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해당조건에 맞는 기사를 검색합니다

검색조건

주요뉴스 on 충북일보

thumbnail 148*82

의료체계 안정과 국민건강 확보를 위한 대한민국 시·도지사 공동 호소문

대한민국 시도지사협의회는 19일 공동 호소문을 통해 의료계의 집단 휴진과 휴진 논의를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시도지사협은 "코로나19 사태 때 여러분(의료인)이 보여주신 헌신과 봉사는 모든 국민들의 마음 속에 깊이 고마움으로 남아 있다"고 전제한 뒤 "전공의의 집단 파업 그리고 의과대 학생들의 수업 거부와 동맹휴학이 장기화되고 있다. 최근에는 의과대학과 대학병원 교수들의 집단 휴진으로까지 의료계의 집단행동이 확산하고 있다. 국민들의 소중한 생명과 건강은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진료와 처방은 시간을 다투는 문제"라며 "우리 사회의 핵심 의료인이자 동시에 전공의와 의대생들의 스승이신 의과대학과 대학병원의 교수들께서는 의료현장에 계셔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에 지역사회의 보건과 안전을 책임지고 있는 대한민국 시·도지사들은 의과대학과 대학병원의 교수님들께, 그리고 정부에 다음과 같이 호소한다"며 3가지 방안을 제시했다. 첫째, 대화와 소통 그리고 양보와 타협이라는 원칙에 기반해 우리 사회가 만들어 갈 의료정책과 의료개혁 방향을 정부와 의료계가 함께 협의해 달라고 주문했다. 둘째, 의료 현장을 떠나있는 전공의들과 수업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