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제천시의회 의원들, '청풍호' 명칭 제정 당위성 주장

국가지명위원 방문

  • 웹출고시간2018.02.22 18:20:17
  • 최종수정2018.02.22 18:20:18

제천시의회 김정문(왼쪽에서 두 번째) 의장 및 의원들과 청풍호사랑위원회 장한성(왼쪽 끝) 위원장이 국가지명위원회 관계자에게 의견를 전달하고 있다.

ⓒ 이형수
[충북일보=제천] 제천시의회 의원들과 청풍호사랑위원회 장한성 위원장이 국토정보지리원을 방문해 '청풍호' 명칭 제정의 당위성을 주장했다.

김정문 의장을 비롯한 제천시의회 의원 5명은 22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에 위치한 국토정보지리원을 방문해 충주댐 건설로 생긴 호수 명칭과 관련해 '청풍호' 사용의 적합성을 밝혔다.

방문단은 △현 충주호가 국가정식 명칭이 아닌 만큼 '충주호' 명칭을 삭제해 줄 것 △2개 시·군·구 이상에 걸쳐 만들어진 댐과 호수 명칭은 지역갈등이 조장되니 고유지명을 쓰는 것을 자제할 것 △댐과 호수 명칭을 일치시키려는 행위는 관련 예규에도 어긋남 등을 주장했다.

이날 시의원들과 장한성 위원장은 "확실한 답변을 주지 않을 경우 다수의 제천시민들이 농성을 시작할 것"이라고 시의회와 위원회의 강력한 의지를 전달했다.

국토지리정보원은 대한민국의 지리정보 전문 국가기관으로 명칭 제정의 최종 권한을 쥐고 있다.

앞서 제천시는 국토지리정보원에 보낸 공문을 통해 "국가 기본도상 '충주호' 표기는 수정돼야 한다"는 뜻을 전달했다.

제천시의회 역시 지난 6일 제261회 임시회 1차 본회의에서 '충주댐 건설로 인한 호수 명칭 확정 촉구 건의안'을 채택한 바 있다.

국가기본도상 지명에 대한 결정은 시·군·구 또는 광역시·도 지명위원회가 ·심의 후 국가지명위원회를 거쳐 최종 확정된다.

결국 충북도 지명위원회가 몇 개의 지명을 두고 심사를 거친 후 결정된 명칭을 국가지명위원회가 확정하게 되는 만큼 이번 시의회의 방문이 충북도부터 이뤄졌어야 하는 것이 아니냐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한 시민은 "최종 확정 기관이 아닌 선 결정 기관의 결정이 더욱 중요한 만큼 국토정보지리원 방문에 앞서 충북도와 교감을 가져야 하지 않냐"고 반문하며 "충북 도내 같은 지자체인 만큼 충주시와의 협의도 중요해 보인다"고 말했다.

제천 / 이형수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유행열 청와대 선임행정관

[충북일보] 청와대 선임행정관은 2급 고위직이다. 충북의 모든 지자체에서 선출직을 제외한 2급 이상 고위직은 6~7명 정도에 그친다. 더욱이 청와대는 권부權府)의 핵심이다. 그래서 청와대 구성원들은 쉽게 인터뷰를 하지 않는다. 간혹 예민한 문제가 청와대의 공식 입장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창간 15주년을 맞은 본보가 청와대 고위 관계자를 인터뷰했다. 지역 출신의 유행열씨는 청와대 정무수석실 산하 자치분권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이다. 유 행정관은 인터뷰에 앞서 정무수석실의 양해를 얻었다고 했다. 정치적으로 예민한 사안은 최대한 자제했다. 선거와 관련해서도 기본적인 입장만 들었다. ◇청와대 근무 소감은. "굉장히 많은 것을 배우고 있다. 국정 운영의 전반을 볼 수 있는 유일한 곳이 청와대인 만큼, 다른 부처에서 경험할 수 없는 사례와 지방에서 접근하기 어려운 내용들을 볼 수 있다는 것은 매우 소중한 기회라고 생각한다." ◇어떤 일을 담당했나. "정무수석실 소속 자치분권비서관실에서 자치분권 업무를 맡았다. 자치분권 업무란 중앙의 권한을 지방으로 이양하는 작업을 말한다. 중앙의 권한이 워낙 방대하고 강하기 때문에 지방으로 분산시키는 일이 만만치 않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