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매봉산 도시공원 민간개발 속히 추진"

청주 모충·수곡2동 대책위 촉구
개발 반대 환경단체에 경고
"발목 잡지 말고 대안 제시해야"

  • 웹출고시간2019.02.25 20:52:23
  • 최종수정2019.02.25 20:52:23

청주시 서원구 모충동 동민 대책위원회가 25일 시청에서 매봉산 도시공원 민간개발을 촉구하고 있다.

ⓒ 박재원기자
[충북일보=청주] 장기미집행 도시공원 개발 예정지 주민들이 사업 중단을 요구하는 환경단체 등에 경고장을 날렸다.

청주시 서원구 모충동 동민 대책위원회는 25일 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매봉산 도시공원 민간개발을 조속히 추진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민간 개발은 토지주 사유재산권 침해를 해결하고, 지역활성화와 모충·수곡동 복지정책에 공헌할 것"이라며 "이를 이행하지 않으면 일몰제에 따른 난개발로 도시공원은 사라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대책위는 "매봉산은 전체 89.5%가 사유지인데도 공공재라고 주민들을 현혹하는 단체는 개발 반대 주장을 중단해야 한다"며 "민간개발에 발목을 잡는 교통심의위원회 소수 특정인도 매봉산 터널을 계속 고집하면 퇴진운동을 불사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수곡2동 동민 대책위원회도 이날 보도자료를 내서 "민간개발 반대하는 측은 반대만을 일삼지 말고 시민 모두가 수긍하는 대안을 제시하는 것이 급선무"라며 "반대 측이 도시공원 민관 거버넌스에 다수 포함된 것도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매봉산 민간개발이 하루속히 이뤄져야 한다. 주민 권익과 공익을 훼손하는 반대를 위한 반대에 대해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양측 주민 대책위는 서로 연대해 매봉산 도시공원 개발 촉구 활동을 이어갈 방침이다.

규모 41만4천여㎡인 매봉산은 민간개발 실시계획 인가를 앞두고 있다. 환경영향평가는 통과했으나 교통심의위 보완지침에 따라 관련 절차를 이행하고 있다.

사업시행자도 지정됐고, 이르면 올해 하반기부터 보상 절차에 들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시는 일몰제에 따라 2020년 7월 이후 도시공원이 해제되는 매봉산을 민간특례 사업 방식으로 진행한다.

개발업체가 도시공원으로 묶인 용지 30%를 아파트로 개발하고, 여기서 얻은 수익으로 나머지 70%를 공원으로 만들어 시에 기부하는 방식이다.

민간 특례사업 방식으로 진행하는 도시공원 8곳(잠두봉·새적굴·원봉·매봉·홍골·월명·영운·구룡공원)이다. 이 중 잠두봉·새적굴 2곳은 공사를 시작했다.

그러나 환경단체 등으로 구성된 도시공원 지키기 시민대책위는 공사를 시작한 곳을 제한 6곳을 매입해 도시공원으로 보존하자고 주장한다.

내년 6월까지 대지·전·답을 우선 매입하고, 나머지는 '도시자연공원구역'으로 묶어 2022년까지 매입하는 방법을 제시했다.

하지만 전체 256만2천㎡ 규모의 이 공원 6곳을 사들이려면 수천 억 원이 필요하다.

시에서 추진한 토지보상 비용만 무려 4천170억 원에 달한다. 이 중 면적이 가장 큰 구룡공원(128만9천㎡) 매입비용은 2천억 원을 넘어선다.

시는 엄청난 비용과 토지소유자에게 추가 피해를 줄 수 있는 시민대책의 제안은 수용하지 않고 있다.

/ 박재원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설특집]이시종 충북도지사 인터뷰

◇충북선 고속화 예타 면제가 확정됐다. 소회는 "강원~충청~호남을 잇는 발전축인 강호축의 대표 사업인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120→230㎞, 총연장 87.8㎞)이 예타를 면제받게 돼 매우 기쁘다. 2011년 한국철도시설공단의 사전타당성 조사 착수를 시작으로 예타를 여러 번 시도했으나 타당성이 나오질 않아 좌절했었다. 지난해 충북을 비롯한 일부 시도의 예타면제 건의를 정부와 정치권이 받아들이면서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도 8년 만에 기적처럼 다시 살아났다. 무엇보다 도민의 전폭적인 지원이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충북선철도 고속화 범도민 추진위원회와 시민사회단체, 지역언론, 정치권, 시장·군수, 공무원 등 지역 모두가 뭉쳐서 해낸 일이다. 거듭 감사드린다. 문재인 대통령의 균형발전 의지가 컸기 때문에 예타 면제도 가능했다고 생각한다. 더불어민주당에서 뒷받침해줬는데 이해찬 대표 역할을 빼놓을 수 없다."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의 의미는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이 예타가 면제되고 강호축이 4차 국가균형발전 5개년 계획에 반영된 것은 충북은 물론 국가 균형발전을 위해 대단히 뜻깊고 잘된 일이다. 함께 예타 면제를 받는 세종~청주고속도로, 평택~오송 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