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마스코트 '두리와 하나' 공개

충주의 시조 '원앙' 모티브… "너무 귀엽잖아"
장식용으로 세울 수 있는 인형으로 제작… 판매도 예정

  • 웹출고시간2019.07.22 18:20:47
  • 최종수정2019.07.22 18:20:47

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마스코트 두리(왼쪽)와 하나.

[충북일보=충주] 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조직위원회(조직위)는 22일 전통무예인 택견의 특성을 살리면서도 화려한 색상과 귀여움을 장착한 마스코트 인형을 공개했다.

앞서 공개한 바 있는 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의 마스코트는 택견의 고장답게 전통 무예 택견 옷을 입은 충주의 시(市) 새 원앙이다.

충주호에 서식하는 아름다운 새 원앙은 화목과 행복한 삶을 표현하는 충주시만의 길조다.

조직위는 즐겁게 웃고 있는 표정과 두 날개를 활짝 벌리고 환영하는 인형의 포즈로 충주에서 개최되는 세계 무예인의 화합과 평화의 장인 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을 표현했다.

마스코트의 이름은 '두리'와 '하나'로 두리는 수컷, 하나는 암컷이다.

이번에 공개된 마스코트 인형은 높이 약 27㎝로, 발바닥 속에 PVC(Poly Vinyl Chloride)와 와이어를 장치하여 장식용으로 세울 수 있도록 제작됐다.

두리는 수컷답게 댕기와 흰색 눈 둘레, 털에서 목 옆면에 이르는 오렌지색 깃털(수염 깃) 등 아름다운 여러 가지 색을 뽐낸다.

하나는 흰색 눈 둘레에 부드럽고 탐스러운 노란색 털을 자랑하며, 정수리에 있는 애교머리가 포인트다.

인형은 세계무예마스터십 종목별 경기 수상자에게 메달과 함께 부상으로 지급되며, 대회 기념품으로 온라인과 대회기간 중에 기념품점에서 판매될 예정이다.

한편 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은 오는 8월 30일부터 9월 6일까지 충주체육관을 비롯한 9개 경기장에서 개최된다.

태권도, 유도, 무에타이 등 20개 종목에 100개국 4천여 명이 참가하는 세계 유일의 국제종합무예경기대회이다.

/ 최대만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

[충북일보]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 충북 최초로 임기 8년의 회장직을 수행하게 됐다. 다소 투박해 보이지만, 소신과 지역에 대한 사랑. 개인의 이익보다 공동의 가치를 중시하는 모습은 여전했다. 그래서 위기의 충북 건설협회 대표로 제격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최근 화두가 된 청주 도시공원과 관련한 입장은 명확했다. 지자체를 향해 쓴 소리도 마다하지 않았다. ◇충북 건설협회 최초로 4년 연임을 하게 된 소감은 "지난 1958년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가 설립된 이래 13명의 회장이 있었다. 저는 24대에 이어 25대까지 총 8년간 협회를 이끌게 됐다. 제가 잘해서 8년간 회장직을 맡은 것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지난 임기동안 건설업계의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열심히 뛰었다. 그 노력의 결과를 완성해달라는 의미에서 회원사들이 만장일치로 연임을 결정했다고 생각한다." ◇건설업계, 지금 얼마나 힘든 상황인가 "업계는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때와 비슷하다고 보고 있다. 전체 산업생산지수에서 건설업이 14%가량을 차지한다고 하지만, 민간공사를 빼면 10%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체감된다. 충북도의 경우 발주량이 지난해대비 38% 정도 줄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