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6일차

홍콩, 우슈서 13개 메달 획득…무섭게 치고 올라와
태권도 남 자유품새 개인 금메달, 베너러블 다리우스 차지

  • 웹출고시간2019.09.04 16:42:15
  • 최종수정2019.09.04 16:42:15

자유품새-금메달을 획득한 태권도 이지영(여자) 선수.

[충북일보 윤호노기자] 충북 전역에 비가 내려 기온을 떨어뜨렸지만 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의 열정은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6일차인 4일 태권도와 벨트레슬링, 크라쉬, 펜칵실랏, 연무 경기가 진행됐으며, 특히 태권도·벨트레슬링은 마지막 결승전을 치렀다.

GAISF(국제경기연맹총연합회) 종목 순위 현황(4일 낮12시 기준)을 보면 한국(금7, 은5, 동10)이 부동의 1위를 지켰으며, 홍콩(금4, 은5, 동7)이 우슈 경기에서 금4, 은4, 동5 등 13개의 메달을 획득해 2위로 무섭게 치고 올랐다.

3위는 금4, 은5, 동2 모두 11개의 메달을 차지한 말레이시아며, 4위는 벨트레슬링·주짓수에서 메달을 딴 투르크메니스탄(금4, 은1, 동1), 5위는 무에타이·벨트레슬링·주짓수에서 금3, 은3, 동4 등 10개의 매달을 손에 쥔 카자흐스탄이다.

이날 오후 3시 30분 개최된 태권도 경기에서 남자 자유품새(개인) 경기의 금메달은 필리핀의 베너러블 다리우스 선수가 차지했다.

은메달은 베트남의 트란 당 코아, 동메달은 러시아의 슬래피치 세르게이 선수가 땄다.

남자 자유품새(단체) 종목에선 한국 선수팀의 손에 금메달이 쥐어졌다.

여자 자유품새(개인)에선 2018WT 품새 챔피언십 2위의 기록을 가진 태권도 유망주 이지영 선수가 금메달을 목에 거는 기염을 토했다.

이 선수는 이날 오전 할머니 장례를 치르는 남다른 아픔이 있었다.

할머니가 돌아가셨다는 소식을 들은 이 선수는 대회 참가를 망설이다가 할머니에게 마지막으로 금메달을 선물하기 위해 아픔을 이겨낸 후 오후에 열리는 경기에 참가했다.

충주 / 윤호노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

[충북일보]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 충북 최초로 임기 8년의 회장직을 수행하게 됐다. 다소 투박해 보이지만, 소신과 지역에 대한 사랑. 개인의 이익보다 공동의 가치를 중시하는 모습은 여전했다. 그래서 위기의 충북 건설협회 대표로 제격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최근 화두가 된 청주 도시공원과 관련한 입장은 명확했다. 지자체를 향해 쓴 소리도 마다하지 않았다. ◇충북 건설협회 최초로 4년 연임을 하게 된 소감은 "지난 1958년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가 설립된 이래 13명의 회장이 있었다. 저는 24대에 이어 25대까지 총 8년간 협회를 이끌게 됐다. 제가 잘해서 8년간 회장직을 맡은 것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지난 임기동안 건설업계의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열심히 뛰었다. 그 노력의 결과를 완성해달라는 의미에서 회원사들이 만장일치로 연임을 결정했다고 생각한다." ◇건설업계, 지금 얼마나 힘든 상황인가 "업계는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때와 비슷하다고 보고 있다. 전체 산업생산지수에서 건설업이 14%가량을 차지한다고 하지만, 민간공사를 빼면 10%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체감된다. 충북도의 경우 발주량이 지난해대비 38% 정도 줄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