사 참가자들은 충북도청 직원과 청주 시민에게 ‘청풍호를 찾아 주세요’라고 적힌 리본을 단 장미꽃 한 송이씩을 전달하는 행사를 통해 반드시 청풍호로 개명해야 할 당위성을 널리 알렸다.

청풍호이름 찾아 전국 자전거 대행진이 23일 오전7시 옛 시청 광장에서 자전거 동호회원과 일반시민 등 40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출정식을 갖고 대장정에 올랐다.

운동본부는 이번 행사에 그치지 않고 앞으로 청풍호 이름을 되찾을 때까지 ‘청풍호이름 찾아 전국 자동차 대행진’을 추가로 실시해 금년 중 국토해양부와 청와대까지 찾아가는 행사를 가질 예정이다.

제천시민 대다수는 청풍호가 지난 1985년 충주댐이 건설되면서 형성된 다목적댐으로 그동안 아무런 법적근거가 없이 일방적으로 충주호로 명명돼 왔으며 일부 외지인은 제천시 관할인 한수면, 덕산면, 수산면, 금성면, 청풍면이 충주시의 행정구역으로 오인하고 있는 실정이라는 주장이다.

제천시와 제천시민들은 그동안 청풍호로 개명해 줄 것을 충북도에 수차 요구했으나 청풍호로 개명할 경우 각종 공부상 변경으로 인한 재정적 손실과 충주시와의 갈등이 예상된다는 답변만 되풀이 해 오고 있는 실정이다.


제천 / 이형수 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명의(名醫)를 찾아서 - 모태안산부인과 안치석 원장

[충북일보] "환자의 마음까지 치료하는 따뜻한 분" 모태안산부인과 입구에서 만난 간호사가 원장실을 안내하며 건넨 말이었다. 그 말의 의미는 병원을 찾는 환자의 그늘진 마음을 밝혀주는 크리스마스트리처럼 환하게 다가왔다. 산부인과 의사의 가장 숭고한 사명은 생명의 탄생을 이끌어내는 것이다. 생각만 해도 신비하고 가슴 뛰는 일이다. 그 순간을 함께 하는 산부인과 의사는 산모와 아이, 두 생명을 지켜내는 파수꾼이기도 하다. 세상 모든 첫 숨결을 보듬는 산부인과 의사. 그러나 갈수록 수가 줄어드는 전문의이기도 하다. 하나의 생명에서 둘의 생명이 분리되는 그 순간, 산부인과 의사는 오로지 외로움과 책임을 동시에 안게 된다. 요즘은 여성들의 결혼적령기가 늦어짐에 따라 고령 산모들이 늘고 있어 분만 환경은 더 어려워졌다. 그럼에도 출산 현장은 언제나 생명 탄생의 경이로움이 상존한다. 모태안산부인과 안치석(56) 원장은 10년 동안 충북대 교수로 여성 종양과 유방암 진단 및 수술 전문가로 이름이 높았다. 그 후 10년은 개인병원을 개업, 출산전문가로 명성을 이어갔다. 이후 모태안산부인과에서 부인병과 여성 암 조기진단 전문가로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