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도시공원 민간개발 정보 왜곡 말라"

충북 임우회, 청주 일부 반대 단체 지적
市 구룡공원 매입 예산 투입 철회 촉구

  • 웹출고시간2019.06.03 20:57:49
  • 최종수정2019.06.03 20:57:49

'충북 임우회'가 3일 시청에서 도시공원 민간개발 반대 단체의 주민 선동과 갈등 조장 행위를 중단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 박재원기자
[충북일보=청주] 청주지역 도시공원 민간개발을 반대하는 일부 단체가 왜곡된 정보로 주민을 선동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충북 임우회'는 3일 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반대 단체는 주민들을 선동하며 갈등을 조장하는 행위를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임우회는 전직 공무원과 시민운동가, 환경운동가 등으로 구성된 산림청 소관 사단법인이다.

이날 임우회 회원들은 "구룡공원 민간개발을 반대하는 단체는 녹지를 훼손해 50층 아파트가 들어선다며 소문을 낸다"며 "이는 사실과 다르다. 25층 아파트가 들어서고, 나머지(최대 80%)는 원형 그대로 보존한다"고 지적했다.

회원들은 "반대 단체는 도시공원에서 해제되는 60개 공원은 안중에도 없고, 사실을 왜곡해 주민을 선동한다"며 "심지어 노인과 어린이까지 앞세워 갈등을 조장하는 행위도 서슴지 않고 있어 그 이면에 다른 저의가 있는 것은 아닌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난했다.

이어 "시의원과 국회의원도 제대로 된 상황인식과 현실적인 대안 없이 반대만 한다. 반대 단체에 동조하지 말고 갈등해소를 위한 중재자 역할을 분명히 하라"고 주문했다.

임우회는 자체 예산을 들여 구룡공원 일부를 매입해 보존하려는 청주시의 계획을 철회하라고도 촉구했다.

회원들은 "도시계획시설결정이 실효되는 38곳 중 유독 구룡공원만 매입하려는지 모르겠다. 이는 엄연히 형평성을 무시한 것"이라며 "세금 한 푼 들이지 않고 70% 이상의 공원을 지킬 수 있는데 왜 시민 혈세를 특정 공원에만 써야 하는지 납득이 되질 않는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구룡공원 토지매입은 지역 이기주의뿐만 아니라 나머지 공원은 난개발로 사라져도 괜찮다는 의미와 같다"며 "일부 매입 계획을 철회하고, 그 돈으로 민간개발이 안 되는 다른 공원을 사들여 원형 그대로 최대한 보존하라"고 강조했다.

청주지역 장기미집행 도시공원 38곳(613만3천㎡)은 내년 7월 1일을 기해 도시계획시설에서 해제된다.

시설결정이 실효되면 그동안 규제했던 각종 개발행위가 가능해져 난개발로 이어질 수 있다.

시는 이 중 8곳(새적굴·영운·월명·원봉·잠두봉·매봉·구룡·홍골공원)을 보호하기 위해 민간특례 제도를 통한 개발·보존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특례제도로 추진하는 민간개발은 전체 녹지 30% 미만을 개발하고, 여기서 얻은 수익으로 나머지 70%를 공원으로 조성해 시에 기부하는 방식이다.

시는 이 중 구룡공원에만 자체 예산까지 더해 생태 중요지역을 매입하려 한다.

그러나 구룡산살리기 시민대책위원회 등 일부 환경단체는 이 같은 민간개발을 반대한다. 특히 구룡공원 개발에는 주민까지 동원해 촛불 문화제, 서명운동 등 반대활동을 펼치고 있다.

전체 구룡공원의 30% 미만을 개발하고, 70% 이상을 보전하는 사업인데도 환경파괴를 주장한다. 여기에 아파트 과잉공급에 따른 분양시장 악화도 반대 이유로 내세운다.

그러면서 자체 예산(200억~300억 원)을 들여 도로인접 구역 등 개발행위가 가능한 구룡공원 일부를 매입해 장기적으로 보존하라고 요구한다.

재정여건상 재원조달이 어려울 뿐만 아니라 자칫 나머지 토지를 맹지로 만드는 속칭 '알박기'가 될 수 있어 시는 이에 응하지 않고 있다.

/ 박재원기자 ppjjww123@naver.com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김진현 ㈜금진 대표이사

[충북일보] 독일의 생리학자 프리드리히 골츠의 실험에서 유래한 '삶은 개구리 증후군(Boiled frog syndrome)'이라는 법칙이 있다. 끓는 물에 집어넣은 개구리는 바로 뛰쳐나오지만, 물을 서서히 데우는 찬물에 들어간 개구리는 온도 변화를 인지하지 못해 결국 죽는다는 뜻이다. 올해 창업 20주년을 맞은 벽지·장판지 제조업체 ㈜금진의 김진현 대표이사는 현재 국내 중소기업을 이에 비유했다. 서서히 악화되는 경기를 알아채지 못한다면 결국 도산에 직면한다는 경고다. 충북에서는 유일하게 지난해 중기부의 '존경받는 기업인 10인'에 선정된 김 대표를 만나 현재 중소기업이 처한 상황을 들었다. ◇청주에 자리 잡은 계기는 "부천에서 8남매 중 7째 아들로 태어났다. 공부를 하고 있으면 선친께서는 농사일을 시키지 않으셨다. 의대에 진학해 의사가 되고 싶었다. 슈바이처를 존경했고 봉사활동을 좋아했다. 인천고등학교를 다니면서도 인하대학교가 어디에 있는 지도 몰랐다. 의대에 원서를 넣었지만 떨어졌고, 평소 수학과 화학 과목에 소질이 있는 것을 알고 계셨던 담임선생님께서 인하대에 원서를 써 넣어 주셨다. 인하대 화공과에 장학금을 받고 입학한 뒤에도 의대 진학에 대한 미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