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해당조건에 맞는 기사를 검색합니다

검색조건

주요뉴스 on 충북일보

thumbnail 148*82

의혹 당사자의 직접 해명이 최선이다

[충북일보] 여야의 잇따른 의혹 공방이 치열해지고 있다. 대선 주자들의 이전투구도 이어지고 있다. '대장동 의혹'은 점점 대선정국의 블랙홀이 돼 가고 있다. 정치와 정책 이슈를 모두 집어삼키고 있다. 충북도 시끄럽긴 마찬가지다. 청주시의회와 충북도교육청과 관련된 각종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당사자들에 대한 빠른 규명의 목소리도 함께 나오고 있다. 국민의힘 충북도당은 지난 23일 성명을 냈다. 이 자리서 최충진 청주시의회 의장에게 충북도를 호갱으로 만든 건물의 임대차계약에 대한 계약과정과 임대료 책정기준 등을 밝히라고 촉구했다. 충북도와 최 의장 간 임대차 계약 특혜논란은 지난 14일 국민의힘 박우양(영동2) 도의원이 393회 임시회 3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하면서 불거졌다. 충북도가 최 의장이 공동 소유한 건물을 외부사무실로 임차하면서 주변 시세나 다른 2개 임차건물의 계약 내용보다 2배 이상 높다는 게 핵심내용이다. 충북교육계에선 도교육청 납품비리 의혹과 관련해 김병우 교육감의 책임을 묻는 성명이 잇따르고 있다. 충북교총은 23일 성명서를 내고 "교육청의 최종 결재권자인 김 교육감 스스로가 중대한 위기 상황임을 인식하고 교육가족에게 진실성 있는 사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