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청풍호 사랑위, KBS충주방송국 폐지 위한 '시청료 납부 거부 운동'

제천시공무원노조에 동참 제안 및 KBS본사 항의방문도 계획

  • 웹출고시간2017.01.15 15:04:02
  • 최종수정2017.01.15 15:04:02
[충북일보=제천] 속보=제천 시민사회단체인 제천사랑 청풍호사랑위원회가 KBS충주방송국 폐지를 위한 시청료 납부 거부운동을 장기적으로 지속하겠다고 밝혀 갈등이 더욱 고조되고 있다.

위원회는 "제천시 청풍호 관련 보도에서 지속적이고 의도적인 '날조 보도'를 이어가고 있는 KBS충주방송국이 지역 갈등을 조장하고 있다"며 "제천시민의 분노에도 무소불위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강한 불만을 토로했다.

이어 "제천 시민들의 자발적으로 낸 성금으로 제작 설치된 현수막이 처음 3장에서 다음날 9장으로 늘어난 것만으로도 이들의 분노를 알 수 있다"며 "지금은 16장이 걸려있고 앞으로 꾸준히 늘어 갈 것"이라고 경고했다

위원회는 해당 방송국의 뚜렷한 입장표명이 없을 경우 본사를 찾아 항의방문을 하고 방송국폐지와 시청료납부거부규탄대회를 가질 예정이라고도 했다.

특히 위원회는 제천시를 우습게보고 있는 KBS충주방송국에 대해 제천시 공무원노조와도 연계해 조직적으로 꾸준히 전개 할 것을 제안했다.

위원회는 "지역의 고충을 제대로 전달하고 대안을 제시해야 할 공영방송인 KBS충주방송국이 오히려 지역 간 갈등을 조장하고 지역정서를 철저히 외면한 채 의도적으로 날조, 왜곡해 보도하는 것은 언론 윤리에도 맞지 않는 범법행위"라고 주장했다

또 "지역 간 갈등을 조장하는 해당 방송국을 방송법 위반으로 법적조치도 불사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끝으로 위원회는 이 사태를 마무리 짓기 위해 장기전으로 돌입해 KBS충주방송국 폐지와 시청료 납부 거부운동에 대한 시민들의 공감을 이끌어 나간다는 방침을 전했다.

제천 / 이형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조윤선 '문화계 블랙리스트' 인정하게 한 점 큰 의미"

[충북일보=서울]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가 속 시원한 진상규명 없이 지난 9일 종료됐다. 지난해 12월초 대기업청문회를 시작으로 모두 7차례의 청문회가 열렸지만 증인 불출석, 증인들의 모르쇠 답변, 위원들의 준비 부족 등이 겹쳐 맹탕 청문회라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그러나 야당측 청문위원으로 참여한 더불어민주당 도종환(청주 흥덕) 의원의 생각은 사뭇 달랐다. 도의원은 "특별검사팀의 역할이 커져있는 상태지만 청문회 2달 동안 국회대로 할 일은 다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을 대신해 국정이 농단된 원인, 국가가 파탄에 이르게 된 과정 등을 있는 힘을 다해 파헤치려했지만 수사권이 없다보니(한계가 있었다), 의혹을 풀 자료를 다 확보할 수 없는 점은 아쉬움으로 남는다"고 설명했다. 그는 "증인들이 출석요구를 하면 벌금을 내고 출석하지 않았다. 망신당하는 자리 안 나가겠다고 버텼다. 강제 구인도 한계가 있었다"며 "추후 이러한 문제점을 관련법(국회에서의 증언·감정 등에 관한 법률) 개정을 통해 보완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위증이나 출석치 않은 증인은 모두 법적조치를 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