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제기능 못하는 오송첨복단지… 해법은 '전문 의료단지'

첨단 의료 인프라 활용 가능한 상급병원 전무
의료계 "재활병원·감염병 전문병원 유치 나서야"
충북도 "적자운영 뻔해… 다양한 방법 모색중"
 

  • 웹출고시간2017.05.01 21:27:39
  • 최종수정2017.05.01 21:27:39
[충북일보] 천문학적인 금액이 투입된 오송첨단의료복합단지(이하 첨복단지)가 제기능을 못하고 있다.

입주를 끝마친 첨단의료기기 개발지원센터·임상시험 신약생산센터·신약개발지원센터 등 활용도 높은 기관이 있음에도 연계 가능한 전문병원이 전무하기 때문이다.

게다가 인근에 입주한 질병관리본부 등 중앙부처와의 연계도 부족한 실정이다.

오송첨복단지 내에는 상급병원급의 종합병원이 없을뿐더러 전문병원조차도 없다. 현재 신축 중인 화상 전문병원이 유일하다.

화상 전문병원은 도내에 가장 필요한 병원이지만, 첨복단지 인프라를 활용하기엔 부족한 감이 있다.

도내 의료계 관계자는 오송첨복단지를 전문의료단지로 클러스터화 해야 한다고 입을 모은다.

그중 손꼽히는 것이 권역별 재활병원이다. 권역별 재활병원이 오송에 유치된다면 첨단의료기기 개발지원센터와 연계해 '전문 의료기기 개발단지'가 가능해진다.

특히, 장애인 의료기기 산업은 '블루 오션'이라는 것이 대다수 재활의학계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감염병 전문병원도 첨복단지 기능을 극대화할 수 있는 병원으로 꼽힌다. 인근에 질병관리본부와 신약개발지원센터가 있어 신종 감염병 백신 개발 인프라가 충분하다는 이유에서다.

두 병원 중 한 곳이라도 입주한다면 오송역을 토대로 전국 거점병원으로 활용할 수 있다는 이점도 있다.

보건복지부는 오는 12일과 19일까지 각각 감염병 전문병원·권역별 재활병원 선정 공모를 진행 중이어서 유치 가능성도 높다.

하지만, 정작 나서야 할 충북도는 공모 참여 의사를 내비치지 않고 있다.

이 같은 배경에는 매칭사업비 부담과 첨복단지 내 수도권 유수 병원 유치라는 복잡한 셈법이 깔려있다.

감염병 전문병원의 경우 전액 국비 지원 사업이지만, 권역별 재활병원은 도비 135억 원(총사업비 270억 원·국비 135억 원)이 필요하다.

수익성 등을 고려했을 때 이 두 병원은 도의 재정악화를 부추길 수 있다는 것이 충북도의 기본 입장이다.

충북도 관계자는 "사업비도 많이들 뿐더러 얼마 남지 않은 첨복단지 병원 부지에 적자 운영이 뻔한 병원을 유치할 수 없다"며 "수도권 유명 상급종합병원이나 다국적 제약회사 유치 등 다양한 방법을 모색 중"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대부분 정부지원 사업은 매칭 사업으로 진행되는 데다, 수도권 상급종합병원 유치는 현실성이 없다는 이유로 지역 의료계에서는 도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도내 한 의료계 관계자는 "소위 '빅5(서울대병원·삼성병원·서울아산병원·서울성모병원·세브란스병원)' 병원이 인구가 10만명도 되지 않는 오송에 분원을 낼리가 없다"며 "충북도가 정부사업 공모에도 참여하지 않는 등 의료계의 현실을 보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재활병원·감염병 전문병원은 필요성이 높은 병원으로도 손꼽힌다"며 "오송첨복단지가 발전하려면 전문 의료단지 구축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 강준식기자 good12003@naver.com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백용기 거붕그룹 회장

[충북일보] 사람은 누구나 문화예술을 한다. 어머니 뱃속에서 태어날 때부터 소리 지르고 몸짓하는 자체가 문화예술이다. 살아감에 있어서도 마찬가지다. 누군가를 만나고, 대화하고, 웃고, 울고 하는 모든 행위가 문화예술이다. 그 속에서 우리는 행복을 찾는다. 흥과 신명이 있는 삶, 그로 인한 소중한 인연. 백용기 거붕그룹 회장이 여기는 으뜸의 가치다. 백 회장은 매사에 흥이 넘친다. 사람을 좋아하고, 그들과 웃고 나누는 걸 즐긴다. 기업가로서 다른 뜻이 있어서가 아니다. 그저 사회 구성원의 한 사람으로서 사회 공동체와 함께 살아가는 것을 최고의 덕목으로 여길 따름이다. 그가 '함께하는 충북, 행복한 도민'이란 충북도의 캐치프레이즈를 자신의 신념과 비슷하다고 여기는 이유이기도 하다. 전남 순천이 고향이자 서울에서 기업을 운영하는 백 회장은 결혼을 통해서 충북과 인연을 맺었다. 그의 장인이 보은군 마로면 출신이었다. 보은에서 꽤 저명인사였고, 누구보다 보은을 사랑했다고 한다. 백 회장이 속리산을 비롯한 충북의 아름다운 산수를 유난히 좋아하는 것도 그 영향이다. "충북은 흑진주 같은 곳입니다. 생명이 있고, 그 안에 문화예술이 있죠. 아직은 미완의 땅이긴 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