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주호·청풍호·단양호, 지자체간 명명 갈등 재점화

단양군, 수중보 건설 후 '단양호' 명칭 공식화 검토

  • 웹출고시간2017.06.11 15:37:16
  • 최종수정2017.06.11 15:37:34

단양군 남한강 상류에 건설 중인 수중보 조감도.

ⓒ 단양군
[충북일보=단양] 단양 수중보 건설이 계획대로 진행되는 가운데 제천 청풍호 명명에 이은 단양호 명명이 가시화되며 또 다른 논쟁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보인다.

단양군은 내년 중 완공될 단양 수중보 상류 인공호를 '단양호'로 비공식 명명했으며 차후 이를 공식화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충북도와 단양군에 따르면 군은 단양읍과 수중보가 있는 단성면 남한강 유역(충주호)에 탐방로와 자전거도로 등을 건설하는 '단양호 관광기반시설 조성 사업'을 연내에 착수한다.

이미 문화체육관광부는 단양군이 제출한 이 사업의 명칭을 그대로 인정하며 관광진흥개발기금 48억원 지원을 결정했다.

충북도의 올해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에 편성된 이 국비는 356회 충북도의회 정례회를 통과할 경우 그대로 집행된다.

단양군~제천시~충주시를 걸쳐 흐르던 남한강은 1985년 충주댐 건설에 따라 인공호로 바뀌면서 충주호로 불렸다.

제천시는 남한강 인공호 수면의 64%가 제천 지역이기 때문에 충주호가 아닌 청풍호로 명명했어야 했다며 반발하며 개명을 요구하고 있는 실정이다.

남한강 수계 지자체들이 인공호의 명칭에 집착하는 것은 충주호의 물은 지역 최대 관광자원이기 때문에 관광 활성화에 사활을 걸고 있는 제천시와 단양군이 충주호 이름에 관한 불편한 속내를 감추지 않고 있다.

실제로 제천시는 1998년 6월 이 문제를 공식 제기했으나 충북도지명위원회는 "호수 이름을 바꾼 선례가 없고 큰 혼란이 초래될 수 있다"는 이유로 부결시켰다.

그러나 단양군은 수중보 건설에 따라 새로운 저수 구역이 생긴 만큼, 댐 이름에 따라 담수호 이름을 새로 지어야 한다는 이유로 제천시와는 다른 입장이다.

군 조덕기 문화관광과장은 "충주시와 제천시가 충주호 명칭을 놓고 싸워온 것을 고려하면 신중해야 한다는 지적도 있지만 수중보 건설을 기점으로 이를 공론화할 필요가 있다"며 "법률적으로 가능할 것이라는 의견이 많다"고 긍정적인 의견을 피력했다.

그는 "단양 지역 인공호를 충주호로 표기하는 것은 불합리하며 사업 명칭에 단양호를 넣은 것은 수중보 상류를 단양호로 칭하는 것이 당연하기 때문"이라며 "군의회와 지역 여론을 종합적으로 수렴해 추진 방향을 결정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명을 바꾸려면 해당 시·군 지명위원회와 도 지명위원회를 거쳐 국가지명위원회가 이를 의결해야 한다.

지도와 관련 문서 등을 모두 수정해야 하기 때문에 절차가 까다로운 편으로 도내에서는 지난해 한자 표기가 잘못됐던 음성군 원통산(圓通山)을 바꾼 선례가 있다.

충북도 관계자는 "충주호는 충주시, 제천시, 단양군에 걸쳐 있기 때문에 지명을 바꾸려면 이해관계가 있는 지자체 지명위원회의 의견을 우선 수렴해야 한다"며 "한자가 틀린 것을 바로잡거나 기존 지명을 교체한 적은 있어도 분리한 선례는 거의 없다"고 말했다.

단양 / 이형수기자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현재위치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김용훈 한국자산관리공사 충북지역본부장

[충북일보] 한국자산관리공사는 대한민국의 금융과 공공의 자산 가치를 높여주는 공적자산관리 전문기관이다. 'KOREA Asset Management Corporation'의 앞 글자를 따 '캠코(Kamco)'라고도 부른다. 지난 1962년 국내 최초의 부실채권정리기관으로 첫발을 내디딘 뒤 IMF 외환위기, 카드대란, 글로벌 금융위기 등 국가적 위기 때마다 대규모의 부실채권을 효율적으로 인수ㆍ정리하며 금융위기 극복의 견인차 역할을 수행해왔다. 최근에는 금융 부실자산 정리 외에 국공유재산 및 조세채권 업무까지 위탁 관리하면서 그야말로 우리나라 자산을 총괄하는 공적자산 공기업으로 자리매김했다. 그 중 충북지역의 자산 가치를 높이고 있는 김용훈(50) 충북지역본부장에게 캠코의 주요 역할과 공매제도 등에 대해 들어봤다. 올해 2월 부임한 김 본부장은 전남 영암 출신으로 동국대 경영학과를 나와 1992년 캠코에 입사, 온비드사업실장·미래전략개발원 부장·경남지역본부 부본부장 등을 지냈다. ◇캠코가 일반인들에겐 익숙지 않은 기관이다. 어떤 일을 하는 곳인지. "구체적으로 금융 부실채권 인수ㆍ정리와 유동성 위기 기업의 경영정상화 및 금융취약계층의 신용회복 지원, 국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