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청풍호사랑위, 집회 갖고 청풍호 명칭 당위성 주장

이시종 충북지사 순방에 맞춰 시청 정문에서 시위
오제세 국회의원 "유역면적 3/4 청풍호 명칭이 맞다"

  • 웹출고시간2018.03.07 17:48:00
  • 최종수정2018.03.07 17:48:03

제천청풍호사랑위원회 회원들이 7일 이시종 지사의 제천 방문에 맞춰 '청풍호' 명칭의 당위성을 주장하고 있다.

ⓒ 청풍호사랑위
[충북일보=제천] '청풍호' 명칭 당위성을 주장하는 제천사랑청풍호사랑위원회가 7일 이시종 충북도지사의 제천시 순방에 맞춰 제천시청 정문에서 집회를 가졌다.

이날 집회에서 위원회 관계자는 "충청북도는 제천시 지배권(자치권) 회복에 적극 나서야 하지만 충주시의 눈치만 보고 있다"며 "이 지사의 더 이상 제천시민들의 요구를 외면하지 말고 적극적인 대처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지사는 이날 오후 3시30분 열리는 '도민과의 대화' 행사에 참석차 제천을 방문했으며 위원회는 오후 2시부터 집회를 시작했다.

앞서 위원회는 충주댐 건설로 생긴 인공호수인 '충주호'의 국가기본도 삭제 공세를 이어갔다.

위원회는 국토교통부 국토지리정보원에 보낸 공문을 통해 "충주시의 고유지명을 따 '충주호'로 불리며 호수에 접한 제천시 5개면 61개리는 충주시로 오인되고 제천시의 지배권을 충주시로부터 침범당했다"며 "2개 시·군 이상 걸친 댐과 호수 명칭은 지역 간 갈등과 분열을 우려해 댐과 호수 명칭은 고유지명이 아닌 포괄적 의미를 담은 서로 다른 명칭을 쓰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충북도지사 출마를 선언한 오제세 국회의원이 지명 제정을 두고 갈등을 빚고 있는 충주댐 인공 호수의 명칭을 청풍호로 해야한다는 입장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오 의원은 지난 6일 충북도청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충주댐 유역 면적이 가장 넓은 제천 지역의 의견에 따라야 한다"며 "충주댐의 수몰면적 중 3/4은 제천지역으로 충주호보다 청풍호가 맞다고 본다"고 자신의 의견을 피력했다.

최근 도지사 선거 출마를 선언한 오 의원이 제천의 주장에 힘을 실어준 것으로 풀이된다.

청풍호 명칭을 주장하고 있는 제천시는 이번 주 안에 지명위원회 개최를 요구하는 지명 제정 요구안을 충청북도에 제출할 계획이다.

제천 / 이형수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유행열 청와대 선임행정관

[충북일보] 청와대 선임행정관은 2급 고위직이다. 충북의 모든 지자체에서 선출직을 제외한 2급 이상 고위직은 6~7명 정도에 그친다. 더욱이 청와대는 권부權府)의 핵심이다. 그래서 청와대 구성원들은 쉽게 인터뷰를 하지 않는다. 간혹 예민한 문제가 청와대의 공식 입장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창간 15주년을 맞은 본보가 청와대 고위 관계자를 인터뷰했다. 지역 출신의 유행열씨는 청와대 정무수석실 산하 자치분권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이다. 유 행정관은 인터뷰에 앞서 정무수석실의 양해를 얻었다고 했다. 정치적으로 예민한 사안은 최대한 자제했다. 선거와 관련해서도 기본적인 입장만 들었다. ◇청와대 근무 소감은. "굉장히 많은 것을 배우고 있다. 국정 운영의 전반을 볼 수 있는 유일한 곳이 청와대인 만큼, 다른 부처에서 경험할 수 없는 사례와 지방에서 접근하기 어려운 내용들을 볼 수 있다는 것은 매우 소중한 기회라고 생각한다." ◇어떤 일을 담당했나. "정무수석실 소속 자치분권비서관실에서 자치분권 업무를 맡았다. 자치분권 업무란 중앙의 권한을 지방으로 이양하는 작업을 말한다. 중앙의 권한이 워낙 방대하고 강하기 때문에 지방으로 분산시키는 일이 만만치 않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