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SNS가 뭐길래…" 김병우 교육감 '난도질' 언급에 도의회 교육

김 교육감, 교원인건비 200억원 삭감에 "난도질 당했다"
윤홍창 교육위원장 "교육감의 발언을 절대 좌시하지 않을 것"

  • 웹출고시간2015.12.09 17:28:08
  • 최종수정2015.12.09 17:28:08

충북도의회 윤홍창 교육위위원장과 정영수 부위원장이 9일 충북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앞서 진행한 도교육청 예산 심사 결과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 최범규기자
[충북일보] 충북도의회가 충북도교육청 수장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활용에 대해 독설을 퍼부었다.

어린이집 누리관정 예산을 놓고 대립각을 세우고 있는 상황이 행동거지로까지 번지고 있는 형국이다.

도의회 교육위원회는 9일 오후 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논란이 되고 있는 누리과정 예산을 비롯한 도교육청 예산 심의 전반에 대해 입장을 피력했다.

기자회견장은 사실상 김병우 도교육감의 최근 SNS 발언에 대한 성토의 장이나 다름없었다.

윤홍창(제천1) 교육위원장은 먼저 "도교육감은 어린이집 누리과정 예산을 즉각 편성하라"는 말로 포문을 열었다.

윤 위원장은 누리과정 예산 편성에 대한 교육위의 의지와 당위성 등을 설명한 뒤 "도교육청이 내년 유치원 누리과정 예산 459억원은 전액 편성하고 어린이집 누리과정 예산은 한 푼도 편성하지 않은 것은 2만3천여 어린이집 원아들과 학부모들의 가슴에 대못질을 하는 것"이라고 질타했다.

이어 김 교육감의 SNS를 언급하며 비난 수위를 높였다.

윤 위원장은 "김 교육감이 각종 보도자료와 사적인 SNS를 통해 '난도질 당했다'라는 정화되지 않은 언어를 사용하고 있다"며 "견디기 어려운 표현으로 도의회와 교육위원들을 비난했다"고 꼬집었다.

윤 위원장은 "교육위를 도교육청의 수하기관 정도로 생각하는 교육감의 발언을 절대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며 "앞으로 다가올 어떠한 불행한 사태도 교육감에게 책임이 있음을 밝혀둔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윤 위원장은 SNS를 통한 김 교육감의 언급과 관련해 이의제기 등을 해보지 않았냐라는 질문에는 "격이 맞지 않아 안했다"라고 잘라 말했다.

이후 윤 위원장은 "교육감이 페이스북에서 표현한 '유초중고교 선생님들의 급여를 깎아 어린이집 누리과정 보육료를 내라고 한다'는 부분에 대한 설명"이라며 교원인건비 200억원의 삭감 부분에 대해 조목조목 설명했다.

윤 위원장은 "올해 2회 추경예산서를 보면 인건비 부분에서 540억원이 남아 불용 처리되면서 내년 순세계 잉여금으로 됐다"며 "도교육청이 요구한 7천565억원 가운데 200억원을 삭감한 7천365억원은 절대로 부족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지난 3년 간 교육인건비가 평균 6천815억원이 지출됐다는 이유에서다.

윤 위원장은 "매해 수백억원씩 남아 불용처리를 거듭하는 예산을 삭감한 것"이라며 "이를 유초중고 선생님의 급여를 삭감했다고 하는 것은 언론을 호도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교육감이 예산서를 전혀 보지 않았거나, 언론 플레이를 하고 있는 것이라고 확정적으로 말할 수 있다"며 "큰 실수를 하는 것"이라고 공박했다.

윤 위원장은 이어 "김 교육감은 가까이 이시종 지사와 크게 비교된다"며 "소통이 전혀 없고, 벽에 대고 얘기하는 것 같다"고 꼬집었다.

윤 위원장은 도교육청이 사상최대 규모의 예비비인 274억원을 승인 요청한 상황에 대해서도 질타를 이어갔다.

윤 위원장은 "2014년 40억원, 2015년 80억원에서 내년에는 상상을 뛰어넘는 274억원의 예비비를 승인 요청하는 것은 도무지 재정이 어렵다는 도교육청의 태도라고 볼 수 없다"고 지적했다.

김 교육감은 지난 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예년 삭감 수준의 열배! 51개 사업의 543억원이 난도질 당했습니다. 가용 예산 안에서 쥐어짜고 짜다 안 되니 마침내 경직성 경비에까지 손을 대 교원인건비에서 200억원을 자르고, 유치원 누리과정에서 297억원을 뭉텅 날려버렸습니다"라는 글을 게시했다. 앞서 지난달 28일에는 "웬만한 언론보다 SNS의 전파력, 파급력, 영향력이 크다. 읽는 이의 열독률이나 신뢰도, 공감의 수준도 높다"라는 글을 올리는 등 SNS 활용에 적극 나서고 있다.

/ 최범규기자 calguksu@naver.com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명의(名醫)를 찾아서 - 충북대병원 대장항문외과 이상전 교수

[충북일보]암환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병원은 어디일까? 암 치료비로 인해 경제적 고통에 시달리는 경우가 많다보니 암환자와 가족들은 수술을 잘하면서도 진료비가 저렴하다면 최고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암 수술 잘하고 진료비가 저렴한 병원 상위 20곳'을 발표했다. 충북대병원은 대장암 부분에서 전국에서 가장 저렴한 진료비(451만원)를 기록, 1위에 올랐다. 거기다 위암·대장암·간암 수술 환자가 입원기간 중에 사망하거나 수술 후 30일 이내에 사망한 경우를 나타내는 '암수술사망률' 항목에서도 1등급을 인정받아, 명실 공히 가장 저렴하면서도 암수술을 잘하는 병원으로 인정받은 것이다. 외과 중 '대장과 항문' 분야를 맡고 있는 충북대 이상전(59) 교수가 그 중심에 있었다. "대장암 수술의 질은 대부분 전국적으로 거의 동일합니다. 이제 우리나라 의학수준은 이미 세계 최고라 해도 무방합니다. 대장암 환자의 진료지침은 이미 정해져 있어요. 검사, 수술, 보조치료 (항암치료, 방사선치료)에 관한 지침이 나와 있지요. 이를 환자의 사정에 맞게 적절히 적용하면 됩니다. 즉 치료에 특별한 노하우나 비법이 있는 것이 아니라 이미 모든 것이 공개되어 있다는 뜻이지요.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