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오송화장품뷰티산업엑스포 '팡파르'

12일부터 5일간 KTX 오송역 일원
B2B거래 대폭 확대…비즈니스 성과 등 기대
일반인 관람객 대상 마켓관·체험프로그램 운영

  • 웹출고시간2017.09.10 14:25:06
  • 최종수정2017.09.10 14:25:06

이시종 지사가 지난 9일 '2017 오송화장품뷰티산업엑스포'가 열릴 KTX 오송역 일원 행사장을 찾아 현장 점검을 하고 있다.

[충북일보] 최신 뷰티 제품이 한자리에 모이는 '2017 오송화장품뷰티산업엑스포' 막이 오른다.

기업의 성공적인 해외 시장 진출을 돕기 위해 기업 간 거래 방식인 B2B(Business to Business)를 대폭 확대한 올해 엑스포는 12일 오후 3시부터 공식행사를 시작으로 KTX 오송역 일원에서 5일 동안 진행된다.

올해 엑스포에는 최신 뷰티 제품 소개, 수출상담회, 콘퍼런스가 진행되며 205개사가 총 266개 부스를 운영된다. 40개국 500여 명의 해외 바이어 등 1천여 명의 바이어가 오송을 찾는다.

1대1 수출상담회는 1개 기업당 1일 7회, 총 2천500여 회의 수출상담이 열리게 된다.

엑스포에 설치될 전시관은 3개의 기업관(B2B 중심의 산업전시·홍보 및 교역상담)과 마켓관(B2C 중심 판매), 비즈니스관(수출상담회, 현장 매칭), 콘퍼런스홀(학술대회, 포럼, 세미나 등 화장품 관련 정보교류)로 구성된다. 특히 품질이 좋은 화장품을 저렴한 가격에 직접 구매할 수 있는 마켓관에 많은 관람객이 몰릴 것으로 보인다.콘특히 K-뷰티를 선도하는 LG생활건강과 에뛰드하우스, 한국화장품 더샘, 셀트리온스킨큐어, 잇츠한불, 사임당화장품 등과 2013년 화장품뷰티세계박람회 이후 급속히 성장하고 있는 뷰티화장품, HP&C, 뷰티콜라겐, 코스메카코리아, 기린화장품 등 도내 굴지의 화장품 벤처기업이 참가해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B2B방식의 엑스포로 진행되지만 이번 엑스포엔 일반 관람객이 직접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뷰티체험존에서는 네일아트, 네일프린트, 미스트·향수만들기 등 관람객에게 즐길거리를 제공한다.

또 마술쇼와 뷰티헤어쇼, 경품이벤트 등 일반관람객의 흥미를 이끌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이 오픈스튜디오에서 진행된다.

이밖에 2천여 명의 화장품·뷰티 관계자들이 모일 것으로 예상되는 글로벌 바이오 코스메틱 콘퍼런스, 과학기술 여성 리더스 포럼, 코스메틱 콘서트, 도지사배 미용기술경연대회 등이 열린다.

도 관계자는 "이번 엑스포를 통해 충북도가 기업과 바이어 뿐만 아니라 일반 시민들도 인정하는 'K-뷰티의 중심지'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된다"며, "도민 모두가 오송화장품뷰티산업엑스포 행사장에 방문해 직접 보고, 느끼고, 체험하면서 K-뷰티의 한류 붐을 체감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 안순자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