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제천지역, '충주호' 명칭 삭제 요구 지속

국토지리정보원에 국가기본도 명칭 삭제 촉구

  • 웹출고시간2018.03.04 14:39:29
  • 최종수정2018.03.04 14:40:15
[충북일보=제천] 충주호 표기 논란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제천지역의 '충주호' 명칭 삭제 요구가 점점 거세지고 있다.

제천사랑청풍호사랑위원회 국토교통부 국토지리정보원에 보낸 공문을 통해 '충주호'를 즉각 국가 기본도에서 삭제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 단체는 공문에서 "충주시의 고유지명을 따 '충주호'로 불리며 호수에 접한 제천시 5개면 61개리는 충주시로 오인되고 제천시의 지배권(자치권)을 충주시로부터 침범당했다"며 "2개 시·군 이상 걸친 댐과 호수 명칭은 지역 간 갈등과 분열을 우려해 댐과 호수 명칭은 고유지명이 아닌 포괄적 의미를 담은 서로 다른 명칭을 쓰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충청북도가 청풍명월의 고장이므로 청풍명월의 청풍으로 포괄적인 의미를 담은 청풍호로 호수명칭을 정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특히 타 지방자치로부터 지배권을 침범돼서는 안 되기에 충청북도는 더 이상 갈등이 야기되는 호수 명칭을 특정 지역 색이 내포되지 않은 청풍호로 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제천사랑청풍호사랑위원회(위원장 장한성)는 오는 16일까지 국토지리정보원의 답변을 요청했고 7일 이시종 충북도지사의 제천시 순방에 맞춰 정문에서 집회를 하기로 했다.

제천사랑청풍호사랑위원회는 1998년부터 20여 년간 '충주호' 명칭 부당성을 주장해 오고 있다.

앞서 제천시의회는 지난달 22일 국토지리정보원을 방문해 이같이 요구했고 제천시도 국가기본도상 '충주호' 표기 수정의 의견을 전달한 바 있다.

하지만 충주시민단체연대회의는 지난달 13일 보도자료를 통해 "충주댐으로 생긴 호수 명칭은 당연히 충주호가 돼야 한다"며 "충주·제천·단양의 지역 간 첨예한 대립 상황이 초래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충북도의 결단을 촉구했다.

또한 조길형 충주시장도 지난달 26일 업무보고회에서 충주댐 인공호수 명칭 논란과 관련해 "댐 명칭에 따라 이미 (충주호로) 정리됐다"며 "상황은 예의 주시하되 논란에 휘말리는 행동은 자제할 것"을 당부했다.

제천 / 이형수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유행열 청와대 선임행정관

[충북일보] 청와대 선임행정관은 2급 고위직이다. 충북의 모든 지자체에서 선출직을 제외한 2급 이상 고위직은 6~7명 정도에 그친다. 더욱이 청와대는 권부權府)의 핵심이다. 그래서 청와대 구성원들은 쉽게 인터뷰를 하지 않는다. 간혹 예민한 문제가 청와대의 공식 입장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창간 15주년을 맞은 본보가 청와대 고위 관계자를 인터뷰했다. 지역 출신의 유행열씨는 청와대 정무수석실 산하 자치분권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이다. 유 행정관은 인터뷰에 앞서 정무수석실의 양해를 얻었다고 했다. 정치적으로 예민한 사안은 최대한 자제했다. 선거와 관련해서도 기본적인 입장만 들었다. ◇청와대 근무 소감은. "굉장히 많은 것을 배우고 있다. 국정 운영의 전반을 볼 수 있는 유일한 곳이 청와대인 만큼, 다른 부처에서 경험할 수 없는 사례와 지방에서 접근하기 어려운 내용들을 볼 수 있다는 것은 매우 소중한 기회라고 생각한다." ◇어떤 일을 담당했나. "정무수석실 소속 자치분권비서관실에서 자치분권 업무를 맡았다. 자치분권 업무란 중앙의 권한을 지방으로 이양하는 작업을 말한다. 중앙의 권한이 워낙 방대하고 강하기 때문에 지방으로 분산시키는 일이 만만치 않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