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9.09.05 17:46:55
  • 최종수정2019.09.05 17:46:55
ⓒ 무예마스터십 조직위
◇WMC 여성위원장 리사렌츠 "한국은 저의 고향 같은 나라"

덴마크 태권도 전 국가대표이자 미스 덴마크 출신, 세계태권도연맹(WT) 홍보대사이자 태권도 국제심판 등 활발한 활동을 보이는 세계무예마스터십위원회(WMC) 여성위원장 리사 렌츠(덴마크) 씨가 무예마스터십에 감사인사를 보내와.

리사렌츠 씨는 "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을 위해 한국을 찾게 된 것에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한국은 또 다른 고향과 같은 국가"라고 표현.
ⓒ 무예마스터십 조직위
◇벨트레슬링 장내 아나운서 "지역 대학생 재능 발휘" 칭찬

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에서 지역 대학생들의 재능이 함께해 의미를 더해.

벨트레슬링 종목 담당 영어 통역원 및 경기 장내 영어(한국어) 아나운서를 맡고 있는 지역 내 대학생들이 눈길.

주인공은 한국교통대학교 영어영문학 전공 재학생인 정기철 군과 건국대학교 글로컬캠퍼스 영어학과 전공 재학생 노예은 양.

정 군은 "쉽게 할 수 없는 경험을 했고 무엇보다 정말 좋은 많은 분들을 만날 수 있음에 감사하다"고 전해.

노 양은 "국제무대의 영어 아나운서로서 많은 책임감을 느껴 부담감을 느꼈지만 경기진행에 있어 모두가 도움을 줘 고마운 마음을 전한다"고 소회 밝혀.
ⓒ 무예마스터십 조직위
◇경기장내 이벤트 인기 최고 '관람객 유치 한몫'

무예마스터십 모든 종목별 경기장마다 관람객을 대상으로 한 이벤트가 열려 인기 만점.

조직위는 종목의 경기시작 전과 후, 세부종목별 쉬는 시간대에 관람객들이 자칫 지루해질 수 있는 시간을 각종 마술쇼, 공연, 경품 이벤트 등을 펼쳐 관람객들에게 즐거움을 선사.

관람객들은 경기 관람과 더불어 문화공연을 즐기고 선물을 받는 행운을 얻는 등 경기장을 축제의 장을 만들기도.
ⓒ 무예마스터십 조직위
◇세계챔피언 아버지 뒤를 이은 아들, 펜칵실랏 금메달 획득

펜칵실랏 경기가 한국교통대에서 열띤 경쟁을 벌이고 성공적으로 마무리.

마지막 시상식은 대회전부터 관심을 모았던 쉐익 피도스(싱가포르·23)가 장식.

쉐익 피도스는 탄딩 class-Ⅰ에 출전해 금메달을 거머쥐어.

그는 펜칵실랏 가족으로 대회전부터 관심을 끌었다. 아버지가 기술대표이고 아들은 싱가포르 국가대표선수이 때문.

기술대표로 참석한 아버지는 현직 아시아펜칵실랏연맹 회장으로 과거 2번이나 세계챔피언 타이틀을 거머쥔 펜칵실랏 최고의 선수.
◇이제 한국도 크라쉬 강국

우즈베키스탄의 전통무예 크라쉬에서 한국도 강국.

15개 세부종목으로 치러진 경기결과 한국 선수들은 모두 7개의 메달을 획득.

여자선수는 금2개, 동4개를 남자선수는 동메달을 차지.

동메달을 딴 김재민(21) 선수는 유도를 배우던 중 크라쉬를 알게 됐고 메치기가 주로 사용되는 크라쉬의 매력에 흠뻑 빠지게 됐다고.

그는 얼마 전 태국에서 열린 세계주니어크라쉬대회에서도 동메달을 획득.
ⓒ 무예마스터십 조직위
◇동에 번쩍 서에 번쩍, 응원 열기를 더하는 태극기 아저씨

충주의 유명인사, 태극기 아저씨 연종택(충주시 봉방동·75) 씨는 자전거 앞뒤를 태극기로 장식하고 큰 태극기까지 들고 경기장 곳곳을 다니며 경기장내 응원의 흥을 돋워.

충주 / 윤호노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

[충북일보]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 충북 최초로 임기 8년의 회장직을 수행하게 됐다. 다소 투박해 보이지만, 소신과 지역에 대한 사랑. 개인의 이익보다 공동의 가치를 중시하는 모습은 여전했다. 그래서 위기의 충북 건설협회 대표로 제격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최근 화두가 된 청주 도시공원과 관련한 입장은 명확했다. 지자체를 향해 쓴 소리도 마다하지 않았다. ◇충북 건설협회 최초로 4년 연임을 하게 된 소감은 "지난 1958년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가 설립된 이래 13명의 회장이 있었다. 저는 24대에 이어 25대까지 총 8년간 협회를 이끌게 됐다. 제가 잘해서 8년간 회장직을 맡은 것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지난 임기동안 건설업계의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열심히 뛰었다. 그 노력의 결과를 완성해달라는 의미에서 회원사들이 만장일치로 연임을 결정했다고 생각한다." ◇건설업계, 지금 얼마나 힘든 상황인가 "업계는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때와 비슷하다고 보고 있다. 전체 산업생산지수에서 건설업이 14%가량을 차지한다고 하지만, 민간공사를 빼면 10%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체감된다. 충북도의 경우 발주량이 지난해대비 38% 정도 줄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